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도시바, 또 회계부정 스캔들…일본증시 '경악'

    ... 채 장부상으로만 ‘순환 거래’를 했다. 이를 통해 매출 200억엔(약 2101억원)가량을 과대 계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난해 상반기 도시바의 디지털 부문 수익 증가분 231억엔의 대부분이 과대 ... 주가도 급락했다. 이날 도쿄증시 2부에서 도시바 주가는 3.54% 하락했다. 장중에는 2019년 2월 이후 최대 낙폭인 5.18% 떨어지기도 했다. 도시바 측은 지난해 매출(3조4400억엔)에 견줘보면 이번 회계부정 규모가 그리 크지 ...

    한국경제 | 2020.01.20 18:10 | 김동욱

  • thumbnail
    반도체→中테마→2차전지…순환매 펼쳐지나

    ...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미 미·중 무역갈등 완화와 위안화 강세의 수혜가 예상되는 중국 소비주가 반도체의 ‘바통’을 이어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 실적 악화로 부진했던 조선·2차전지 등 낙폭과대주에도 온기가 퍼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고점 탈환 임박한 코스피 코스피지수는 14일 9.62포인트(0.43%) 오른 2238.88로 마감했다. 장중 2250.79까지 오르면서 지난해 고점(2252.05) 탈환을 눈앞에 뒀다. ...

    한국경제 | 2020.01.14 17:27 | 김기만/고윤상/전범진

  • 반도체→중국테마→2차전지…코스피 순환매 본격화하나

    ...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미 미·중 무역갈등 완화와 위안화 강세의 수혜가 예상되는 중국소비주가 반도체의 ‘바통’을 이어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 실적 악화로 부진했던 조선·2차전지 등 낙폭과대주에도 온기가 퍼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고점 탈환 임박한 코스피 코스피지수는 14일 9.62포인트(0.43%) 오른 2238.88로 마감했다. 장중에 2250.79까지 오르면서 지난해 고점(2252.05) 탈환을 눈앞에 뒀다. ...

    한국경제 | 2020.01.14 16:28 | 김기만,고윤상,전범진

전체 뉴스

  • thumbnail
    불안감을 낙폭과대주 단기대응 기회로? 투자금이 더 필요하다면

    ... 보복공격이 계속될 경우 어떤 스탠스로 바뀔지 모를 일이다. 다만 전면전으로 이어저 파국으로 이를 가능성은 높지 않아 결국에는 해소될 이슈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는 만큼, 지나치게 위축되기보다는 뉴스에 따라 등락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낙폭과대주를 추려 단기 대응에 나서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모처럼 잡은 투자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투자자들이 주식매입을 위해 더 많은 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스탁론으로 눈길을 ...

    한국경제 | 2020.01.13 09:25

  • thumbnail
    이란발 불안감 속 타이밍 찾기…낙폭과대주 단기 대응 유효?

    ... 보복공격이 계속될 경우 어떤 스탠스로 바뀔지 모를 일이다. 다만 전면전으로 이어저 파국으로 이를 가능성은 높지 않아 결국에는 해소될 이슈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는 만큼, 지나치게 위축되기보다는 뉴스에 따라 등락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낙폭과대주를 추려 단기 대응에 나서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모처럼 잡은 투자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투자자들이 주식매입을 위해 더 많은 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스탁론으로 눈길을 ...

    한국경제 | 2020.01.10 09:25

  • thumbnail
    반도체 쏠림현상 완화 이후에는? 어떤 종목 미리 담아볼까

    한국 증시의 반도체 쏠림현상이 완화될 경우 저평가된 경기민감주들이 주목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조선, 에너지, 화학 등 시클리컬의 비중확대를 검토해야 할 시점이다. 특히 낙폭과대주 대응 차원에서 소재 업종에 관심을 가질 만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잇따르고 있는 만큼, 현재 최선호 업종인 반도체 쏠림이 완화된 이후를 미리 대비하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모처럼 잡은 투자기회를 놓치지 ...

    한국경제 | 2020.01.07 13:15

사전

유동성 장세 [liquidity-driven market] 경제용어사전

... 자금력으로 주가를 밀어올리는 장세를 말한다. 시장에 화폐공급이 큰폭으로 늘어나 저금리 기조가 지속될 경우 다른 투자처를 찾던 자금이 주식시장 으로 대규모 이동하여 유동성 장세가 펼쳐지곤 한다. 또 주가가 구조적 변수( 경기침체 등)에 의해 장기간 하락하다가 일시적인 투자환경의 호전에 힘입어 시중 자금이 일거에 증시로 몰리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유동성 장세에선 기업내용보다는 낙폭과대했던 종목을 중심으로 주가가 상승세를 탄다는 특징이 있다.

nifty-fifty 장세 경제용어사전

1969~1972년 미국 증시에서 우량(nifty)종목 50개(fifty)만 지속적으로 오르고, 나머지 종목은 철저히 소외된 차별화 장세를 일컫는다. 이런 장세에서는 낙폭 과대 종목이나 덜 오른 종목에 대한 길목지키기 보다, 오르는 종목을 과감하게 따라잡는 전략이 투자수익을 낼 수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