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삼성, 지배구조 개편 1단계 완료… 생명이 보유한 전자지분 처리 '고심 중'

    ... 4.65%)인 삼성물산이 사들이도록 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삼성전자 최대주주는 ‘금융자본’인 삼성생명(매각 후 5.92%)에서 ‘산업자본’인 삼성물산(매입 후 6.65%)으로 바뀐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제안한 해법이란 점에서 “삼성이 정부 요구에 성의를 보였다”는 인상도 줄 수 있다. 문제는 삼성물산이 지주회사로 강제전환될 수 있다는 점이다. 보유 자회사의 지분가치가 자산총액(46조원)의 ...

    한국경제 | 2018.09.20 17:37 | 오상헌/정영효/고재연

  • thumbnail
    "공정거래법 처리해달라"… 연일 한국당 찾는 김상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공정거래법 개정을 위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에 남다른 공을 들이고 있다. 전속고발권제 폐지, 대기업집단 내 일감몰아주기 규제 확대 등을 골자로 한 공정거래법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으나 한국당은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도부 예방에 이어 한국당 주최 토론회에도 참석하며 공을 들이고 있다. 김 위원장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공정거래법 전면 개편 입법예고안의 주요 쟁점과 과제’ 토론회에 참석했다. ...

    한국경제 | 2018.09.20 17:19 | 박종필

  • thumbnail
    브레이크 걸렸던 지배구조 개편… 현대차그룹, 가속페달 밟을 듯

    ... 개입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엘리엇은 올 상반기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작업을 무산시켰다. 현대차그룹은 올 3월 현대모비스 일부 사업부와 현대글로비스를 합병하고, 현대모비스 존속법인을 그룹 지배회사로 두는 개편안을 내놓았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이 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지배구조 개편 작업이 순조롭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한 달 뒤 엘리엇이 끼어들면서 분위기는 180도 달라졌다. 외국인 주주들의 반대가 이어지면서 현대차그룹은 5월 지배구조 개편 ...

    한국경제 | 2018.09.14 17:53 | 도병욱

전체 뉴스

  • thumbnail
    '퇴직자 재취업 홍역' 공정위, 내부 감찰TF 운영 시작

    ... 등 총 4명으로 구성돼 별도 업무 공간에서 일하게 된다. 이들은 퇴직자와 현직자의 사건 관련 사적 접촉을 철저히 감시하고, 위반이 적발되면 현직자를 중징계하는 등 직원 청렴성 강화를 위한 조처를 하게 된다. 지난달 20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정재찬 전 위원장 등 전·현직 고위급 12명이 퇴직 간부 취업 알선 등의 혐의로 기소되자 내부 감찰 TF 신설 등을 담은 조직 쇄신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형식상 내부 감찰 TF는 감사담당관실 소속이지만, ...

    한국경제 | 2018.09.17 16:03 | YONHAP

  • thumbnail
    공정거래법 개편에 김상조 "혁신성장 기반" 김병준 "기업옥죄기"

    ... 접견… "원전사업 협상·한영FTA 잘 추진되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4일 공정위가 38년 만에 추진하는 공정거래법 전면 개편안에 대해 이견을 노출했다. 김상조 위원장이 ... 강화, 사인의 금지청구제 도입 등을 골자로 하는 공정거래법 전면 개편안을 발표, 국회 입법을 앞두고 있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예를 들어 전속고발제 폐지만 하더라도, 그렇지 않아도 성장 동력이 떨어져 있는 판에 기업을 ...

    한국경제 | 2018.09.14 12:05 | YONHAP

  • thumbnail
    손학규, 예방한 김상조 앞에 두고 "기업 죄악시 안 돼"

    ...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 공정거래법 개정안 통과를 요청하기 위해 10일 바른미래당을 찾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손학규 대표를 만나 '진땀'을 뺐다. 손 대표는 김 위원장이 "대표께서 ... 가졌으면 한다"면서 "대통령부터 그 원칙에 세뇌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공정거래법 집행이 공정위의 행정적 수단으로 집중돼 공정위가 막강한 권한을 행사했던 측면이 있었다"며 ...

    한국경제 | 2018.09.10 18:08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