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새해 여는 PGA 왕중왕戰…'성공 보증수표' 누가 끊을까

    ... 코스에서 열리는 만큼 장타 싸움도 볼거리다. 존슨을 비롯해 ‘장타 괴물’ 캐머린 챔프(24·미국) 등이 이번 대회 도전장을 냈다. 한국 선수 중에선 유일하게 강성훈(32)이 지난 5월 AT&T바이런넬슨 우승자 자격으로 출전 자격을 얻었다. 올해만 2승을 거두며 제2의 전성기를 연 재미동포 케빈 나(한국명 나상욱·36)도 이번주 모습을 드러낸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30 14:10 | 조희찬

  • thumbnail
    "가장 이상적인 퍼트? 홀 거리보다 30㎝ 길게 치세요"

    “왜 수많은 프로가 공이 홀을 지나가게 치라고 하는지 아세요?”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뛰는 재미동포 케빈 나(36·나상욱·사진)가 최근 국내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팬으로부터 ‘퍼트 잘하는 법’에 대한 질문을 받자 되물었다. ‘밥주걱’이라 부르는 웨지로 그는 세계 최고 무대에서 독보적인 쇼트게임 능력을 등에 업고 16년째 활약하고 있다. 요즘에는 퍼터까지 ...

    한국경제 | 2019.10.27 17:35 | 조희찬

  • thumbnail
    "웨지의 달인?…요즘은 퍼터가 내 밥줄이죠"

    ... (슈라이너스아동병원오픈) 3라운드가 끝나고는 god와 백지영 씨가 게스트로 나온 ‘아는형님’을 보고 잤는데 결과가 아주 좋았죠(웃음).” 사람들은 그를 케빈 나로 부르지만, 그는 ‘나상욱’으로 살았다. 인생도 골프도 그랬다. 지금의 쇼트게임 역시 아버지의 ‘한국식 교육’이 없었다면 완성되지 않았을 것이다. “로스앤젤레스(LA) 집 근처 한 골프장은 항상 월요일에 문을 닫았습니다. ...

    한국경제 | 2019.10.14 17:43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PGA 챔프 34명, 새해 개막전 출격…강성훈도 첫 출전자 명단에

    ... 강성훈은 지난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감격의 생애 첫 우승을 거둬 이 대회 출전 자격을 손에 넣었다. 한국 국적 선수가 이 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2018년 김시우(24) 이후 2년 만이다. 교포 케빈 나(한국 이름 나상욱)도 출전한다. 대회가 열리는 카팔루아 리조트 플랜테이션 코스는 전장이 길고 페어웨이가 넓다. 선수들은 마음껏 드라이버를 휘두른다. 화끈한 장타 대결이 관전 포인트다. 장타자가 절대 유리한 코스지만 영리한 플레이로 장타자를 ...

    한국경제 | 2019.12.31 05:00 | YONHAP

  • thumbnail
    트리플보기 딛고 일어난 케빈 나, 통산 4승 고지(종합)

    PGA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연장 우승 미국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가 연장전 끝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4승 고지를 밟았다. 케빈 나는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멀린 TPC(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최종일 연장 두 번째 홀에서 파를 지켜, 보기를 적어낸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를 따돌렸다. 지난 5월 찰스 슈와브 챌린지를 제패한 지 5개월 만에 정상에 ...

    한국경제 | 2019.10.07 10:30 | YONHAP

  • 트리플보기 딛고 일어난 케빈 나, 통산 4승 고지

    PGA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연장 우승 [ 포토슬라이드 201910077003Y ] 미국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가 연장전 끝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4승 고지를 밟았다. 케빈 나는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멀린 TPC(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최종일 연장 두 번째 홀에서 파를 지켜, 보기를 적어낸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를 따돌렸다. 지난 5월 찰스 ...

    한국경제 | 2019.10.07 10: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