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미국, 코로나19 하루 사망자 1500명…"5월 중순후 최다"

    ... 중순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따르면 최근 7일간의 평균 하루 사망자 수는 17일 연속으로 1000명을 넘었다. 텍사스주에서 324명의 코로나19 감염 사망자가 나왔고, 조지아주에서 105명,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45명이 코로나19로 숨졌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이날 1만1645명의 신규 환자가 추가됐다. 누적 환자는 58만6000여명으로 늘었다. 다만 신규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전산 보고상 오류에 따른 것이라고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

    한국경제 | 2020.08.13 14:14 | 고은빛

  • thumbnail
    "트럼프 대선 승리 확률 29%" [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 바이든은 6개 핵심 경합주 중 플로리다(5.2%포인트 차), 위스콘신(6.2%포인트 차), 미시간(7.4%포인트 차), 펜실베이니아(6.3%포인트 차), 애리조나(3.4%포인트 차)에서 비교적 안정적으로, 나머지 한 곳인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선 1.4%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이밖에 오하이오, 조지아, 텍사스, 아이오와 등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우위를 보였지만 차이가 1.5%포인트 안팎였다. 조지아나 텍사스는 전통적인 '공화당 주'라는 ...

    한국경제 | 2020.08.13 06:47 | 주용석

  • thumbnail
    '재선 빨간불' 트럼프, 코로나 백신으로 승부수?…전문가들 "우려"

    ... 것으로 조심스럽게 낙관한다"고 말했다. 일러야 연말에나 백신이 나올 것이라는 전문가들 예상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곧 나올 것"이란 주장을 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노스캐롤라이나주 후지필름 공장을 방문해서는 "기록적으로 이른 시일 안에 백신이 나올 것"이라고 공언하기도 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고 백신개발 상황을 점검하고 ...

    한국경제 | 2020.08.03 17:14 | 이미경

전체 뉴스

  • thumbnail
    PGA 투어 김시우 "윈덤 챔피언십은 워낙 좋아하는 대회"

    2016년 PGA 투어 첫 우승…4년 만에 패권 탈환 노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시우(25)가 윈덤 챔피언십과 좋은 인연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김시우는 14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시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3개로 5언더파 65타를 쳤다.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5위에 오른 김시우는 2016년 이 대회 정상에 오르며 PGA ...

    한국경제 | 2020.08.14 10:2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대선후보 수락연설 '백악관 잔디밭'서 한다

    ... 잔디밭 중 한 곳에서 외부에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이 가득 모인 가운데 후보 수락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꽤 많은 사람이 올 수 있다. 아주 아주 큰 잔디밭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이후 플로리다주 잭슨빌로 옮겨 개최하려던 공화당 전당대회를 지난달 전격 취소해야 했다. 플로리다주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쓰나미가 몰아닥치는 속도로 급격히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후 잭슨빌을 대체할 대선후보 수락 연설 ...

    한국경제 | 2020.08.14 09:57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 1라운드 3타 차 공동 5위

    김시우(25)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9-2020시즌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김시우는 14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시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7천127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640만달러)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3개를 묶어 5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패트릭 리드(미국) 등과 함께 공동 5위에 오른 김시우는 8언더파 62타인 공동 선두 그룹을 ...

    한국경제 | 2020.08.14 08: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