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임종석, 노회찬 빈소 조문 … 김경수 "고인의 뜻 이어가겠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오전 고(故) 노회찬 의원의 빈소가 차려진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임 실장은 심경을 묻는 기자들에게 "마음이 너무 아파 차마 드릴 말씀이 없다"며 "다시는 ... 한편 노 의원은 '드루킹 특검' 조사 중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수사 대상에 올랐다가 23일 유서를 남기고 아파트에서 투신했다. 유서에는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4000만 원을 받았다. ...

    한국경제 | 2018.07.25 17:59 | 이미나

  • thumbnail
    '드루킹 특검 수사' 촉발 김경수 "존경하는 분 잃어…정치 허망" 노회찬 별세 애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정치가 허망하다"면서 고(故) 노회찬 의원을 추모했다. 김경수 지사는 23일 밤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존경하는 분을 잃었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면서 이같이 ...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가 이에 대한 심적 부담감을 이기지 못하고 아파트에서 투신했다. 노 의원은 유서를 통해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모두 4000만 원을 받았다"고 불법자금 ...

    한국경제 | 2018.07.24 09:44 | 이미나

  • thumbnail
    '곁가지' 돌던 특검 당혹… 드루킹의 인사청탁 의혹에 수사 집중할 듯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허익범 특별검사는 23일 “이 나라 정치사에 큰 획을 그었고 의정활동에 큰 페이지를 장식한 분의 비보를 접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유가족에게 ... 종결됐다. 드루킹 일당인 도모 변호사가 위조된 증거를 제출해 무혐의 처분이 났다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노 원내대표는 유서에서 4000만원을 받았지만 대가는 없었다고 밝혔다. 특검은 드루킹이 어떤 목적으로 거액을 노 원내대표에게 건넸는지 ...

    한국경제 | 2018.07.23 18:08 | 안대규/고윤상

전체 뉴스

  • thumbnail
    "내가 노회찬 의원 죽인 놈 돼"… 드루킹 최측근 '격정' 진술

    ... 소환…김경수 지사 재소환 전 '다지기' "마치 내가 돈을 직접 전달해서 결국 노회찬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도록 만든 놈으로 기사가 나갔다. '내가 노회찬을 죽인 놈이다'라는 식... 당위성이 분명하지 않다는 게 이유였다. 4일 뒤인 23일 노 의원은 경공모로부터 일부 자금을 받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되면서 특검의 과녁에서 벗어난 듯했던 도 변호사는 특검이 ...

    한국경제 | 2018.08.08 15:07 | YONHAP

  • thumbnail
    경찰 "노회찬 '타살 의혹' 주장 근거없어…억측 자제해달라"

    경찰은 24일 고(故) 노회찬 의원의 사망과 관련한 억측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날 오후 한 인터넷매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는 서울 소재 한 의학전문대학원의 교수가 출연해 노 의원의 사망에 대해 타살 의혹을 제기했다. ... 도착해서 올라가는 시간 등 모든 것을 확인한 결과 외력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3통의 유서 또한 유족 확인 등을 거쳐 노 의원의 자필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노 의원은 여야 원내대표들과 함께 ...

    한국경제 | 2018.07.24 19:50 | YONHAP

  • thumbnail
    특검 "노회찬 '공소권 없음'… 드루킹은 면죄부 못 준다"

    ...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게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특검팀 박상융 특별검사보는 24일 브리핑에서 ... 어떤 대가를 바라며 돈을 건넸는지 등에 대한 수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 원내대표의) 유서 내용만 갖고는 정치자금을 어떤 의도로 받았는지, 실제로 (자금 처리) 절차를 몰랐던 것인지 알 수 없다"며 ...

    한국경제 | 2018.07.24 14: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