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치솟는 금리에 증시 '움찔'…"정유·화학·철강으로 대피하라"

    ... 국내 주식시장도 미국과 같은 흐름을 보였다. 코스피지수는 0.31% 내린 3070.09로 마감했다. 우려보다 낙폭이 크지 않았다. 하지만 그동안 시장을 주도했던 성장주들이 일제히 하락했다. LG화학(-3.38%), 삼성SDI(-3.92%) ... 금리가 조정의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하지만 가파른 금리 상승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는 과대평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조정을 ‘기간조정’으로 봐야 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

    한국경제 | 2021.02.23 16:03 | 박의명

  • thumbnail
    증시자금, 콘택트·가치株로 이동 시작했나

    ... 선호된다”고 설명했다. 가치주는 증시가 급등한 뒤 밸류에이션 논란이 제기될 때 저가 메리트가 부각된다는 것이다. 낙폭 과대주 주목 증권사들은 코로나19 이후 하락세가 컸던 낙폭과대주를 유망 종목으로 꼽고 있다. CJ ENM, 효성화학 ... DB금융투자는 포스코, KT&G, 하나금융지주, LG유플러스 등을 유망한 가치주로 추천했다. 가치주 가운데서도 낙폭이 컸던 종목들이다. 중소형 가치주로는 PI첨단소재, 한국토지신탁, 효성화학 등을 시장 성과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

    한국경제 | 2021.01.18 15:54 | 박의명

  • thumbnail
    '은행株의 시간' 온다…우리·신한 일제히 상승

    ... “이를 감안하면 더 빠른 실적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유럽 은행에 투자하는 방법으로는 아이쉐어MSCI유럽파이낸셜 상장지수펀드(ETF)가 대표적이다. 국내 은행주에 대한 투자 의견은 엇갈린다. 하나금융투자는 낙폭과대했던 우리금융지주와 BNK금융지주를 추천하고 있다. 교보증권은 비은행 부문 비중이 높은 KB금융을 추천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과 SK증권은 은행업 전반에 대한 비중 확대를 추천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

    한국경제 | 2021.01.13 17:15 | 박의명

전체 뉴스

  • thumbnail
    4人4色 투자고수들의 설 이후 투자법…"οο은 무조건 담아라"

    ... 경기 회복 기대감으로 현대차 롯데케미칼 등의 경기 민감주가 상승할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와 함께 위축된 소비가 회복될 것을 감안해 의류 화장품 면세점 등의 소비재 업종, 낙폭 과대주 등도 관심을 가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두희 메리츠증권 차장 "조심스러운 접근 필요, 코로나19 피해주식 주목" 2020년 상반기 스타워즈 대회에서 43.30%의 수익률로 1위를 기록했던 메리츠증권 ...

    한국경제 | 2021.02.13 08:00 | 이송렬

  • thumbnail
    2월 또 한 번의 기회 온다…장바구니 담아야 할 주식은? [이슈+]

    ...어 화학 IT하드웨어 반도체 자동차 등은 오는 2022년까지 코스피 이익 성장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증시 조정 이후 강한 반등을 보이는 과대낙폭주도 주목하라는 조언이 나온다. 조정 전부터 주도주이면서 낙폭이 큰 업종은 자동차 반도체 화학 등이다. 기존에는 소외됐으나 조정 때 낙폭이 컸고 이익도 개선되고 있는 철강 건설 운송 디스플레이 등도 유망하다는 설명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04 10:36 | 이송렬

  • 스탁론, 꼼꼼하게 따져보고 현명하게 선택하라! 업계 최저 금리

    코로나19 사태가 주식시장을 강타한 후 큰 손들의 집중매수로 빠르게 안정화를 찾고 있다. 낙폭과대주가 우선하여 주가 되돌림을 보여 주였고, 최근 업종별 순환매가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고심 끝에 선정한 주식, 상승을 예측했지만 매수할 현금이 없는 투자자. 그 주식은 `그림의 떡` 이 아닐 수 없다. 이와 같은 사례를 겪은 개인투자자들은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하여 와우스탁론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와우스탁론은 본인 자금을 포함하여 최대 4배까지 ...

    한국경제TV | 2021.01.26 10:30

사전

유동성 장세 [liquidity-driven market] 경제용어사전

... 자금력으로 주가를 밀어올리는 장세를 말한다. 시장에 화폐공급이 큰폭으로 늘어나 저금리 기조가 지속될 경우 다른 투자처를 찾던 자금이 주식시장 으로 대규모 이동하여 유동성 장세가 펼쳐지곤 한다. 또 주가가 구조적 변수( 경기침체 등)에 의해 장기간 하락하다가 일시적인 투자환경의 호전에 힘입어 시중 자금이 일거에 증시로 몰리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유동성 장세에선 기업내용보다는 낙폭과대했던 종목을 중심으로 주가가 상승세를 탄다는 특징이 있다.

nifty-fifty 장세 경제용어사전

1969~1972년 미국 증시에서 우량(nifty)종목 50개(fifty)만 지속적으로 오르고, 나머지 종목은 철저히 소외된 차별화 장세를 일컫는다. 이런 장세에서는 낙폭 과대 종목이나 덜 오른 종목에 대한 길목지키기 보다, 오르는 종목을 과감하게 따라잡는 전략이 투자수익을 낼 수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