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의 '조용한' 반도체산업협회장 취임

    ... 지난달 이 협회장 취임 땐 별도 외부 공지 없이 ‘조용히’ 넘어갔다. 이유가 뭘까. 전임자 임기가 남은 상황에서 이 협회장이 중도 취임한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에서 협회장을 맡을 땐 D램, 낸드플래시 사업을 총괄하는 메모리사업부장이 나서는 게 관행이다. 전임 협회장인 진교영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사장)도 2019년 3월 협회장 취임 당시 메모리사업부장이었다. 지난해 12월 삼성 사장단 인사에서 진 사장이 삼성의 선행기술 연구...

    한국경제 | 2021.04.12 11:45 | 황정수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세라믹 기판 전문업체 샘씨엔에스, 코스닥 상장 예심 통과

    ... 샘씨엔에스의 상장예비심사를 승인했다. 주식 수는 5019만9203주로 이 중 1000만 주를 공모할 계획이다.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샘씨엔에스는 삼성전기 세라믹 기판 사업부가 2016년 8월 분할·설립된 IT 부품 제조사다. 낸드플래시용 프로브카드용 세라믹 기판 세라믹 기판을 양산한다. 프로브카드는 반도체 칩과 테스트 장비를 연결하는 검사 장비 부속품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주요 고객사다.최근에는 비메모리 영역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359억원, ...

    마켓인사이트 | 2021.04.12 08:59

  • thumbnail
    삼성전자, 백악관 '반도체 CEO 서밋' 韓대표 참석…고심 거듭

    ... 꼽힌다. 특히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사업에서 중국의 매출 비중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전체 중국 매출은 약 37조8067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약 16%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시안에 해외 유일 메모리 공장으로서 낸드플래시 팹을 운영하고 있다. 이 때문에 미국과 '무역분쟁'을 벌여온 중국 입장에선 삼성전자가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행보에 동조하려는 움직임을 불편하게 느낄 가능성이 있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백악관에서의 반도체 회의를 주재하는 ...

    한국경제 | 2021.04.12 08:40 | 강경주

전체 뉴스

  • thumbnail
    백악관 초대장 받은 삼성전자, '20조원' 미국 투자 속도 내나

    ... 빨라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일각에선 미국과 중국의 반도체 패권 경쟁이 과열되는 가운데, 삼성이 미국의 투자 결정을 서두를 경우 대중국 사업 전략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삼성전자가 중국 시안과 쑤저우에는 각각 낸드플래시 생산 공장과 반도체 후공정(패키징) 공장을 운영 중인데, 중국 역시 반도체 공급망 확충을 빌미로 삼성에 대규모 투자를 요구할 수 있어서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 입장에서 미국 뿐만 아니라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요청도 쉽게 거절하기 ...

    한국경제 | 2021.04.11 05:00 | YONHAP

  • thumbnail
    삼성·LG전자 1분기 나란히 깜짝 실적…2분기 기대감 더 커져(종합2보)

    ... 증권업계에 따르면 반도체 부문(DS) 영업이익은 약 3조6천억원, 스마트폰 부문(IM)은 4조6천억원 안팎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유진투자증권 이승우 애널리스트는 텍사스 정전에 따른 영업차질, D램 1z 나노 공정과 중국 시안 낸드플래시 2공장 가동 개시에 따른 초기 비용 부담 증가가 반도체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스마트폰 부문의 경우 이전과 달리 1월에 조기 출시한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 S21, 보급형 갤럭시 A시리즈 판매가 양호했던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4.07 16:31 | YONHAP

  • thumbnail
    삼성·LG전자 1분기 나란히 깜짝 실적…코로나 장기화 효과 톡톡

    ... 부문은 메모리 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1분기에 텍사스 공장 가동 중단 악재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약 3조8천억원일 것으로 추정됐다. 유진투자증권 이승우 애널리스트는 텍사스 정전에 따른 영업차질, D램 1z 나노 공정과 중국 시안 낸드플래시 2공장 가동 개시에 따른 초기 비용 부담 증가가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디스플레이(DP) 부문인 삼성디스플레이는 영업이익 4천억∼6천억원으로 큰 폭으로 개선되지는 않고 이전 전망과 비슷한 규모를 유지했을 ...

    한국경제 | 2021.04.07 11:32 | YONHAP

사전

옵테인 DC퍼시스턴트 메모리 경제용어사전

인텔이 2019년 4월 선보인 옵테인 메모리는 D램처럼 속도가 빠르면서 전원이 꺼져도 정보가 사라지지 않는 낸드플래시의 장점을 갖춰 퍼시스턴트(persistent·지속 가능한) 메모리로 불린다. 2019년 9월 16일(현지시간) 오라클은 자사의 신형 데이터 서버인 엑사데이터 X8M에 옵테인DC퍼시스턴트 메모리를 채택한다고 발표했다.D램, 낸드플래시와 같은 메모리 반도체가 대규모로 장착되는 데이터센터 서버에 옵테인 메모리가 적용된 적은 없었다. 오라클과 ...

1TB eUFS2.1 경제용어사전

삼성전자가 2019년 1월 30일 발표한 모바일 내장 메모리 장치. 5세대 512기가비트(Gb) 낸드플래시를 16단 적층하고 고성능 컨트롤러를 결합해 기존 제품과 동일한 크기에서 메모리 저장용량을 두 배 키웠다. 전 세계에서 1TB급 모바일 내장 메모리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015년 1월 기존 제품과 규격이 전혀 다른 모바일용 메모리인 'eUFS 2.0'을 128GB급 용량으로 선보인 후 4년 만에 메모리 용량을 8배 키웠다. ...

512GB eUFS3.0 [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 3.0] 경제용어사전

... 이상 빠른 속도로, 모바일 기기에 저장한 데이터를 PC(eUFS 3.0 → NVMe SSD 기준)로 전송시 Full HD급 영화 1편(3.7GB)을 3초 안에 보낼 수 있다. 삼성전자의 512GB eUFS3.0은 5세대 512Gb V낸드를 8단으로 적층하고 고성능 컨트롤러를 탑재해 이같은 성능을 구현했다. 또 연속쓰기 속도도 410MB/s로 기존 eUFS 2.1 제품보다 1.5배 이상 높였고, 임의 읽기·쓰기 속도도 최대 1.3배 빠른 6만3000·6만8000 IO...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