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中 씨트립, 한국여행상품 판매 재개…상반기 소외됐던 여행·항공株 언제 볕들까

    ... 판매가 재개된다는 소식에 여행·항공주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에 따른 입국제한·격리조치 해제 여부가 관건이라고 입을 모은다. 여행·항공주는 지난 4~5월 낙폭과대주가 돌아가면서 주가가 오르는 순환매 장세에서 철저히 소외됐다. 국가 간 하늘길이 코로나19로 막히면서 실적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실종돼버렸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은 지난달에도 마찬가지였다. 6월 이후 지난 2일까지 한 달여 동안 모두투어가 ...

    한국경제 | 2020.07.05 15:39 | 오형주

  • thumbnail
    이하윤 주식운용본부장 "패닉상황서 '변화 이끌 주식' 샀다"

    ...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주식운용3본부 매니저들은 회의를 했다. 증시를 낙관한 연초 가정들은 코로나19가 휩쓸고 갔다. 포트폴리오를 전면 개편해야 한다는 데 모두 동의했다. 하지만 어떤 업종과 종목에 투자할지에 관한 의견은 엇갈렸다. 낙폭과대주를 매수해야 한다는 ‘공포’파와 낙폭은 덜하지만 코로나19 이후 사회 변화의 수혜주로 떠오를 신성장주를 매수해야 한다는 ‘변화’파가 맞섰다. 이하윤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주식운용3본부장(사진)은 ...

    한국경제 | 2020.06.30 17:22 | 전범진

  • thumbnail
    “공포가 아닌 변화에 투자해야…인터넷·헬스케어 다음은 자동화·친환경"

    ... 가정들은 코로나19에 휩쓸려 모두 무너졌다. 포트폴리오를 전면적으로 바꿔야한다는 점에는 모두가 공감했지만, 어떤 업종과 종목에 투자할지가 문제였다. 내부에서는 두가지 의견이 엇갈렸다. 코로나19의 공포로 제 값보다 한참 밑으로 떨어진 낙폭과대주를 매수해야 한다는 ‘공포’파와 낙폭은 덜하지만 코로나19 이후 사회변화의 수혜주로 부상할 신성장주를 매수해야 한다는 ‘변화’파의 대립이었다. 이하윤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주식운용3본부장(사진)은 ...

    한국경제 | 2020.06.30 15:53 | 전범진

전체 뉴스

  • thumbnail
    '기관의 힘' 빌리는 투자 지혜 필요

    ... 많은 위험을 감당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3월부터 시작된 1차 동학개미운동에서 보여 준 낙폭 과대 대형주를 매수하는 단순한 방법만으로는, 성공적인 자산관리를 지속하기 힘들다. 오히려 지금부터는 개인투자자들도 ... 볼 수 있는 시대가 이미 왔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이 같은 시대의 변곡점에서, 모든 종목을 들고 가거나 일부 낙폭 과대주만으로 시장을 이기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성장하는 소수의 기업을 찾아야 하고, 발굴한 기업이 성장을 지속할 ...

    Money | 2020.06.25 13:40

  • thumbnail
    일주일새 주가 5배 뛴 삼성중공우…우선주 과열주의보

    ... 보통주와 우선주 간 괴리율이 -3천706.4%에 달했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보통주보다 주가가 낮은데, 이처럼 마이너스 괴리율이 확대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경우다. 이와 관련해 증권가에서는 개인 투자자들이 낙폭 과대주를 차례로 사들이는 순환매 국면에서 배당 매력이 큰 우선주가 새로운 투자 대안으로 떠올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재윤 SK증권 연구원은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면서 상대적으로 배당수익률이 높은 우선주의 투자 매력이 ...

    한국경제 | 2020.06.10 16:50 | YONHAP

  • thumbnail
    일주일새 주가 4배 뛴 삼성중공우…우선주 과열주의보

    ... 보통주와 우선주 간 괴리율이 -2천782.7%에 달했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보통주보다 주가가 낮은데, 이처럼 마이너스 괴리율이 확대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경우다. 이와 관련해 증권가에서는 개인 투자자들이 낙폭 과대주를 차례로 사들이는 순환매 국면에서 베딩 매력이 큰 우선주가 새로운 투자 대안으로 떠올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재윤 SK증권 연구원은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면서 상대적으로 배당수익률이 높은 우선주의 투자 매력이 부각됐다"고 ...

    한국경제 | 2020.06.10 06:30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