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41%…싱가포르 '최악의 역성장'

    ... 치러진 총선에도 직접적 영향을 줬다. 1965년 건국 이후 계속 집권해온 인민행동당이 93석 중 83석을 차지하며 승리하긴 했으나, 의석 점유율은 89.2%로 역대 17차례 총선 가운데 처음으로 90% 아래로 내려갔다. 야당인 노동자당은 역대 가장 많은 10석을 차지했다. 닛케이아시안리뷰는 미·중 갈등으로 홍콩에서 이탈하는 기업과 자금을 잡으려는 싱가포르의 전략이 기로에 놓였다고 분석했다. 싱가포르는 에너지, 바이오, 물류, 소프트웨어 등에 대규모 투자를 ...

    한국경제 | 2020.07.14 19:39 | 강현우

  • thumbnail
    [김영선의 'ASEAN 톺아보기' (45)·끝] 싱가포르 4세대 리더십의 향배

    ... 총선에서 다소 브레이크가 걸린 양상이다. 헹스위킷은 자신이 출마한 5인 선출 이스트코스트 집단선거구에서 야당에 근소한 차이로 승리하는 데 그쳤고, 총리실 장관 등 4세대 유력인사가 포진한 4인 선출 셍캉 집단선거구에서는 제1야당 노동자당(WP)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여당 독주에 브레이크 건 민심 선거운동 기간이 9일밖에 주어지지 않았지만 야당의 공세와 선전이 두드러졌다. 과거와 달리 이번에는 노동자당을 비롯해 10개 야당이 전체 선거구에 출마해 경쟁했다. 특히 ...

    한국경제 | 2020.07.13 17:54 | 김영선

  • thumbnail
    "고문 없었다" 위증한 안기부 수사관, 34년 만에 실형 선고

    민족해방노동자당 사건 당시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에서 고문 피해를 본 고(故) 심진구 씨의 재심에서 "고문이 없었다"고 증언한 옛 안기부 수사관이 위증죄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미 공소시효가 끝나 고문에 대한 처벌을 면했지만, 법정에서 거짓 증언을 했다가 사건 발생 34년 만에 구속된 것이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0단독 변민선 부장판사는 지난 24일 위증 혐의로 기소된 전 안기부 수사관 구모(77) 씨에게 ...

    한국경제 | 2020.06.25 22:18 | 조아라

전체 뉴스

  • thumbnail
    브라질, 폭발참사 레바논에 지원단 파견…단장은 전직 대통령

    ... 1920년대 브라질로 이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에는 아랍권 이민자 1천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레바논인이 800만명으로 가장 많다. 지난 2018년 대선에서 결선투표에 올라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겨뤘던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전 상파울루 시장도 레바논계다. 한편,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지난 4일 발생한 폭발 사고로 최소한 158명이 숨지고 6천여 명이 다쳤다. 폭발 사고 후 브라질 내 레바논계 단체들은 일제히 애도의 뜻을 ...

    한국경제 | 2020.08.09 23:57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쿠르드족, 미국과 원유 수출 계약…터키 강력 반발

    미국의 에너지 기업이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과 원유 수출 계약을 체결한 데 대해 터키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터키 외교부는 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PKK(쿠르드노동자당)와 YPG(시리아 쿠르드족 민병대)가 주축을 이룬 시리아민주군(SDF)이 미국의 에너지 기업인 델타 크레센트 에너지와 원유 추출·가공·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PKK/YPG 테러조직은 시리아인의 천연자원을 빼앗아 그들의 분리독립 야욕을 추구하고 ...

    한국경제 | 2020.08.04 00:14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북동부서 지뢰 폭발…어린이 2명 사망

    ... 밝혔다. 터키 국방부는 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시리아 북동부 탈 아브야드 인근 하피야 마을에서 테러리스트들이 민간 도로에 매설한 지뢰가 폭발해 무고한 어린이 2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다시 한번 PKK(쿠르드노동자당)/YPG(쿠르드민병대) 테러 조직은 잔혹한 면모를 드러났다"며 이번 공격의 배후로 PKK와 YPG를 지목했다. PKK는 터키 내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으로 터키 동남부와 이라크 북부 산간 지역을 거점으로 40년 넘게 분리 ...

    한국경제 | 2020.08.03 18:07 | YONHAP

웹문서

  • 해외 채권투자보다 임대형부동산이 안전

    ... 것처럼 비쳤다. 만기수익률이 9%대로 높고 이자와 환차익이 비과세 적용을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 브라질 국채 판매 흥행을 부채질했다.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서 브라질 금융시장이 크게 요동치고 있다. 집권 노동자당(PT) 소속 호세프 대통령의 연임으로 정책 변화와 경기 회복이 어려워졌다는 투자자들의 실망감 때문이다. 브라질 헤알화 가치는 9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2017년까지 헤알화 가치가 달러당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93_1&no=987&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