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백 투더 1998…엄정화, 과거사진 공개 "밝고 빛나던 젊은 날"

    ... 소환했다. 엄정화는 8일 자신의 SNS에 "언제 찍힌 지 모르는 사진을 오늘 원래에게서 받았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어딘가를 멍하게 응시하고 있는 엄정화 뒤로 클론 강원래, 가수 김영완이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엄정화는 앳되고 예쁜 미모로 시선을 사로 잡는다. 이어 엄정화는 "98년이었나? 우리 일본 공연 때였어. 원래가 말했다. 우리 너무너무 귀여웠네. 내가 말했다. 밝고 빛나는 ...

    연예 | 2020.06.08 15:47 | 김수영

  • thumbnail
    "소송부터 걸고보자"…親노조 판결이 부추긴 '노동계 줄소송'

    ... 했고, 개별 근로자의 동의 없이 취업 규칙으로 임금피크제를 도입했을 경우 무효라는 판결도 모두 ‘김명수 대법원’에서 나왔다. 산업계에선 이번 정부 들어 노사 간 균형이 상실됐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영완 한국경영자총협회 노동정책본부장은 “최근 일부 법원 판결은 법리가 아니라 노조에 감정적으로 동조해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판결들이 회사 압박용으로 쓰이면서 기업의 법률 리스크가 가중되고...

    한국경제 | 2020.01.09 17:42 | 신연수/박상용/남정민

  • "노사관계 기본원칙 훼손…산업현장 현실 반영 안해"…인건비 부담 가중 우려도

    ... 내용을 우선적으로 취한다는 노동법상 ‘유리조건 우선원칙’이 핵심 근거였다. 경제계는 노조원 과반의 동의로 임금피크제를 취업규칙에 도입했다면 임금피크제를 우선 적용하는 게 노사 의사에 부합한다고 주장한다. 김영완 한국경영자총협회 노동정책본부장은 “대법원이 노사 대표 간 합의를 중시하는 산업현장의 현실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유리조건 우선원칙’을 형식적으로 적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금융권은 바짝 ...

    한국경제 | 2019.12.05 17:29 | 정인설/정지은

전체 뉴스

  • thumbnail
    서산의료원 재활복합병동 준공…재활·음압격리 병상 등 갖춰

    충남 서북부권 유일의 거점병원인 지방공사 서산의료원(원장 김영완)이 9일 재활복합병동을 준공하고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갔다. 서산의료원은 이날 원내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김연 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 맹정호 서산시장, 임재관 서산시의회 의장 등 각급 기관장과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활복합병동 준공식을 했다. 2015년 12월부터 185억원이 투입된 서산의료원 재활복합병동은 지하 1층·지상 5층, 건물면적 6천601㎡ 규모로, 일반 50병상, ...

    한국경제 | 2020.01.09 14:20 | YONHAP

  • thumbnail
    ㈜푸드나무, 2019 대한민국 상생발전 대상 수상

    ... 국내 1호 푸드테크 기업으로 상장한 것은 물론 꾸준한 일자리 창출을 통해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에 선정되는 등 회사의 발전과 지역경제 발전을 같이 도모하며 이번 행사에서 뜻깊은 표창을 받게 되었다. 이번 시상식에 참여한 푸드나무의 김영완 부대표는 “앞으로도 건강한 제품을 기반으로 한 꾸준한 성장은 물론 지역 경제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푸드나무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수상한 ㈜푸드나무는 온라인 플랫폼 ...

    한국경제 | 2019.12.12 11:15

  • thumbnail
    "세계 車시장 경쟁심화…노사관계 협력적으로 전환해야"

    ... 정착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노사관계가 글로벌 수준으로 전환되지 않으면 한국 자동차 산업의 입지가 줄어들어서 일자리가 위협받을 수 있다"며 "근로자와 노동단체가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경쟁 상황을 객관적으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포럼에서는 조준모 성균관대 교수 주재로 이승길 아주대 교수, 김강식 항공대 교수, 김영완 경총 본부장, 정흥준 노동연구원 부연구위원이 토론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30 11:11 | YONHAP

웹문서

  • 한국경제 좋은 일터 연구소

    ...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률은 3.4%에 불과했다. 제도가 활성화되지 않은 것은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기업들이 활용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부분이 크다. 현행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특정 주에 52시 김영완 김영완 한국경영자총협회 노동정책본부장 [반대] 현행 제도로도 기업 애로 해소 가능… 탄력근로 확대는 일방적 기업 편들기 OECD 평균 훨씬 웃도는 장시간 근로 해소가 우선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기업 업무량의 변동 폭이 커지거나 ...

    http://gwp.hankyung.com
  • 한국경제 좋은 일터 연구소

    ... 단위 기간을 1년으로 확대하는 법안들이 국회에 발의돼 있다. 기업의 생산성 증가를 이끌어내고 근로자의 불필요한 연장 근로를 방지하며 4차 산업혁명에 원활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 기간 확대가 반드시 필요하다. 김영완 김영완 한국경영자총협회 노동정책본부장 [반대] 현행 제도로도 기업 애로 해소 가능… 탄력근로 확대는 일방적 기업 편들기 OECD 평균 훨씬 웃도는 장시간 근로 해소가 우선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기업 업무량의 변동 폭이 커지거나 ...

    http://gwp.hankyung.com/apps/gwp.columnsndebates_list
  • 한국경제 좋은 일터 연구소

    ... 노동계는 탄력적 근로시간제가 장시간 근로와 산업재해 등을 조장한다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탄력적 근로시간제가 확산되면 연장근로수당이 줄어드는 것도 노동계가 반발하는 요인이다.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둘러싼 찬반 양측의 의견을 들어본다. 김영완 김영완 한국경영자총협회 노동정책본부장 [찬성] 건설·조선, 계절 수요변동 큰 업종 등 3개월 단위론 근로시간 조정 어려워 美·日·佛, 근로시간 1년 단위로 탄력적 조정 가능 1주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기준법이 ...

    http://gwp.hankyung.com/apps/gwp.columnsndebates_view?no=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