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내일의 기억' 김강우 홀로 포토타임…서예지 역대급 민폐

    김정현 조종설 등 논란에 휩싸인 배우 서예지가 주연작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끝내 불참했다. 13일 열린 영화 '내일의 기억'(서유민 감독) 언론시사회에는 김강우와 서유민 감독이 참석했다. 오는 21일 개봉되는 '내일의 기억'은 사고 이후 펼쳐진 타인의 미래와 환영을 추적하며 숨겨진 진실을 파헤쳐나가는 올해 첫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서예지는 이 작품에서 사고 후 타인의 미래를 보게 된 수진 ...

    연예 | 2021.04.13 16:30 | 김예랑

  • thumbnail
    서예지, '시간' 이어 '내일의 기억'까지…민폐의 아이콘 [이슈+]

    ... 김정현과 관련한 질문을 받지 말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를 거부당하자 밤늦게 불참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일의 시간'은 기억을 잃고 미래를 보게 된 수진(서예지)과 충격적인 비밀을 갖고 있는 남편 지훈(김강우)의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오는 2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개봉을 앞두고 홍보를 위한 시사회를 하루 앞두고 서예지는 김정현이 MBC '시간' 출연 당시 했던 이상 행동의 배후로 지목됐다. 당시 김정현이 ...

    연예 | 2021.04.13 10:19 | 김소연

  • thumbnail
    '김정현 조종설' 서예지, 결국 숨었다…'내일의 기억' 시사회 불참 [종합]

    ... 조종설' 보도가 잇따른 것에 대한 부담감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전날 까지만해도 서예지는 김강우와 함께 간담회에 참석하겠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서예지는 지난 12일 늦은 밤 '내일의 기억' 측에 시사회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유는 '개인적 사유'다. 이로써 서예지의 입으로 김정현과 관련된 ...

    연예 | 2021.04.13 08:19 | 김예랑

전체 뉴스

  • thumbnail
    스릴러 안에 감춘 치정 멜로…영화 '내일의 기억'

    수진(서예지)은 사고를 당한 뒤 병원에서 깨어나지만 모든 기억을 잃었다. 자상하고 세심한 남편 지훈(김강우)에게 전적으로 의존해 떠오르지 않는 기억을 수첩에 적어 되새기며 일상으로 돌아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지훈과 함께 돌아온 집은 아직 빈 집이 남아있는 미분양 아파트. 지훈과 수진의 집 역시 모델하우스처럼 깔끔하지만, 생활감도 없다. 아파트에서 마주치는 이웃들에게 닥칠 사고와 죽음 등 불행한 미래를 환영으로 보게 된 수진은 그들을 돕고 싶지만 ...

    한국경제 | 2021.04.17 08:15 | YONHAP

  • thumbnail
    '의혹 덩어리' 서예지, 주연작 '내일의 기억' 예매율 상위권

    ...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불참 했고, 소속사는 "개인 사유"라고 해명 했다. 서예지는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과 관련해 뚜렷한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4.16 09:38 | 노규민

  • thumbnail
    "서예지 근처에선 항상 웃음소리가 났다"

    서예지, 김강우 주연의 영화 '내일의 기억'이 생생한 현장 모습을 담은 '우리의 기억'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제작기 영상에는 배우부터 스태프들까지 모두의 뜨거운 열정이 가득 담긴 촬영 현장을 그대로 담아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

    텐아시아 | 2021.04.15 13:50 | 김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