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사법농단 의혹 재판에 '총선출마' 이수진·이탄희 증인 채택

    김기춘 전 실장도 증인 채택…신문은 총선 이후 진행될 듯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으로 기소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1심 재판에서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후보로 출마한 이수진·이탄희 전 판사 등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6부(윤종섭 부장판사)는 31일 임 전 차장의 속행 공판에서 검찰이 신청한 증인 80여명을 채택했다. 이날 채택된 증인들은 헌법재판소를 상대로 대법원의 위상 강화를 ...

    한국경제 | 2020.03.31 17:24 | YONHAP

  • thumbnail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선고, 여름 이후로 늦춰질 듯

    ... 일반적으로 결심을 위한 기일이 별도로 열리는 경우가 많고, 결심이 되더라도 보통 한 달가량의 간격을 두고 선고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애초 재판부는 지난 1월 말 결심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같은 달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기소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을 파기환송함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의 재판 일정도 늦춰졌다. 대법원은 블랙리스트 사건에 적용된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중 일부에 대해 세밀하게 따져야 한다고 판단했는데, ...

    한국경제 | 2020.03.25 16:44 | YONHAP

  • thumbnail
    [순간포착] 비슷하면서도 달랐던 두 번의 탄핵

    ... 헌재의 기각 결정으로 즉시 직무에 복귀했지만, 박 대통령은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하고 대통령직에서 내려왔다. 심판과 관련한 인물들의 입장도 대조적이다. 2004년에는 당시 박근혜 대표를 중심으로 한 한나라당이 탄핵을 주도했고,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국회 법사위원장으로 국회 탄핵소추위원단장이었다. 문재인 대통령(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은 방어하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2017년에는 문 대통령(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이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0.03.14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