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고등래퍼' 김선재, 선재로 활동명 변경→30일 컴백

    '고등래퍼'에 출연했던 김선재가 선재(snzae)로 활동명을 바꾸고 오는 30일 컴백한다. 지난 20일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공식 SNS를 통해 선재의 새 활동명을 공개하는 티저 이미지를 오픈함과 동시에 그의 30일 컴백 소식을 함께 전했다. 김선재는 데뷔 이래 처음으로 기존 이름에서 벗어나 선재라는 네이밍으로 대중에 다가선다. 그는 변화된 음악적 색깔을 보여주면서 더 다양한 아티스트 행보를 펼쳐나갈 예정이다. 선재는 2017년 ...

    연예 | 2020.07.21 09:35 | 김수영

  • thumbnail
    '디바인채널 임광욱 수장' 코드쉐어, 틱톡과 글로벌 뮤직 프로젝트 출범

    ... 만들어 가는 형태로 진행한다. 해당 곡명은 'INVITATION(인비테이션)'으로 디바인채널 임광욱이 프로듀싱해 곡명 그대로 다양한 리스너들을 초대해 곡을 완성해갈 예정이다. 여기에 개코, 하하, 상추, 플로우식, 따마, 김선재, 축구선수 윤성한 등도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앞서 카나베잇과의 유니크한 작품을 통해 고퀄리티의 앨범으로 평단의 좋은 반응을 얻었던 코드쉐어는 이번엔 더욱 색다른 유형으로 신곡을 발표하며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이목을 ...

    연예 | 2020.06.30 21:54 | 김수영

  • thumbnail
    [한경에세이] 바이러스도 움츠리게 한 컴퓨팅 사고력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 급기야 세계보건기구(WHO)는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는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A(H1N1), 2014년 소아마비와 서아프리카의 에볼라, 2016년 지카바이러스, 2019년 콩고민주공화국의 에볼라에 이은 여섯 번째 국제적 비상사태 선포에 해당한다. 코로나19의 감염 속도는 오히려 더 빨라지고 있다. 사람...

    한국경제 | 2020.02.25 18:15

전체 뉴스

  • thumbnail
    선재, '월플라워' 발매…아티스트로의 성장

    ... 아티스트를 복합적으로 풀어냈다. 이번 앨범의 총 주제이기도 한 ‘i’는 나라는 의미와 동시에 내향적이라는 모습을 한꺼번에 보여주는 신보로, 사람들 속에서 선재가 전하고자 하는 내용을 뚜렷하게 보여준다. 더욱이 김선재에서 선재라는 네이밍으로 첫 발매하는 앨범인 만큼 음악적 변화도 느낄 수 있다. 랩만 하던 소년이 아닌 다양한 포지션을 구사하는 아티스트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계속해서 성장해나가는 올라운더 뮤지션의 모습을 보여줄 전망이다. 변화와 성장을 ...

    스타엔 | 2020.07.30 18:44

  • thumbnail
    월드옥타·배재대, 글로벌 취·창업 지원 업무협약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회장 하용화)와 배재대(총장 김선재)는 24일 대전광역시 서구 배재대 본관에서 한인 경제인 네트워크와 차세대 육성사업을 활용한 글로벌 취·창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산학협력을 비롯해 해외 취업과 창업 지원에 따른 교육프로그램 개발과 운영, 지역사회 공헌 등에협력하기로 했다. 하용화 회장은 MOU 체결식에서 "인성 위주의 교과과정 운영으로 검증한 인재들이 월드옥타와 함께 글로벌 인재로 성장해 ...

    한국경제 | 2020.07.24 14:53 | YONHAP

  • thumbnail
    배재대 남유빈, 한국 양궁 사상 첫 7관왕 달성

    ... 1천371점으로 대회 신기록을 세웠다. 대학부 단체전에서도 배재대 양궁부가 4천32점으로 계명대(4천29점)를 제치면서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남유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훈련에 매진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신 김선재 배재대 총장님과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님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7관왕에 자만하지 않고 기세를 몰아, 내년 도쿄올림픽을 열심히 준비해 올림픽 초대 3관왕을 거머쥐고 싶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5 11: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