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준용 명예회장, 수재민 돕기 사재 20억 쾌척…"아픔 나눠야죠"

    ... 내놨다. 2016년에는 남북통일을 위해 공익재단 통일과나눔에 대림그룹 지주사인 대림코퍼레이션 지분 32.6%(2000억원 상당)를 기부했다. 2017년 경북 포항 지진 피해자를 위해서도 10억원을 전달했다. 지난해 1월에는 고 김수환 추기경의 나눔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설립된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에 33년간 살았던 서울 광화문 자택을 기부했다. 이 명예회장은 서울의 한 아파트에 전세로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학활동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08.13 17:43 | 김진수

  • thumbnail
    요한 바오로 2세의 '한국어 교사' 장익 주교 선종

    ... 서울에서 장 전 총리의 셋째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미국 메리놀대와 벨기에 루뱅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대에서 공부한 뒤 1963년 오스트리아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1984년 방한을 앞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한국어를 가르쳤으며 김수환 추기경 비서와 정릉본당, 세종로본당 주임신부 등을 거쳐 1994년 12월 주교품을 받고 춘천교구장으로 16년 동안 헌신했다. 고인은 특히 분단 교구의 주교로서 북한의 신자들까지 헤아리는 통일사목에 큰 관심을 기울였다. 1988년 ...

    한국경제 | 2020.08.06 02:56 | 서화동

  • thumbnail
    장익 전 천주교 춘천교구장 선종…장면 전 총리 3男

    ... 장면 전 총리의 셋째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미국 메리놀대와 벨기에 루뱅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대에서 공부한 뒤 1963년 오스트리아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1984년 방한을 앞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한국어를 가르쳤으며, 김수환 추기경 비서와 정릉본당, 세종로본당 주임신부 등을 거쳐 1994년 12월 주교품을 받고 춘천교구장으로 16년 동안 헌신했다. 고인은 특히 분단 교구의 주교로서 북한의 신자들까지 헤아리는 통일사목에 큰 관심을 기울였다. 1988년 ...

    한국경제 | 2020.08.05 21:36 | 서화동

전체 뉴스

  • thumbnail
    "유신헌법 무효" 지학순 주교 46년만에 긴급조치 위반 무죄

    ... 중하지 않은 점, 사건 당시 민주화라는 시대적 상황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며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지 주교는 1974년 '유신헌법 무효' 양심선언을 발표하고 체포돼 징역 15년과 자격정지 15년을 선고받았지만, 고(故) 김수환 추기경을 비롯한 종교계의 대대적인 시위로 이듬해 2월 석방됐다. 지 주교는 1993년 작고했다. 이후 2010년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대통령 긴급조치 1호가 위헌이라는 첫 판단을 내놓은 후 4호, 9호 등 위헌 결정이 잇따랐고 검찰은 ...

    한국경제 | 2020.09.17 15:36 | YONHAP

  • thumbnail
    수지, '바보의나눔'에 5천만원 기부…"청소년 꿈도전 계속"

    ... 200만원의 배움 활동 기금으로 전액 지원된다.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은 수지는 2018년부터 매년 바보의나눔 측에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2018년에는 미혼모와 그 자녀를 위해 2천만원을, 2019년에는 생활이 어려운 여성가장과 가족을 위해 2천만원을 냈다. 현재까지 그가 낸 기부금 총액은9천만원이다. 바보의나눔은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나눔정신을 이어받아 국내외 소외계층을 위한 모금·배분사업을 펼치는 법정기부금 단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1 15:40 | YONHAP

  • thumbnail
    강원농기원, 태풍 북상에 따른 농작물·시설 관리 당부

    ... 분뇨 조기 배출해야 한다. 특히 축사 내 전기시설을 점검해 강한 바람이나 비로 인한 누전과 화재를 예방해야 한다.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에는 물꼬 점검이나 농작업 등 야외작업을 하지 말고 안전한 곳에 미리 대피하는 것이 좋다. 김수환 기술보급과장은 "강풍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농작물과 시설물 피해가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에는 농작업을 멈추고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5 16:53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