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국 현대미술 40년 발자취 되짚어본다

    서울 인사동 한복판 선화랑의 창업주 고(故) 김창실 회장(1935~2011)은 이화여대 약대를 졸업하고 약국을 운영하던 1960년대 초, 그림에 빠져 인사동을 자주 찾았다. 요즘 식으로 얘기하면 인사동의 분위기와 ‘코드’가 맞아떨어진 셈이다. 그 느낌이 1977년 4월 인사동에서 화랑사업을 시작하도록 이끌었다. 2년 후 계간지 ‘선미술’을 창간해 미술문화 대중화에 앞장섰다. 젊고 실험적인 작가 육성을 위한 ...

    한국경제 | 2017.10.22 18:38 | 김경갑

  • thumbnail
    조선시대 사랑방으로 목가구여행 떠나볼까

    ... 서안, 연상, 문갑, 탁자, 책장, 이층창 등을 놓고, 벽면에는 고비, 필가 등을 걸었다. 목안, 소반, 사각함, 찬탁, 혼례함, 촛대, 반닫이, 궤, 소형 약장 등 선조들의 생활상을 가늠해볼 수 있는 물건도 출품됐다. 고(故) 김창실 전 선화랑 대표가 30년간 모은 작품들이다. 단수미가 돋보이는 반닫이가 있는가 하면 오동나무의 책장, 느티나무 탁자도 있다. 비록 그 색이 바랬지만 청홍색으로 화사하게 단장한 문갑도 있고, 선조들의 손때가 묻은 약장도 만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13.10.17 18:44

  • 서울 한복판에서 '조선시대 사랑방' 구경하세요 유료

    ... 역시 선비의 문방생활에 꼭 필요한 가구인 서안, 연상, 문갑, 탁자, 책장, 이층창 등을 놓고, 벽면에는 고비, 필가 등을 걸었다. 반닫이, 궤, 소형 약장 등 선조들의 생활상을 가늠해볼 수 있는 물건도 출품됐다. 고(故) 김창실 전 선화랑 대표가 30년간 모은 작품들이다. 단수미가 돋보이는 반닫이가 있는가 하면 오동나무의 책장, 느티나무 탁자도 있다. 비록 그 색이 바랬지만 청홍색으로 화사하게 단장한 문갑도 있고, 선조들의 손때가 묻은 약장도 만날 수 있다. ...

    모바일한경 | 2013.10.17 15:33 | 김경갑

전체 뉴스

  • 김수환 추기경 등, 몽골어린이 돕기 음악회 출연

    김수환 천주교 추기경, 강원룡 목사, 김성수 성공회 주교 등 명사들이 애창곡을 부르는 음악회가 열린다. 서울예장로타리클럽(회장 김창실 선화랑 대표)는 12월 3일 오후 6시30분 서울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명사 초청 자선음악회'를 연다. 음악평론가 한상우씨가 사회를 보며 국악인 박윤초, 장사익 씨가 특별출연하는 이날 음악회에서 명사들은 김강섭악단의 반주에 맞춰 열창한다. 김수환 추기경은 `애모', 강 목사는 `선구자', 김 주교는 `박연폭포', ...

    연합뉴스 | 2004.11.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