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동연 "실업급여 1조2000억 증액 방안 구상"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실업급여(지급액)를 1조2000억원 증액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강서구 화곡동 대한상공회의소 서울기술교육센터에서 현장간담회를 ... "이를 평균 임금의 60%로 늘리고 급여 기간을 늘리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근로장려세제 지급액도 현행의 3배 정도로 늘리고 청년의 구직활동 촉진을 위한 수당을 신설하려고 한다"며 "취약계층에 ...

    한국경제 | 2018.08.16 15:55 | 뉴스룸

  • thumbnail
    올해 조세부담률 첫 20% 돌파…내년에도 상승추세 지속할 듯

    ...에 견준 세금수입의 비율을 뜻하는 조세부담률이 역대 최초로 올해 20%를 돌파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의 첫 세제개편에서 고소득층과 대기업의 세 부담 인상에 따른 증세 효과가 나타나면서 세수 호황 기조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문재인 ... 호황이 내년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보여, 초과세수 때문에 조세부담률은 계속 상승할 것"이라며 "근로·자녀장려확대에 따른 세수감소 효과보다 초과세수 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

    한국경제 | 2018.08.05 10:34

  • thumbnail
    [세법개정안]김동연 "소득분배 개선에 중점…5년간 2조5000억원 세수감소 예상"

    ... 재원이 쓰이도록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소득분배 개선을 목표로 근로장려금·자녀장려금을 확대한다고 했다. 또 소득과 자산 간 과세 형평을 높이기 위해 마련한 종합부동산 개편안을 세제개편안에 담고, ... 있다고 본다. 부총리가 말했지만, 올해 조세감면으로 세수가 마이너스가 됐다는 부분은 조금 달리 봐줬으면 좋겠다. 근로장려확대는 정부가 작용해서 분배를 개선하는 것이다. 정부가 그저 있던 세금을 단순 감면하는 것과는 상당히 차이가 ...

    한국경제 | 2018.07.30 15:04

전체 뉴스

  • thumbnail
    김동연 "실업급여 1조2000억원 증액…고용안정성 우선 확보"

    ... 촉진수당 신설" 전직자 직업훈련 비용 내년 예산에 반영…직업훈련 참여자와 현장 간담회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실업급여를 1조2천억원 증액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 밝혔다. 정부는 올해 예산 기준으로 6조2천억원인 실업급여 지급(예상)액을 내년에 7조4천억원으로 1조2천억원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 고용보험법 개정을 추진해 예술인, 만 65세 이상 등도 실업급여 대상자가 될 수 있도록 ...

    한국경제 | 2018.08.16 14:54 | YONHAP

  • thumbnail
    김동연 "자영업자 대책 내주 발표…임대차보호 대상 늘린다"

    ... 중소벤처기업부를 중심으로 정부가 발표할 자영업자 대책은 크게 단기와 중장기 두 가지 갈래로 나눌 수 있다고 말했다. 단기 대책으로는 ▲ 자영업자 임대료 완화 ▲ 일자리안정자금 ▲ 자영업 관련 근로장려금(EITC) ▲ 신용카드 수수료 ▲ 소상공인 페이 ▲ 세제 지원 등을 거론했다. 김 부총리는 임대차보호법 적용 대상을 확대하기 위한 환산보증금 기준액 상한 인상을 예고했다. 환산보증금이란 상가나 건물을 임차할 때 임대인에게 내는 월세 보증금을 환산한 ...

    한국경제 | 2018.08.09 15:03 | YONHAP

  • thumbnail
    올해 조세부담률 첫 20% 돌파… 文정부 재정확대 공론화 개시

    ... 세금수입의 비율을 뜻하는 조세부담률이 역대 처음으로 올해에 20%를 돌파할 것으로 추산된다. 문재인 정부의 첫 세제개편에서 고소득층과 대기업의 세 부담 인상에 따른 증세 효과가 나타나면서 세수 호황 기조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문재인 ... 호황이 내년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보여, 초과세수 때문에 조세부담률은 계속 상승할 것"이라며 "근로·자녀장려확대에 따른 세수감소 효과보다 초과세수 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

    한국경제 | 2018.08.05 09: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