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6억 이하 매물 씨 말라"…다시 꿈틀거리는 부동산 시장 [여기는 논설실]

    ... 반영되면서 연 1.5%까지 떨어졌습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결정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 금리도 오는 15일 발표 하향 조정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② 공급절벽 작년 12‧16대책 포함됐던 1가구2주택자가 10년 이상 장기 ... 집값이 조정을 받았던 기간은 6개월 정도에 불과했습니다. 한국감정원의 월간 아파트매매가격지수를 살펴보면 2003년 노무현 정부 출범 이후 2005년 10월~2008년 9월 한 차례도 떨어지지 않았던 이 지수는 ‘금융위기 ...

    한국경제 | 2020.06.02 09:30 | 송종현

  • [사설] '홍콩 대체 국제도시'에 왜 서울은 거론조차 안 되나

    ... 후보에 서울은 없다. 2007년 이후 매년 발표된 국제금융센터지수(GFCI) 평가에서 서울이 33위에 불과할 정도로 국제적 주목을 받지 못하는 것이다. 2015년 6위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30위권 밖이다. 노무현 정부 부터 ‘동북아 금융허브’를 외쳐왔으면서도 그간 뭘 했는가. 전주 외곽으로 이전된 국민연금공단이 ‘수백조원 자산 운용기관이 축사와 가축분뇨시설 옆으로 이주했다’고 조롱당한 판이니 국제금융 허브는 ...

    한국경제 | 2020.06.01 18:26

  • thumbnail
    돌아온 '盧의 남자' 이광재 "기업·혁신도시 업그레이드法 만들 것"

    ... 시기인 만큼 재계에서도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대권에 욕심 없다” 이 의원은 스물세 살 국회의원이던 노무현 전 대통령 보좌관으로 국회에서 일을 시작했다. 1980년대 운동권 출신 가운데 가장 빨리 제도권에서 일했다. 이 의원은 “처음 국회에 왔을 운동권을 배신한 개량주의자라는 비판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제는 그와 함께 대학가에서 투쟁하던 사람들이 586세대로 불리며 국회 ...

    한국경제 | 2020.05.31 17:02 | 조미현/이동훈

전체 뉴스

  • thumbnail
    '한국판 에어포스원' 대통령 전용기 바뀐다…내년 11월 첫 비행

    ... 있다"고 일축했다. 실제로 전용기 구매까지는 6∼7년이 소요되는 데다 국회 예산 통과 절차 등을 고려하면 현실적으로 당장 쉽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과거 노무현·이명박 정부 당시에도 대통령 전용기를 구매하는 방안이 추진됐지만, 유사한 이유로 성사되지 못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추후 여건이나 예산 등 변화가 생기면 우리나라의 국격 등을 고려할 구매가 검토될 필요는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9 16:07 | YONHAP

  • thumbnail
    임기시작 이틀 전까지 윤미향 침묵…민주 우려 속 주시

    ... 70% 이상이 사퇴해야 한다고 본다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국민들이 정확한 팩트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나온 판단일 수 있다"며 "소명이 나오면 그 판단하자"고 밝혔다. 홍익표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국민의 사퇴 요구는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한명숙 전 국무총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 등 당시 여론몰이를 했던 언론·검찰과 다른 내용이 나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사실관계가 확인될 ...

    한국경제 | 2020.05.28 11:56 | YONHAP

  • thumbnail
    청와대 세대교체 바람…86그룹 가고 97이 온다

    ... 흐름과 자연스럽게 맞물린다.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만 해도 고민정(41) 부대변인 정도가 손에 꼽을만한 젊은 피였다. 10년이 지났는데도 주력은 여전히 노무현 정부 청와대 당시의 86그룹이었다. 문재인 정부의 첫 청와대 참모진 구성 당시 40대 대부분이 국장급 행정관에 머물자 "참여정부 안희정, 이광재는 30대였다. 86이 지금 환갑을 바라보는데 언제까지 다 차지하느냐"는 격앙된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이에 한 고위 관계자는 미안함을 표시하면서 ...

    한국경제 | 2020.05.27 11:52 | YONHAP

사전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 [United States Mexico Canada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우리나라엔 악재다. 미국이 협정문 본문에서 많은 양보를 받아 냈음에도 추가로 조건부 232조 조치를 반영한 것은 한국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무역협정과 232조 조치는 별개라는 메시지여서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미국의 자동차 분야 요구를 많이 수용했으니 자동차 관세를 추가 부과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우리 쪽 논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다. 협정문에 '환율 조작 금지'를 명시한 점도 눈에 띈다. USMCA는 '협정 당사국은 환율이나 ...

가을학기제 경제용어사전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남반구인 호주를 빼고 한국과 일본만 봄학기제를 운영하고 있어 한국 학생이 해외 유학을 갈 나 외국인 학생이 국내 유학을 올 경우 6개월가량의 공백이 생긴다. 찬성론자들은 가을학기제를 시행하면 외국의 우수한 ... 시기도 조정해야 한다. 국내외 유학생을 위해 전체 학생의 학기를 바꿔야 하느냐는 부정적인 국민 정서도 있다. 이 문에 1997년 김영삼 정부와 2006년 노무현 정부 가을 학기제 도입을 검토했다. 그리고 가장 최근에는 2014년 ...

세계수준의 연구중심대학육성 사업 [World Class University] 경제용어사전

... 연구 풍토를 혁신하고 세계 수준의 연구중심대학 을 육성하기 위해 2009년부터 노벨상 수상자 9명 등 81명의 해외 석학이 국내 30개 대학에서 강의와 연구를 맡게 된다. 정부는 선택된 WCU사업에 대해 외국 저명학자를 국내 대학에 임용할 인건비 전액과 연구비 등을 지원하게 된다. 김대중 정부의 ''BK(두뇌한국)21사업'', 노무현 정부의 지방대학 특성화 지원사업인 ''누리사업''의 뒤를 잇는 이명박 정부의 대학재정 지원사업이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