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부고] 김연갑 흥진건설(주) 대표 별세 外

    김연갑 흥진건설(주) 대표 별세, 서창원씨 남편상, 민직 아토드 대표·병직 흥진건설(주) 업무부 과장 부친상=15일 천안하늘공원 발인 17일 오전 6시 041-621-8017 ▶김주식씨 별세, 손정자씨 남편상, 수경 서울신문 편집제작부 차장·민수 터보윈(주) 대표 부친상, 이석철 前 서울신문 외간사업부장 장인상, 임선아씨 시부상=14일 신촌세브란스병원 발인 16일 오전 5시30분 02-2227-7556 ▶신용석씨 별세, ...

    한국경제 | 2019.04.15 18:00

  • '나운규와 한국영화의 무대 성북' 세미나

    한국영화교육학회(회장 김창유)는 26일 오후 3시 서울 성북구 아리랑시네센터에서 '나운규와 한국영화의 무대 성북'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연다. 정용탁 한양대 교수의 사회로 조희문 상명대 교수와 조혜정 수원대 교수, 영화평론가 김종원씨가 주제 발표를 하며 김갑의 광주영화제집행위원장과 신강호 대진대 교수,김연갑 아리랑연구회 회장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한국경제 | 2004.10.25 00:00

전체 뉴스

  • thumbnail
    "1926년 '아리랑' 첫 상영 때 노래 가수는 유경이"

    ... 적혀있다. 개봉 당시 민족의식과 항일정신을 고취한 나운규 감독의 '아리랑'은 무성영화로, 변사가 해설하고 가수가 노래를 부르는 형식으로 상영됐다. 첫 상영 당시 '아리랑'을 부른 가수가 그동안 누군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었다. 1일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이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리랑'의 첫 상영 때 노래를 부른 가수가 유경이었다는 것을 처음 확인했다"며 "재상영에서는 김연실 등 여러 가수가 불렀지만 처음 부른 사람이 확인됐다. 해당 자료가 단성사 영화구락부에서 ...

    한국경제 | 2019.10.01 09:52 | YONHAP

  • thumbnail
    전문가들이 본 북한 예술단 공연… "정치색 배제·축하 의미 강조"

    ... 지적이 있었는데, 아예 빼거나 가사를 개사하는 등의 방식으로 문제를 비껴갔다"며 "핫팬츠에 민소매 상의를 입고 아이돌처럼 등장한 5명의 가수도 북한이 지닌 이미지를 깨뜨리는 파격적 무대였다"고 평가했다.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이사장은 "세계 명곡과 남북한 가요, 아리랑, '오페라의 유령'과 같은 유명 뮤지컬 곡 등으로 구성돼 민족 간 친선, 동일성을 강조했다고 본다"며 "남측을 상당히 배려했다는 ...

    한국경제 | 2018.02.08 23:47 | YONHAP

  • "영화 '아리랑'이 녹슬고 있다"

    ... 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 필름의 소재가 불명확하다는 사실. 게다가 평소 자신의 집에 필름을 보관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는 아베씨의 자택은 외부 환경에 무방비 상태로 버려져 있는 형편이다. 그의 집을 방문했다 15일 귀국한 김연갑(51) 한민족 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는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지난 2년여간 투병생활을 했던 아베씨가 살았던 집은천장이 무너져내린 상태로 폐허가 돼 있었다"며 "평소 집에 필름을 보관했다고 말한고인의 말이 사실이라면 국가 차원에서 하루라도 ...

    연합뉴스 | 2005.02.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