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분석과 전망] 국제유가, 작년보다 높아질 이유 없다

    ... 러시아는 기존에 합의한 감산량을 확대하기로 하고, 사우디아라비아는 자발적인 추가 감산을 약속했다. 하지만 이들이 국제 석유시장의 수급 균형을 위해 요구되는 만큼의 생산 감축을 실행에 옮기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라크와 나이지리아가 지난해 감산은커녕 증산을 했고, 러시아도 감산에 미온적 태도를 보여 왔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올해 국제 석유시장은 공급 과잉일 가능성이 크다. 특히 상반기는 하반기에 비해 계절적으로 석유 수요가 둔화되는 기간이어서 감산 참여국들이 ...

    한국경제 | 2020.01.13 18:45

  • thumbnail
    김형 대우건설 사장 "양질의 수주·미래 먹거리 필요"

    ... 사내 인트라넷에 올린 신년사를 통해 질적인 성장과 미래에 대한 철저한 준비를 주문했다. 김 사장은 "지난해 대내외적인 어려운 환경 속에도 리뉴얼한 푸르지오 브랜드를 바탕으로 우수한 주택공급실적을 거뒀고 해외에서는 국내 최초로 나이지리아 LNG 액화 플랜트 원청 수주를 확정하는 등 괄목할 성과가 있었다"며 "올해도 역량 강화를 통한 질적 성장과 미래 먹거리에 대한 성과 창출, 시스템 구축을 통한 경영 효율화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만들자"고 ...

    한국경제 | 2020.01.02 14:05 | 김하나

  • 수출입銀, 대우건설 나이지리아 LNG 플랜트사업에 3억7500만弗 금융지원

    한국수출입은행은 대우건설이 나이지리아 NLNG로부터 수주한 액화천연가스(LNG) 플랜트 사업에 3억7500만달러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정부가 해외수주 활력 제고를 위해 신설한 수은의 특별계정을 통해 지원되는 첫 번째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국내기업 최초로 LNG 플랜트 EPC(설계‧조달‧시공) 계약을 원청 수주했다.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한 LNG 플랜트는 그동안 미국, 일본, 이탈리아 등 선진국 건설사들이 시장을 장악해 왔다. 이 사업은 ...

    한국경제 | 2019.12.26 14:30 | 임현우

전체 뉴스

  • thumbnail
    2018년 테러로 약 1만6천명 사망…경제 피해 40조원 육박

    ... 크게 다르다. 예컨대 아프가니스탄에서는 테러로 인한 사망자가 2017년 4천653명에서 2018년 7천379명으로 급증했다. 무엇보다 현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탈레반에 의한 사망자 수가 6천103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나이지리아, 말리, 모잠비크에서도 테러 피해가 큰 폭으로 증가해 각각 100명 이상의 사망자를 기록했다. 반면 2017년 200명을 넘던 유럽은 2018년 62명으로 줄었다. 보고서는 대체로 테러 강도는 약화됐지만 테러로 사망자가 발생한 ...

    한국경제 | 2020.01.17 12:10 | YONHAP

  • thumbnail
    "올해 시위 사태 더 악화…10개 나라 중 4곳꼴"

    ... 4단계로 나눠볼 때 '매우 위험'에 속한 나라가 올해 20개국으로 지난해 12개국보다 훨씬 많았다. 이 보고서는 지난해 가장 큰 시위 사태를 겪은 홍콩과 칠레의 경우 적어도 2년간은 평화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측했다. 또 나이지리아, 레바논, 볼리비아, 에티오피아, 인도, 레바논 등도 '위험 국가'로 분류됐다. 위험도가 가장 높은 국가로는 수단이 꼽혔다. 보고서는 "2000년대 초반은 테러와의 전쟁, 2010년대는 경제 위기 회복 및 포퓰리즘 확산이 화두였다면 ...

    한국경제 | 2020.01.17 12:07 | YONHAP

  • thumbnail
    아프리카 가짜 약 피해 극심…연 10만명 사망

    ... 있다"며, 이 때문에 가짜약은 범죄조직과 긴밀히 연계돼 있다고 귀띔했다. 가짜약은 총기나 마약류와 동일한 방법으로 밀수되면서도 종종 그 수익은 훨씬 더 크다는 설명이다. 한편, 아프리카에서 위조약이 가장 활개를 치고 있는 곳은 나이지리아라고 AFP는 밝혔다. 인구 2억명으로 아프리카 최대의 인구 보유국인 만큼, 나이지리아에서는 가짜약 판매업자가 수만 명에 달하며, 밀수업자들 간의 경쟁도 치열하다는 것이다. 세계관세기구(WCO)는 2016년 9월 아프리카 16개 ...

    한국경제 | 2020.01.15 16:02 | YONHAP

사전

민트 [MINTs] 경제용어사전

멕시코(Mexico), 인도네시아(Indonesia), 나이지리아(Nigeria), 터키(Turkey) 등 4개 국가의 영문명 이니셜을 조합한 신조어로 미국계 자산운용사 피델리티가 처음 만들었다. 짐 오닐 전 골드만삭스자산운용 회장이 2014년 1월 6일 영국 BBC방송에 출연해 2014년에는 신흥국 시장 중에서도 '민트(MINTs)' 국가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오닐 전 회장이 브릭스 의 뒤를 이을 차세대 주자로 민트 국가들을 ...

포스트 브릭스 [post-BRICs] 경제용어사전

... 이들을 뒤이을 것으로 예상되는 신흥시장을 말한다. 금융 위기 이후포스트 브릭스로 거론돼는 국가로는 비스타 (VISTA: 베트남·인도네시아·남아프리카공화국·터키·아르헨티나), 마빈스 (MAVINS: 멕시코·호주·베트남·인도네시아·나이지리아·남아프리카공화국), 유일하게 우리가 포함돼 있는 믹트(MIKT: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 시베츠 (CIVETS :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이집트, 터키, 남아프리카 공화국)등 무수히 많다.

마빈스 경제용어사전

멕시코, 호주, 베트남, 인도네시아,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첫번째 글자를 딴 용어로 미국 경제 전문 사이트 비지니스 인사이더(businesssinsider.com)가 2001년 1월 처음 사용했다. 마빈스 6개국은 넓은 영토와 높은 인구 증가율, 풍부한 자원을 갖고 있으며 브릭스 (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의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빈스의 인구는 2030년 8억 1000만명, 2050년 9억 300만명으로 각각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