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박병석, 21대 첫 국회의장 사실상 확정…YS·DJ 모두 탐낸 '유연한 합리주의자'

    ... 수석부대변인을 맡으면서 정치에 발을 들여놓았다. 박 의원은 2000년 16대 총선에서 고향인 대전 서갑에 출마하면서 국회의원에 처음으로 도전했다. 선거는 쉽지 않았다. 대전 서갑이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데다 충남 부여 출신인 김종필 총재가 ‘충청 홀대론’을 내세우며 만든 자유민주연합(자민련)의 기세가 만만치 않았다. 그런데도 박 의원은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2위 자민련 후보와의 표 차는 불과 2780표였다. 19대 국회에서는 국회부의장을 ...

    한국경제 | 2020.05.20 17:36 | 조미현

  • thumbnail
    [설날의 정치학] '지역구도'만 보였던 13대부터 '깨끗한 정치' 열망했던 16대 총선까지 (上)

    ... 변화하며 맞이한 1988년 총선. 정치지형은 노태우의 민주정의당, 김대중의 평화민주당, 김영삼의 통일민주당 그리고 김종필의 신민주공화당으로 나누어져 있었다. 1987년 대선에서 단일화에 실패한 양김(김대중·김영삼)의 분열은 ...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적 행보가 이목을 끌었다. 같은해 1월 11일 김대중 대통령은 국무총리에 박태준 자민련 총재를 지명했으며 DJ의 새정치국민회의는 같은달 17일 총선을 위한 세 확장 차원에서 신한국당을 탈당한 뒤 국민신당을 ...

    한국경제 | 2020.01.24 08:28 | 조준혁

  • thumbnail
    '호남당' 재등장하나…내년 총선 앞두고 정치권 촉각

    ... “창당된 지 1년밖에 되지 않았는데 자강하는 노력이 우선”이라고 선을 그엇습니다. 한국 정당사에서 ‘지역’ 연고를 기반으로 한 정당의 출연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2008년 1월에 이회창 전 총재 주도로 창당했던 자유선진당은 대전 충청을 지지기반으로 했습니다. 이보다 앞선 1995년에는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주도로 자유민주연합이 충청권 정당으로 태동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민주당 계열 정당과 자유한국당 계열 정당도 각각 호남과 ...

    한국경제 | 2019.02.06 10:56 | 박종필

전체 뉴스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與, 개헌 불질러놓고 “국정블랙홀 될라” 발 빼지만…

    ... 없이 금방 사그라지기를 반복했다. 1987년 헌법 개정 이후 개헌론이 처음 등장한 것은 1990년이다. 민정당 총재를 겸하던 노태우 당시 대통령과 김영삼(YS) 민주당 총재, 김종필(JP) 신민주공화당 총재는 3당 합당에 합의하면서 ... 내려갔고 내각제 개헌 약속은 9개월 만에 없던 것이 됐다. 1997년 대선을 앞두고 김대중(DJ)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와 JP는 후보 단일화를 선언하면서 내각제 개헌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JP는 DJ가 대통령이 되면 1999년까지 개헌한다는 ...

    한경Business | 2020.05.04 10:47

  • thumbnail
    [총선 D-5] 이낙연·이완구 전직 총리, 공주·부여·청양서 대리전

    ... 부여·청양이 한 선거구로 묶인 2016년 총선에서 당선됐다. 이 전 총리는 부여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문재인 정권에서 장관급이 18명인데 충청은 딱 한 명이다. 충청을 홀대하는 것"이라며 "김종필총재가 있을 때는 영남·호남·충청이었는데, 요즘은 영남·호남·기타로 분류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 정치 무대에서도 충청의 존재감이 완전히 지워져 버렸다"며 ...

    한국경제 | 2020.04.10 17:40 | YONHAP

  • thumbnail
    3년만에 간판 뗀 자유한국당…'굴곡진' 보수정당 당명 변천사

    ... 얻는 등 선전했다. 그러다 대선 국면인 1997년 11월 민주당과 합당하면서 한나라당으로 개명했다. 조순 당시 총재가 직접 지은 '한나라당'이란 이름은 '하나'란 뜻과 '크다'는 뜻을 함께 갖고 있고, 한민족의 '한(韓)'과도 통하는 ... 가졌다. 당시로선 드문 순한글 이름이었다. 한나라당은 1997년 15대 대선에서 새정치국민회의 김대중 후보와 김종필 총재의 자민련이 연합한 'DJP 연합'에 패하면서 '잃어버린 10년'에 접어들었다. 이 당명은 2003년 불법 ...

    한국경제 | 2020.02.17 11: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