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사설] 국세청장 바뀔 때마다 '세무조사 축소' 내세우는 현실

    ... 수단이 아니라 집값을 잡거나 특정 기업을 손보는 등 전혀 다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징벌적 수단으로 남용된다는 의혹이 다반사로 제기된다. 기획재정부가 세법 개정을 통해 추진하다가 국세청 반대로 무산된 ‘조사 과정에서 녹음권’ 도입만 해도 그렇다. 국세청은 “악의적 탈세자가 악용할 여지 등 부작용이 우려된다”고 했지만, 세무조사 실상이 그대로 드러날까 봐 국세청이 부담을 느꼈기 때문 아니냐는 해석이 많다. 조사 과정의 적법절차 ...

    한국경제 | 2020.08.17 17:23

  • thumbnail
    국세청장 후보자 "세무조사 줄이겠다"

    ... 강화하겠다”며 “사전 성실신고 안내를 통한 세원 양성화 유도도 적극 시행하겠다”고 했다. 기획재정부가 세법 개정을 통해 추진하다가 국세청 반대로 무산된 ‘조사 과정에서의 세무조사 녹음권’ 도입에는 “악의적인 탈세자가 악용할 여지 등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중장기적으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한 사항으로 판단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과세 정보의 민관 공유 확대 문제에는 “데이터 ...

    한국경제 | 2020.08.16 17:26 | 정인설

  • [인터뷰] 줄리엣 강 <바이올리니스트> .. 서울 독주회 가져

    ... 선정되기도. "확신과 우아함으로 가득찬 도전적인 연주자"라는 평. "이번에 들려드린 곡중 루토스와프스키의 "수비토"는 인디애나폴리스 결승 지정곡이었죠. 한국에서는 초연이었다니 더욱 기쁩니다" 그는 콩쿠르우승자에게 주어진 세계최초 녹음권 덕택에 연초 이곡을 담은 음반(디스커버 레이블)을 냈다. "멘델스존, 차이코프스키 등의 고전음악을 좋아하지만 프로코피에프, 바르토크등 20세기음악으로 폭을 넓히려 합니다" 11일의 레퍼터리는 "수비토" 외에 슈베르트 "론도 ...

    한국경제 | 1995.12.11 00:00

전체 뉴스

  • thumbnail
    국세청장 후보자 "경제여건 감안해 세무조사 전체규모 축소"

    "코로나 상황 악용한 민생침해 탈세·부의 편법 이전은 엄단" "세무조사 녹음권, 부작용 우려…중장기적으로 신중한 검토 필요"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는 15일 "어려운 경제여건을 감안해 경제 활성화에 저해되지 않도록 전체 조사규모를 축소하는 등 신중하고 절제된 방식으로 세무조사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조해진 의원실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자료에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적정하고 공평한 과세 ...

    한국경제 | 2020.08.15 06:30 | YONHAP

  • thumbnail
    '극과 극' 설문 결과…다시 따져 보는 '세무조사 녹음권' 득실

    지난 2018년 '세무조사 녹음권' 이라는 사안을 둘러싸고 기획재정부, 국세청 사이의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었다. 기재부가 세법(국세기본법)에 세무조사 과정(조사공무원과 대화)을 녹음할 수 있는 권리를 도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기재부는 세무조사 과정이 투명하지 않다는 납세자들의 불만을 이유로 제도 도입을 밀어부쳤고, 국세청은 "세무조사가 위축된다"며 반발했다. 양측의 대립은 국회에서 승패가 갈렸다. 국회는 기재부의 ...

    조세일보 | 2020.02.17 10:23

  • thumbnail
    세무조사과정 녹음제도 도입 결국 무산될 듯

    ... 기획재정부가 작년 법 개정안을 내놓은 이후 기재부와 국세청이 첨예한 갈등을 빚었으나 결국 국세청의 '판정승'으로 기우는 모양새다. 26일 기재부와 국세청에 따르면 기재부가 작년 세법 개정안을 내면서 도입을 추진했던 세무조사 녹음권 보장 방안은 추가 검토 결과 무산되는 분위기다. 국회가 제도 도입 여부를 가늠하기 위해 주문한 추가 조사 결과가 최근 나왔는데, '도입 반대' 쪽으로 기울었기 때문이다. 앞서 기재부는 작년 세법 개정안을 짜면서 녹음권 보장 방안을 ...

    한국경제 | 2019.08.26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