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김봉곤, "깊이 반성…'젊은작가상' 반납

    지인들과 나눈 사적인 대화 내용을 소설에 무단 인용해 논란을 일으킨 작가 김봉곤이 21일 피해자와 독자, 출판사, 동료 작가들에게 공식 사과했다. 논란 발생 열흘 만이다. 무단 인용 대목이 실린 단편소설 ‘그런 생활’로 받은 ‘제11회 문학동네 젊은작가상’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김봉곤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제 소설로 인해 고통받은 ‘다이섹슈얼’님과 &lsquo...

    한국경제 | 2020.07.21 17:59 | 은정진

  • thumbnail
    '지인 카톡 무단인용 논란' 김봉곤 작가 사과…"수상 반납"

    지인들과 나눈 사적 대화 내용을 자신의 소설에 인용해 논란을 빚은 김봉곤 작가( 사진 )가 입장문을 내고 공식 사과했다. 김봉곤 작가는 21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그간의 모든 일에 대해 사죄드린다. 제 소설로 인해 고통받은 '다이섹슈얼'님과 '0'님께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단편 '여름, 스피드'에 등장하는 '영우'라고 밝힌 남성을 거론하며 " &...

    한국경제 | 2020.07.21 13:13

  • thumbnail
    "사적 대화 무단 인용" 김봉곤 소설…문학동네·창비 해당 도서 판매중지

    지인과 사적으로 나눈 대화 메시지를 무단으로 작품에 도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김봉곤 작가(사진)의 소설들이 판매 중단됐다. 문학동네는 지난 17일 공지문을 통해 김봉곤 소설집 《여름, 스피드》와 단편소설 ‘그런 생활’이 실린 《제11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판매를 이날부터 전면 중지한다고 밝혔다. 문학동네 측은 “표제작인 ‘여름, 스피드’에 대해 (무단 도용과 관련한) 문제 제기가 있었고, ...

    한국경제 | 2020.07.19 18:21 | 은정진

전체 뉴스

  • thumbnail
    '청학동 훈장' 김봉곤씨 서당 폭우에 고립…10여명 구조

    '청학동 훈장'으로 알려진 김봉곤씨가 운영하는 충북 진천군 문백면 선촌서당이 3일 내린 집중호우로 고립됐다. 진천소방서는 이날 오후 4시 20분께 고무보트를 이용, 이 서당에서 머물던 학생과 서당 관계자 등 10여명을 구조했다. 진천군은 이들을 청소년수련원에 수용했다. 김 씨는 2013년 이곳에 선촌서당을 건립, 청소년들이 전통 배례법, 효(孝) 사상, 사자소학, 명심보감, 판소리, 민요, 다도 등을 배우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8.03 17:50 | YONHAP

  • thumbnail
    역시 또 트로트…'보이스트롯' MBN 역대 최고 시청률 경신

    ... 트로트의 신선한 만남에 남진은 "독특한 목소리로 '칠갑산'을 소화했다. 깊은 목소리, 풍부한 감정에 깜짝 놀랐다"고 평했다. 트로트 신동들이 모두의 혼을 쏙 빼놓은 한 회이기도 했다. 먼저, 청학동 김봉곤 훈장의 딸인 김다현은 12살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무대 장악력과 터질 듯한 성량으로 '사랑님'을 불렀다. 구성진 가창력과 소름 끼치는 득음 샤우팅이 소름 그 자체였다. 진성은 "사람의 목소리가 얼마큼 아름다운지 ...

    텐아시아 | 2020.07.25 09:59 | 김소연

  • thumbnail
    '보이스트롯' 11.7% 기록, 또 다시 역대 최고 시청률 달성

    ... 놀라움 그 자체였다. 민요와 트로트의 신선한 만남에 남진은 "독특한 목소리로 '칠갑산'을 소화했다. 깊은 목소리, 풍부한 감정에 깜짝 놀랐다"고 평했다. 트로트 신동들이 모두의 혼을 쏙 빼놓은 한 회이기도 했다. 먼저, 청학동 김봉곤 훈장의 딸인 김다현은 12살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무대 장악력과 터질 듯한 성량으로 '사랑님'을 불렀다. 구성진 가창력과 소름 끼치는 득음 샤우팅이 소름 그 자체였다. 진성은 "사람의 목소리가 얼마큼 아름다운지 이 소녀를 보고 알게 됐다"라고 ...

    스타엔 | 2020.07.25 07:58

웹문서

  • 차기 신도시 후보지 성남공항일대 답사기

    '요새는 문의가 없어 조용합니다' 지난 5일 아침 일찍히 성남시 수정구 일대 서울공항인근 토지시장 현장실사 차 방문한 공항맞은편 고등동에 위치한 학사 공인의 김봉곤 부장의 첫마디였다. 내곡~분당간 고속화도로를 타고 시흥사거리에 접어들어 좌측으로 핸들을 꺽자 차후 개발이 되면 판교를 능가할 주거지로 회자되고 있는 칙칙한 서울공항의 담벼락이 위용을 뽐내면서 한눈에 펼쳐졌다. 서울 공항부지만 80만평이고 수용될 고등동까지 합하면 120만평규모다. 이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93_1&no=3&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