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서울 대중교통 요금 올린다…지하철·버스 최대 300원 인상 추진

    ... 손실이 지난해 5865억원까지 불어났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이용객이 줄고 방역비용이 늘어나면서 손실 규모가 급격히 커지게 된 것이다. 준공영제로 운영되고 있는 버스 사업도 올해 5000억원 넘는 순손실이 예상된다. 서울시는 수도요금 인상도 추진 중이다. 가정용 수도요금의 경우 누진제를 폐지하고 ㎥당 요금이 2021년 430원, 2022년 500원, 2023년 58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24 23:41 | 하수정

  • thumbnail
    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200~300원 인상 추진

    ... 3580억원이던 손실이 지난해 5865억원까지 불어났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이용객이 줄고 방역비용이 늘어나면서 손실 규모가 급격히 커지게 된 것이다. 준공영제로 운영되고 있는 버스 사업도 올해 5000억원이 넘는 순손실이 예상된다. 서울시는 수도요금 인상도 추진 중이다. 가정용 수도요금의 경우 누진제를 폐지하고 ㎥당 요금이 2021년 430원, 2022년 500원, 2023년 580원으로 인상된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24 22:39 | 하수정

  • thumbnail
    자동차 보편화됐는데…'개별소비세 계속 내야하나' 논란

    ... 통제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옛 특별소비세가 2008년 명칭을 바꾼 것이다. 이는 사치성 물품 등에 대한 소비억제 제도로 인식되어 온 특별소비세의 명칭을 부가가치세와는 별도로 사회적 비용을 유발하는 일부 개별 품목 등에 부과하는 교정세적 ... 이후 2015년도부터는 승용자동차의 배기량 기준에 따른 세율 차이 없이 일률적으로 기본세율 5%를 적용하고 있어 누진성 강화를 위한 목적으로 개별소비세를 과세하는 것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자동차 ...

    한국경제 | 2020.08.12 15:44 | 임도원

전체 뉴스

  • thumbnail
    '개강한 거 맞아?' 활기 잃은 대학가…상점들은 폐업·휴점

    ... 외부인들이 식음료를 가지고 들어와 마스크를 턱 밑으로 내리고 큰 소리로 대화를 나누는 등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모습도 보였다. 도서관에서도 일부 학생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는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다. 고려대 도서관에서 근로장학생으로 일하는 B(23)씨는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학생들을 내쫓을 수 있는 권한이 학교에 없다고 한다"며 "경고 누진제라도 도입해 심하면 내쫓을 수 있게끔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02 05:10 | YONHAP

  • thumbnail
    서울시, 수도요금 9년 만에 인상 추진…4인 가구 월 1760원 ↑

    가정용 누진제 없애고 일괄 인상…공공용에는 일반 요율 적용 수도 조례 일부 개정안 조례안 입법예고 서울시가 수도 요금 인상을 추진한다. 예정대로 내년부터 인상이 이뤄지면 2012년 이후 9년 만의 변동이다. ... 시설 투자 및 상수도 운영 시스템 고도화 등을 위한 재원을 확보하려는 것"이라고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누진 체계 폐지는 "공평한 요금 부담 원칙을 확립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수도 요금 ...

    한국경제 | 2020.08.07 06:30 | YONHAP

  • thumbnail
    주식양도차익 과세, 재정건전성 둘러싼 제언 쏟아졌다

    ... 있다. '주식 양도차익 과세,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발표한 이한상 고려대 교수는 현행 대주주 양도소득 과세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한 뒤, 제도를 즉시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개별 주식에 세금을 매기는 기존의 대주주 ... 충격 완화방안 등도 함께 검토해야한다"고 덧붙였다. ■ 이경근 법무법인 율촌 조세자문부문장 = 금융투자소득 중 누진과세제도제도의 복잡성을 가중시키고 거래의 중립성을 해치므로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 부문장은 "정부의 세제개편 ...

    조세일보 | 2020.07.16 18:15

사전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경제용어사전

필수공제는 전기 사용량이 월 200㎾h 이하인 저소비층에 월 4000원 한도로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2018년 기준으로 958만 가구(전체 가구의 49%)가 혜택을 봤으며 총 할인금액은 3964억원이다. 2019년 7월 1일 정부와 한국전력(한전)은 2020년 하반기부터 이제도를 폐지 또는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제도를 폐지 또는 축소하기로 한 것은 2019년 7월부터 시행되는 7~8월 전기요금 할인(누진제 개편)에 따른 한전의 손실을 ...

전기요금 누진제 경제용어사전

전기요금을 전기 사용량에 따라 결정하여 부과하는 제도로 1974년도에 도입됐다. 2018년12월12월 현재 누진제는 3단계다. 전력 사용량이 200㎾h 이하(1구간)면 ㎾h당 93.3원을 적용하지만, 2구간(201~400㎾h)에는 ... 주택용 전기요금 부담을 낮추는 누진제 개편안이 확정돼 2019년 7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개정안은 3단계 누진체계를 유지하되 매년 7·8월 여름철에 누진구간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누진제 구간은 현행 △1단계 200㎾h ...

원가회수율 경제용어사전

전력 판매액을 전력판매 원가로 나눈 값. 100% 이상이면 한전이 전기를 원가보다 비싸게 팔았다는 의미다.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폭탄 논란 속에 상대적으로 싼 산업용 전기요금이 특혜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반박 자료를 내놨다. 전경련은 2016년 8월24일 '산업용 전기요금의 오해와 진실'이란 자료에서 한국전력이 산업용 전기요금을 원가 이하로 공급한다는 지적에 대해 “산업용 전기의 원가회수율은 2014년 102%,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