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대한민국, 레바논과 격돌…역대 전적은 '2승 2무 1패'

    ... 무승부를 거뒀고, 2011년에는 1-2로 지며 브라질 월드컵 3차 예선 탈락 위기까지 몰린 바 있다. 이 패배로 조광래 감독이 경질되고 최강희 감독이 부임하게 됐다. 2013년 브라질월드컵 최종 예선 때도 패배 직전에 몰렸으나 김치우의 극적인 프리킥 동점골로 무승부를 거뒀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대표팀을 이끌던 2015년에도 월드컵 예선서 맞붙었는데, 이때는 카밀 샤문 스타디움이 아닌 시돈의 사이다 시립 경기장서 경기를 치렀다. 당시 우리 대표팀은 레바논을 3-0으로 ...

    HEI | 2019.11.14 09:42 | 이미경

  • [인사] 현대자동차그룹 ; 롯데그룹 ; 보광그룹 등

    ... 김춘성 박래석 이경재 조상현 주우정 최재현▷상무 김종윤 김진하 박명호 박준범 박태진 이용민 정원정 태원섭 한석원▷이사 김경곤 김광오 박규철 박종섭 박준영 박희동 신길남 안기석 유철희 정상권 정의철 조상운 조영곤▷이사대우 김연수 김용권 김치우 김현영 문재웅 박용준 박현성 석인재 송재삼 신동수 신현용 오세균 오준동 윤중관 이동원 이동은 이상화 전병구 정장근 최영칠 한상미◇현대모비스▷부사장 배형근 성기형▷전무 백경국 정정환▷상무 오흥섭 조서구▷이사 김연근 김영화 김종수 박종원 ...

    한국경제 | 2018.12.19 17:15

  • 현대차그룹 정기 승진 인사 명단

    ... 박규철(朴奎喆) 박종섭(朴鍾燮) 박준영(朴峻瑩) 박희동(朴喜東) 신길남(申吉南) 안기석(安起奭) 유철희(柳澈熙) 정상권(鄭相權) 정의철(鄭義哲) 조상운(趙祥雲) 조영곤(趙永坤) ▲ 이사대우 (21명) 김연수(金延洙) 김용권(金龍權) 김치우(金治佑) 김현영(金賢榮) 문재웅(文載雄) 박용준(朴勇俊) 박현성(朴賢星) 석인재(石仁在) 송재삼(宋在三) 신동수(申東秀) 신현용(申鉉龍) 오세균(吳世均) 오준동(吳俊東) 윤중관(尹重寬) 이동원(李東垣) 이동은(李東泿) 이상화(李相和) ...

    한국경제 | 2018.12.19 11:53 | 박상재

전체 뉴스

  • thumbnail
    부산-경남, K리그 승강 PO 1차전서 0-0 '헛심 공방'

    ... 투톱을 최전방에 배치했고, 1부리그 잔류를 노리는 경남은 제리치-조재철 투톱으로 맞불을 놨다. 전반 초반 공세는 부산이 주도한 가운데 경남은 195㎝의 장신 공격수 제리치의 머리를 겨냥한 역습을 노렸다. 부산은 전반 24분 김치우의 왼쪽 측면 크로스 상황에서 디에고가 투입한 볼을 노보트니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왼발 슛이 경남의 오른쪽 골대를 살짝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다. 부산은 전반 41분에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김치우가 밀어준 볼을 김진규가 오른발 ...

    한국경제 | 2019.12.05 20:54 | YONHAP

  • thumbnail
    쉽지 않았던 축구 남북대결…29년 만의 '평양 원정'에서는

    ... 무승부를 시작으로 2008년 9월 10일 '제3국'(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최종예선 1-1 무승부까지 5경기 연속 무승부 행진이 이어졌다. 2009년 4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아공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김치우의 결승 골로 1-0으로 이겼지만 2015년 8월 9일 동아시안컵에서는 다시 0-0으로 비겼다. 마지막 남북대결이었던 2017년 12월 12일 E-1 챔피언십(옛 동아시안컵)에서는 북한 리영철의 자책골 덕에 1-0으로 힘겹게 이길 수 ...

    한국경제 | 2019.10.12 13:24 | YONHAP

  • thumbnail
    '광주전 멀티골' 부산 이동준, K리그2 29라운드 MVP

    ... 5로 줄이며 역전 우승 희망을 살려갔다. 이동준은 모재현, 팔라시오스(이상 안양)와 함께 29라운드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도 이름을 올렸다. 미드필더는 치솜(수원FC)·김주공(광주)·호물로(부산)·최요셉(아산), 수비수는 김치우(부산)·장순혁(아산)·닐손주니어(부천), 골키퍼는 전수현(수원FC)이 29라운드 베스트11로 뽑혔다. 서울 이랜드를 상대로 5골을 뽑아내고 5-2로 이긴 안양은 베스트 팀, 안양-서울 이랜드전은 베스트 매치로 선정됐다. /연합...

    한국경제 | 2019.09.25 16:18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