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갑질 의혹' 노소영 관장, 한진家와 사뭇 다른 여론 반응…이유는?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57)의 갑질 의혹이 보도됐지만 여론의 반응은 한진가의 갑질 논란때와 사뭇 달랐다. 19일 한겨레는 노소영 관장이 운전기사들에게 물건을 집어 던지거나 차가 막히면 폭언을 하는 등 '갑질'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제기해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운전기사들은 자신들을 '파리 목숨'에 비유했다. 매연에 민감한 노 관장을 지상이 아닌 지하에 내려줬다는 이유로 하루만에 '실직' 상태가 되기도 ...

    HEI | 2018.06.19 14:27 | 김예랑

  • thumbnail
    노소영 운전기사들이 '잘린' 이유…"대통령 딸이라 교통체증 못 참아"

    한진가(家)에 이어 이번엔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노소영 관장은 운전기사에게 물건을 던지거나 폭언하고 설명 불가한 사유로 수행기사를 해고했다고 19일 한겨레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소영 관장은 자신의 운전기사에게 휴지 상자와 껌통을 마구 던지며 "도대체 머리는 왜 달고 다니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수행기사 해고사유로 지하에 차를 세웠다는 것이었다고. 2007년 이후 ...

    HEI | 2018.06.19 10:04 | 김예랑

  • thumbnail
    미술계 '우먼 파워', 경매·화랑·화단 장악하다

    ... 기법으로 녹여내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화랑 1세대 최고경영자 박명자 갤러리현대 회장(75), 최근 단색화 열풍을 주도한 이현숙 국제갤러리 회장(69), 이명옥 한국사립미술관 명예회장(60), 박강자 금호미술관장(76), 노소영 아트센터나비 관장(57) 등도 미술계에서 ‘우먼 파워’로 위력을 떨치고 있다. 김윤섭 미술경영연구소장은 “최근 들어 감성 경영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여성 특유의 섬세한 감성이 능력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18.04.01 18:26 | 김경갑

전체 뉴스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21일부터 'ACC 전문인력 국제 컨퍼런스' 개최

    ... 논의하는 자리다. 컨퍼런스 첫날에는 난양기술대학현대미술센터(싱가포르)의 큐레이터 막달레나 마지엘라(Magdalena Magiela), 뉴뮤지엄(뉴욕)의 리좀프로젝트 디렉터인 재커리 카플란(Zachary Kaplan), 아트센터 나비의 노소영 관장 등이 앞으로의 변화된 모습의 문화예술 기획현장이 요구하는 전문가 역량에 대해 발표한다. 둘째날에는 박신의(경희대), 양지연(동덕여대) 교수가 전문인력 교육에 대한 동시대 의제를 제안하고, 국내외 기관사례 발표를 통해 현장을 점검한다. ...

    한국경제 | 2018.11.19 16:27 | 임동률

  • thumbnail
    '최태원 SK회장에 악성 댓글' 누리꾼에 벌금 200만원 구형

    ... 살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2016년 말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자신과 동거인 등에 대해 지속해서 악성 댓글을 단 아이디를 추려 경찰에 고소했다. 수사기관은 이 가운데 김씨 등의 신원을 확인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들은 최 회장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을 두고 다른 사람과 교제하는 것을 비난하며 욕설과 위협 글 등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에 대한 선고는 다음 달 22일 오전 이뤄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0.02 14:57 | YONHAP

  • thumbnail
    악플러 재판 나온 최태원 "허위댓글, 사람 아프게 하는 일"

    ... 2016년 말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자신과 동거인 등에 대해 지속해서 악성 댓글을 단 아이디를 추려 경찰에 고소했다. 수사기관은 이 가운데 김씨 등의 신원을 확인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들은 최 회장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을 두고 다른 사람과 교제하는 것을 비난하며 욕설과 위협 글 등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이 사건과 별도로 'A 기자가 최 회장의 동거인을 심리상담가로 둔갑시켜 소개했다'는 댓글을 달았다가 ...

    한국경제 | 2018.08.14 17:4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