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서울시 출신 靑 비서관, 자기 회사에 '50억 일감' 몰아주기?

    ... 전 비서관이 설립한 A사를 둘러싼 특혜 수주 논란은 2018년에도 불거졌다. A사가 2018년 4억6100만원 규모의 서울시 도시재생엑스포 행사를 수주할 당시 사업 선정 평가위원들 일부가 전 비서관 지인들이었던 것. 심사위원 모씨, 정모씨 등은 전 비서관과 과거 사업을 같이한 전력이 있어 A사가 전 비서관이 설립한 회사란 점을 알 수 있었다는 것이다. A사는 2017년 7월 1억5500만원 규모의 용역도 경쟁 없이 수의 계약을 맺었다. 이 의원은 이와 관련해 ...

    한국경제 | 2021.04.14 09:32 | 조준혁

  • thumbnail
    "200만원 버는 엄마라 미안해" 오세훈 찍은 30대 여성들 왜? [앵그리 2030]

    ... 것도 30대 여성들의 표심에 영향을 주고있다는 분석이다. 30대는 계약직 등 비중이 높은 고용취약계층 중 하나다. 정모씨(34)는 "등교 방침 등이 이랬다저랬다 명확치가 않다"며 "주변 워킹맘들이 다들 힘든 ... 과거 최순실 사태에 적용됐던 이들의 반감이 이번엔 문재인 정부를 향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회계사로 일하고 있는 모씨(31)는 "부모님이 오세훈 찍으라고 난리였다"며 "은근히 또래 사이에서 오세훈 평가가 ...

    한국경제 | 2021.04.10 18:00 | 고은이

  • thumbnail
    "민주당, 성인군자처럼 굴더니"…내로남불 심판한 30대 남성들 [앵그리 2030]

    ... 투자처가 아니라 거주처'라며 성인군자처럼 굴던게 민주당"이라면서 "그래놓고는 알고보니 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박주민 민주당 의원 등 자신들의 말과 전혀 다른 행동을 했던걸 보며 도저히 지지할 수가 ... 나온다. 부동산 이슈는 내년 대선까지 이어질 문제이기에 30대의 현재 민심이 잘 바뀌지 않을거란 의미다. 공무원인 정모씨는 '내년 대선에는 30대 남성의 여론이 어떨거 같나'라는 물음에 "부동산 급등,부동산 ...

    한국경제 | 2021.04.10 14:00 | 성상훈

전체 뉴스

  • thumbnail
    [위기의 대학]① 저출산에, 코로나19에 대학이 '무너진다'

    ... 이러한 극적인 양적 팽창에 대한 거부감이나 비판 여론은 별로 없었다. 대학의 폭발적인 성장에 기름을 부은 것은 영삼 정부 시절인 1995년 발표된 '5ㆍ31 교육개혁안'이었다. 대학 부지, 교육용 건물, 교원, 수익용 기본재산 ... 올해 들어온 21학번마저 스스로 '잃어버린 학번'이라는 자조 섞인 수식어를 붙인다. 서울 소재 대학의 20학번 정모 씨는 "대학에 다니는 동안 축제나 동아리 활동에 참여하기는커녕 도서관도 제대로 이용하지 못했다"며 "사이버대학교에 ...

    한국경제 | 2021.04.13 08:00 | YONHAP

  • thumbnail
    "'경찰총장' 尹총경 무죄 이례적"…檢 2심도 실형 구형(종합)

    ... 말했다"며 "이것도 이례적이라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반면 윤 총경의 변호인은 "검찰이 내세우는 유일한 증거가 정모씨의 증언"이라며 "검찰은 정씨가 3∼4년 전의 일을 어떻게 기억하겠냐면서, 동시에 피고인에게 불리한 증언은 명확하다는 ... 하지만 1심 재판부는 모든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윤 총경은 버닝썬 사태를 덮기 위해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학의 전 차관 사건과 고(故) 장자연씨 사건을 부각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앞서 윤 총장은 재판에 출석하면서 취재진 ...

    한국경제 | 2021.04.08 16:48 | YONHAP

  • thumbnail
    "'경찰총장' 尹총경 무죄 이례적"…檢 2심도 실형 구형

    ... 이례적이라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반면 윤 총경의 변호인은 "검찰이 내세우는 유일한 증거가 정모씨의 증언"이라며 "검찰은 정씨가 3∼4년 전의 일을 어떻게 기억하겠냐면서, 동시에 피고인에게 ... 하지만 1심 재판부는 모든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윤 총경은 버닝썬 사태를 덮기 위해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학의 전 차관 사건과 고(故) 장자연씨 사건을 부각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앞서 윤 총장은 재판에 출석하면서 취재진 ...

    한국경제 | 2021.04.08 15:5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