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갑질 의혹' 노소영 관장, 한진家와 사뭇 다른 여론 반응…이유는?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57)의 갑질 의혹이 보도됐지만 여론의 반응은 한진가의 갑질 논란때와 사뭇 달랐다. 19일 한겨레는 노소영 관장이 운전기사들에게 물건을 집어 던지거나 차가 막히면 폭언을 하는 등 '갑질'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제기해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운전기사들은 자신들을 '파리 목숨'에 비유했다. 매연에 민감한 노 관장을 지상이 아닌 지하에 내려줬다는 이유로 하루만에 '실직' 상태가 되기도 ...

    HEI | 2018.06.19 14:27 | 김예랑

  • thumbnail
    노소영 운전기사들이 '잘린' 이유…"대통령 딸이라 교통체증 못 참아"

    한진가(家)에 이어 이번엔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노소영 관장은 운전기사에게 물건을 던지거나 폭언하고 설명 불가한 사유로 수행기사를 해고했다고 19일 한겨레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소영 관장은 자신의 운전기사에게 휴지 상자와 껌통을 마구 던지며 "도대체 머리는 왜 달고 다니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수행기사 해고사유로 지하에 차를 세웠다는 것이었다고. 2007년 이후 ...

    HEI | 2018.06.19 10:04 | 김예랑

  • thumbnail
    미술계 '우먼 파워', 경매·화랑·화단 장악하다

    ... 기법으로 녹여내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화랑 1세대 최고경영자 박명자 갤러리현대 회장(75), 최근 단색화 열풍을 주도한 이현숙 국제갤러리 회장(69), 이명옥 한국사립미술관 명예회장(60), 박강자 금호미술관장(76), 노소영 아트센터나비 관장(57) 등도 미술계에서 ‘우먼 파워’로 위력을 떨치고 있다. 김윤섭 미술경영연구소장은 “최근 들어 감성 경영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여성 특유의 섬세한 감성이 능력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18.04.01 18:26 | 김경갑

전체 뉴스

  • thumbnail
    악플러 재판 나온 최태원 "허위댓글, 사람 아프게 하는 일"

    ... 2016년 말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자신과 동거인 등에 대해 지속해서 악성 댓글을 단 아이디를 추려 경찰에 고소했다. 수사기관은 이 가운데 김씨 등의 신원을 확인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들은 최 회장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을 두고 다른 사람과 교제하는 것을 비난하며 욕설과 위협 글 등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이 사건과 별도로 'A 기자가 최 회장의 동거인을 심리상담가로 둔갑시켜 소개했다'는 댓글을 달았다가 ...

    한국경제 | 2018.08.14 17:47 | YONHAP

  • thumbnail
    "하루도 편할 날 없는 재계"… 주요 그룹, 잇단 악재에 '울상'

    ... 갑질'이 발단이 돼 사실상 가족 전체가 수사 대상에 오른 한진 조양호 회장 일가, 때아닌 '기내식 파문'으로 대국민 사과를 한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 등도 연일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SK 최태원 회장은 부인 노소영 씨와의 이혼소송을 진행하고 있고, DB그룹은 총수의 성추행 의혹으로 회장이 바뀌는 사태를 맞았다. 이들과 경우는 다르지만 고(故) 구본무 회장 별세 이후 4세대인 구광모 회장이 총수에 오른 LG그룹과 우여곡절 끝에 최정우 회장을 ...

    한국경제 | 2018.07.06 06:19 | YONHAP

  • thumbnail
    100대 주식부호 상장사 지분가치 올해 11조원 증발

    ...ddot;19.1%), 6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7천77억원·15.1%), 3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5천488억원·7.0%)도 올해 보유주식 가치가 5천억원 넘게 줄었다. 오는 6일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이혼소송 첫 재판을 앞둔 최태원 SK그룹 회장(5위)은 같은 기간 상장사 보유 지분가치가 4조6천643억원에서 4조2천675억원으로 3천968억원(8.5%) 감소했다.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회장(33위)의 ...

    한국경제 | 2018.06.30 21:2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