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사설] 여당, 대기업 벤처투자 '물꼬'…규제는 그렇게 풀면 된다

    ... 않다는 관측이다. 세계적 흐름에 비춰볼 때 대기업의 CVC 허용을 지금에서야 추진하는 것은 만시지탄이다. 하지만 ‘슈퍼여당’으로 거듭난 민주당이 대기업에 대한 시각을 “함께가야 할 대상”(김병욱 의원)으로 전환하고 규제완화에 나선 것은 환영할 만하다. 그렇지 않아도 획일적 주 52시간 근무제 등 ‘갈라파고스 규제’로 외국인 직접투자가 위축되고 산업생태계의 선순환이 막혀 있다는 지적이 많았던 터다. 낡은 이념을 ...

    한국경제 | 2020.05.13 18:02

  • thumbnail
    與 "언택트산업 규제 8월 말까지 혁파해야"

    ...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과 김태년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급성장이 예상되는 언택트(비대면) 산업에 대한 정책 지원과 규제 혁파를 약속했다. 이원욱·김병욱 민주당 의원 등의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산업 전략 토론회’에서다. 김진표 의원은 8월 말까지 규제 혁파라는 구체적인 시간표도 제시했다. “규제완화에 국회 노력 필요” ...

    한국경제 | 2020.05.13 17:24 | 김소현

  • thumbnail
    [단독] 민주당, 한국만 꽉 막혔던 대기업 벤처 투자 푼다

    ... 벤처캐피털을 말한다. 국내에서는 공정거래법상 금산분리(금융과 산업의 분리) 원칙에 따라 일반 대기업 지주회사는 벤처캐피털을 계열사로 둘 수 없다. 하지만 해외에서는 구글, 인텔 등 대기업이 CVC를 통해 벤처기업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김병욱 민주당 의원 등은 21대 국회에서 공정거래법 개정 등 구체적인 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SK·LG도 CVC로 스타트업 인수…'구글式 벤처투자' 물꼬 터준다 與, 금산분리 완화까지 꺼내들며 ...

    한국경제 | 2020.05.12 17:40 | 조미현

전체 뉴스

  • thumbnail
    김종인의 첫 실험…'꼰대·봉숭아' 이미지부터 바꾼다(종합)

    ... 주장했는데도 김 위원장이 사무총장직을 제안한 데서 진정성을 느꼈다"고 말했다. 원외 측근이나 재선급이 후보로 주로 거론되는 비서실장에는 김 위원장의 청년정당 콘셉트에 맞는 초선 당선인들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새로운보수당 출신의 김웅 당선인, 70년대생·국회의원 보좌진 출신 김병욱·정희용 당선인이 그들이다. 청년·여성 중심의 비대위를 구성한 김 위원장이 당직 인선에서도 '꼰대를 버리고 약자를 품는다'는 인사 기조를 적용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8 20:09 | YONHAP

  • thumbnail
    경북도·포항시 "경제 뉴딜 정책으로 코로나19 파고 넘는다"

    ... 성장한 포항시가 철강 등 주력산업 고도화, 과학기술 기반 혁신성장산업 육성을 통해 '메가 사이언스 시티'로 거듭나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철우 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장경식 도의회 의장, 서재원 시의회 의장, 김병욱 국회의원 당선인 등 50여 명이 참석해 주제발표 후 도시락을 함께 먹으며 토론하는 '브라운 백 미팅' 방식으로 경제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강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민생 안정과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현안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5.28 15:00 | YONHAP

  • thumbnail
    김종인의 첫 실험…'꼰대·봉숭아' 이미지부터 바꾼다

    ... 힘이 실리고 있다. 김선동·정양석·주광덕 의원 등이 이 기준에 해당한다. 원외 측근이나 재선급이 후보로 주로 거론되는 비서실장에는 김 위원장의 청년정당 콘셉트에 맞는 초선 당선인들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새로운보수당 출신의 김웅 당선인, 70년대생·국회의원 보좌진 출신 김병욱·정희용 당선인이 그들이다. 청년·여성 중심의 비대위를 구성한 김 위원장이 당직 인선에서도 '꼰대를 버리고 약자를 품는다"는 인사 기조를 적용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8 14:59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