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지은 진술 신뢰 흔든 '상화원 침실 사건'…안희정 '성폭행범' 무죄는 아내 덕분?

    수행비서 김지은 씨에게 성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됐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1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으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14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마포구 ... 어떤 주장에 손을 들어줬는지 주목된다. 재판부는 안 전 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하면서 고소인인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 씨 진술의 신빙성이 낮다고 봤다. 그 근거 중 하나로 크게 영향을 미친 것은 '상화원 침실 사건'이었다. ...

    한국경제 | 2018.08.14 17:46 | 이미나

  • thumbnail
    [와글와글] 안희정 1심 무죄…"이게 나라냐" vs "김지은 패소 당연"

    수행비서 김지은 씨에게 성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됐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1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으면서 여론 또한 뜨겁게 달아올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마포구 ... 지사 부인 민주원 씨는 남편 재팜의 증인으로 출석해 김 씨가 남편에 대해 이성적 호감을 가지고 있었고 새벽 4시에 부부 침실에 들어오기도 하는 기행을 범했다고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누군가 안 전 지사에게 ...

    한국경제 | 2018.08.14 13:50 | 이미나

  • thumbnail
    안희정 1심 무죄…'위력에 의한 간음' 입증 방해한 김지은의 메시지들

    수행비서 김지은 씨에게 성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됐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1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마포구 이 법원 303호 형사대법정에서 ... 공판에서는 안 전 지사 부인 민주원 씨가 증인으로 출석해 김 씨가 남편에 대해 이성적 호감을 가지고 있었고 새벽 4시에 부부 침실에 들어오기도 하는 기행을 범했다고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안 전 지사 변호인 측은 김씨의 행동이 일반적인 ...

    한국경제 | 2018.08.14 11:45 | 이미나

전체 뉴스

  • thumbnail
    "김지은 진술 신빙성 부족" 법원 판단근거는 '상화원 사건'

    부부 침실에 김씨 들어왔는지 놓고 격론…법원, 安측 손들어줘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재판에서 검찰과 피고인 측이 사실관계를 두고 격렬하게 충돌했던 지점에서 유무죄가 갈렸다. 14일 서울서부지법은 안 전 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하면서 고소인인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 씨 진술의 신빙성이 낮다고 봤고, 그 근거 중 하나로 '상화원 사건'을 들었다. 지난달 13일 안 전 지사 부인 민주원 여사가 법정에 피고인 측 증인으로 ...

    한국경제 | 2018.08.14 15:58 | YONHAP

  • thumbnail
    안희정 부인 "김지은, 침실도 들어와"…"복도서 대기한 것"

    ...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 재판에 안 전 지사 부인 민주원씨가 증인으로 출석해 고소인인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 씨가 새벽에 부부 침실에 들어오기도 했다고 진술했다. 민씨는 13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제5회 공판기일에 피고인 측 증인으로 나와 "지난해 8월 19일 새벽 김 씨가 부부 침실로 들어와 침대 발치에서 3∼4분간 내려다봤다"고 말했다. 당시는 8월 18∼19일 1박2일 ...

    한국경제 | 2018.07.13 17:39 | YONHAP

  • thumbnail
    안 전 지사 부인 내일 법정출석…'김지은 행적' 증언할 듯

    검찰측 증인 "부인이 '김지은, 새벽 4시에 침실 들어왔다'고 말해" 안 전 지사 신문 여부 미정…이르면 23일 검찰 구형 예상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 재판에 안 전 지사 ... 정무비서로 바뀐 경위를 설명하다가 나온 것으로, 리조트에서 있었다는 일은 구 씨가 증언한 '새벽 4시에 김 씨가 부부 침실에 들어오려고 했다'는 내용을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증인들의 입을 통해 나온 민 씨의 이런 ...

    한국경제 | 2018.07.12 17: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