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폼페이오 "내주 카운터파트 '2인자'와 대화"…김영철 지칭한 듯

    ... 김 부위원장을 '북한의 2인자'로 표현한 적 있기 때문이다. 김 부위원장은 1차 방미 당시인 지난 6월1일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과의 면담 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만 전달받는 자리였는데 북한의 2인자와 2시간짜리 대화의 자리가 됐다"고 밝혔다. '폼페이오-김영철 라인'은 5개월여 만에 뉴욕 회담 채널을 재가동한다. 이번 북미 고위급 회담에선 ...

    한국경제 | 2018.11.03 13:32

  • thumbnail
    미·북, 이르면 다음주 고위급 회담…영변 핵시설 사찰 여부가 '핵심 의제'

    ... ‘9·19 평양선언’ 직후 협상 테이블에 앉을 것으로 예상됐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수차례의 친서 외교를 통해 친밀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김정은이 예상을 깨고 ‘잠행 ... 가능하게 한다. 다음주 열릴 회담의 주요 의제는 핵시설 사찰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은 3주 반 전 평양에서 미국 조사관이 2개의 유의미한 시설을 볼 수 있도록 허락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8.11.01 17:46 | 김채연

  • 미·북 고위급 회담 내달 9일 전후 뉴욕서 열릴 듯

    ... 늘어졌던 미·북 비핵화 협상이 다시 탄력을 받을 수 있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 5월30일 3박4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해 뉴욕에서 폼페이오 장관을 만난데 이어 6월1일 백악관으로 이동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적이 있다. 당시 무산될뻔했던 1차 미·북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김 부위원장이 이번에 다시 미국을 찾게 되면 내년 1월1일 이후 열릴 가능성이 큰 2차 미·북정상회담 ...

    한국경제 | 2018.10.31 14:44 | 주용석

전체 뉴스

  • thumbnail
    北 "서로 분주하니 미루자"…북미회담 연기제안 배경 주목

    ... 언제 재개될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부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다음날인 7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내년 초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입장을 확인하면서도 "제재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북핵 ... 분주하다'는 북측의 언급에 비춰 북측 대표인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회담 계기에 워싱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를 전하길 희망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해외 출장 일정 때문에 성사되기 어렵다는 최종 통보를 듣고서 ...

    한국경제 | 2018.11.08 16:55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선거후 대북일성 '서두를 것 없다'…북미대화 시기 촉각

    ... 언제 재개될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부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다음날인 7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내년 초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입장을 확인하면서도 "제재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북핵 ... 않았다는 게 미 측의 설명이다. 북측 대표인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회담 계기에 워싱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를 전하길 희망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해외 출장 일정 때문에 성사되기 어렵다는 최종 통보를 듣고서 ...

    한국경제 | 2018.11.08 13:51 | YONHAP

  • thumbnail
    北美 중간선거 끝나자 마자 '뉴욕담판'…이번엔 '방정식' 풀까

    ... 북한의 제재완화 요구와 미국의 사찰·검증 요구 사이에서 복잡한 방정식을 어떻게 풀지가 핵심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세력들의 악랄한 제재 책동"이라고 고강도 발언을 쏟아낸 데 이어 외무성이 ... 어떤 식으로 논의될지 관심을 끈다. 김 부위원장의 1차 방미 때에 이어 이번에도 그를 통해 김 위원장의 '친서'가 미국 측에 전달될지에도 워싱턴 외교가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때에 ...

    한국경제 | 2018.11.06 11: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