•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기재부에 1300인분 떡 돌린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예산안 확정을 위해 노력해온 기획재정부 공무원들에게 떡을 선물하며 노고를 격려했다. 10일 청와대와 기재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재부에 백설기와 꿀떡 등이 담긴 1인용 포장 떡 1300개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떡 케이스에 ‘2019년 예산을 위해 애써주신 김동연 부총리와 기획재정부 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라는 인사말을 남겼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마지막 기자간담회를 연 김 부총리는 ...

    한국경제 | 2018.12.10 15:55 | 박재원

  • thumbnail
    떠나는 김동연, 한국당 영입설에 "저는 文정부 초대 부총리"

    ... 마무리했던 일에 보람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그는 "주어진 일에 따라가며 일하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하고 싶은 일을 소신껏 했기에 늘 성취감과 보람을 느끼며 일했다. 오늘 아침에는 대통령께서 예산안과 세법 개정안 통과와 같은 기재부의 노력에 대해 떡을 보내 감사의 마음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부총리는 고용 둔화와 소득분배 악화를 가장 아쉬운 부분으로 꼽았다. 그는 "재임 중 가장 노심초사했던 부분이 일자리 창출과 소득분배였다. ...

    한국경제 | 2018.12.10 15:20 | 강경주

  • thumbnail
    역대 최악 '늦장 예산심의'에 잠 못든 여의도

    ... 직원들은 증액된 사업의 적절성을 검토하며 ‘방어전’을 펴야 한다. 지난달 1일 문재인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 이후부터 한 달 이상 밤샘 작업을 하며 국회에 대기했던 이유다. 피로가 쌓이다 결국 탈이 났다. 기재부 예산실의 김모 서기관은 지난 3일 새벽 2시30분 국회에서 뇌출혈로 쓰러졌다. 그는 전날부터 말이 어눌해지는 등 뇌출혈 전조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병원에 가라는 주변의 만류에도 “일이 많아서 안 된다”며 ...

    한국경제 | 2018.12.07 17:39 | 김소현/김우섭

전체 뉴스

  • thumbnail
    홍남기 "이해관계 조정의 벽 넘어야…사회적 빅딜로 해결"

    ... 뒷받침할 수 있는 정책들은 그 속도와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면서 "반면 최저임금 등과 같이 시장의 기대에 비해 속도가 빨랐던 일부 정책들에 대해서는 적극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기재부 직원들에게 실력과 정책역량을 확 높이고, 큰일이든 작은 일이든 치열한 고민이 확 묻어나야 하며, 부처 내, 부처 간 칸막이는 확 걷어내고 '원팀'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무거운 책임감이 ...

    한국경제 | 2018.12.11 14:03 | YONHAP

  • thumbnail
    지식재산(IP) 금융, 2022년까지 2조원 규모로 키운다

    ... 사업화로 이어져 9천400여 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회수지원시스템 도입 등 현장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하고, 각종 규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IP 금융 확대와 지속가능한 발전방안을 마련했다"며 "법령개정 사항은 연내에 시안을 마련해 내년 중 입법을 마치고, 세부과제가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금융위, 기재부 등 관계부처 및 금융기관과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2.11 11:25 | YONHAP

  • thumbnail
    1∼10월 세금 26조5000억원 더 걷혀…연간 목표액 육박

    ... 걷힌 비율을 뜻하는 세수진도율은 1년 전보다 3.9%포인트 상승한 98.2%를 기록했다. 10월 세수를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는 1년 전보다 6천억원 늘었다. 명목임금 상승으로 근로소득세가 늘어난 것이 주된 영향을 미쳤다고 기재부는 분석했다. 세수진도율은 8.1%포인트 상승한 94.8%를 기록했다. 법인세는 올해 귀속분 중간예납분이 늘면서 1년 전보다 1천억원 늘었다. 세수진도율은 8.8%포인트 상승한 107.8%를 기록, 올해 목표를 훌쩍 넘어섰다. ...

    한국경제 | 2018.12.11 09:05 | YONHAP

사전

예산성과금 경제용어사전

예산성과금은 예산 절감과 수입 증대에 기여한 공무원이나 국민에게 보상하기 위해 1998년 국가재정법과 기재부 예산성과금 규정을 통해 도입한 제도. 예산 낭비 사례를 신고한 국민에게는 성과금을 지급하는데 2016년말 지급 한도가 1인당 3000만원에서 6000만원으로 늘어났다.

정책 크라우드 펀딩 제도 경제용어사전

... 정책을 추진하고 필요하면 재정도 지원하는 식이다. ○소규모 지역사업 활기 띨 듯 정책 크라우드 펀딩의 도입을 검토하는 이유는 정책 생산 단계에서부터 수요자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서다. 정책 체감도가 높아져 실효성도 향상될 것이란 게 기재부 기대다. 정책 홍보를 강화해 국민 관심도를 높이자는 취지도 있다. 이 방식은 산업, 금융,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등 거시적 차원의 경제정책보다는 지역 사회와 관련된 소규모 사업에서 활용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영국에서 스페이스하이브를 ...

수입 부가세 납부 유예 경제용어사전

... 세관에 납부하는 부가세를 세무서에 신고할 때까지 유예해주는 제도. 현행 부가가치세법에선 사업자가 재화를 수입할 때마다 부가세 10%를 냈다가 차후 환급받아야 한다. 기획재정부가 부가세법을 개정하고 시행령에서 구체적인 적용 대상을 규정한 뒤 2016년년 7월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수출 중소기업의 부가세 납부 규모는 연간 2조원 수준”이라며 “환급까지 최소 40일 이상 걸리던 절차가 없어져 자금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