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해공항 BMW 사고…동승자도 처벌할 수 있을까?

    김해공항에서 승객의 하차를 도와주고 다시 운전석에 돌아가려던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 상태로 만든 일명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의 운전자를 엄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운전자 ...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가해차량의 사고 속도를 분석하는데 대략 1~2주가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미 일부 전문가들은 BMW 블랙박스에 찍힌 사고 시간과 진입도로 길이를 토대로 차량이 도로 제한속도 40㎞를 훨씬 초과해 시속 100㎞ 이상 ...

    한국경제 | 2018.07.13 10:25 | 강경주

  • thumbnail
    김해공항 BMW 동승자 참고인 신분 소환 "승무원 교육 늦을까봐"

    ... 동승자 2명이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됐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당초 사고직후 현장을 떠났다고 알려진 BMW 차량 동승자 A(37) 씨와 B(40) 씨는 사고 직후 충격으로 사고 현장 부근 벤치에 앉아있는 모습이 현장 폐쇄회로(CC) ... 교육이 예정되어 있어 속도를 높였다"고 진술했다. 한편 지난 10일 낮 12시 50분쯤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2층 국제선 청사 진입로를 달리던 BMW는 정차중이던 택시의 운전기사를 들이받는 사고가 났다. 택시 운전기사 D씨(48)는 ...

    한국경제 | 2018.07.12 17:43 | 이미나

  • thumbnail
    김해공항 사고 BMW 운전자는 에어부산 사무직 "비행시간 때문에"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로 택시 기사를 중태에 빠지게 한 가해자가 공항직원인 것으로 확인 돼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지난 10일 일어난 해당 사고 가해자인 BMW 운전자 정모(35) 씨는 에어부산 항공사 직원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BMW 차량엔 정 씨와 함께 에어부산 승무원 B(37) 씨, 공항협력사 직원 C(40) 씨가 함께 타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정씨는 당시 동승자의 비행시간을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과속한 ...

    한국경제 | 2018.07.12 13:21 | 이미나

전체 뉴스

  • thumbnail
    '김해공항 BMW' 시속 131㎞ 질주… 제한속도 3배 초과

    운전자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 신청 예정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에 빠지게 한 일명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의 운전자가 사고 직전 제한속도의 3배가 넘는 시속 131㎞로 과속한 사실이 확인됐다. ... 조사한 결과 사고 후 현장을 벗어나지 않은 사실 등이 확인돼 처벌이 어렵다고 보고 입건하지 않았다. 한편 경찰은 김해공항 진입로에 대한 교통안전 시설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공항 진입도로 입구와 직원 주차장 인근, 국제선과 국내선 ...

    한국경제 | 2018.07.16 15:42 | YONHAP

  • thumbnail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 운전자·동승자 어떤 처벌 받게 될까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 상태로 만든 일명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의 운전자와 동승자를 엄벌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운전자 정모(34) 씨의 과속 사실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조사로 ... 제한속도의 20㎞를 초과해 사고를 낸 이른바 12대 중과실의 경우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BMW의 사고 속도를 분석하는데 1∼2주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미 일부 전문가들은 BMW 블랙박스에 찍힌 ...

    한국경제 | 2018.07.13 10:07 | YONHAP

  • thumbnail
    김해공항 BMW 가해자는 항공사 직원… 피해자 가족 "풍비박산"

    ... "가정 풍비박산…고통 속 기적 기다려"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 상태로 만든 일명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의 운전자가 공항진입도로의 사고 위험성을 잘 아는 항공사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한 BMW 사고기록장치 분석은 1∼2주 걸릴 것으로 예측했다. 지난 10일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진입도로에서 BMW 차량이 손님의 짐을 내려주던 택시기사 김모(48) 씨를 치었고 김 씨는 의식을 되찾지 ...

    한국경제 | 2018.07.12 17: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