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도요타 순익 74% 줄었지만…일본車 빅3 중 '나홀로 흑자'

    ... 133억엔의 적자를 낼 것으로 전망했지만 중국 시장이 예상보다 빨리 호전되면서 흑자를 유지했다는 분석이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순이익이 2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앞서 2분기 실적을 발표한 혼다와 닛산자동차는 각각 808억엔과 2855억엔의 적자를 냈다. 도요타의 2분기 매출은 40% 줄어든 4조6007억엔, 영업이익은 98% 줄어든 139억엔으로 집계됐다. 평균 환율이 달러당 108엔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2엔 떨어지면서(엔화가치 ...

    한국경제 | 2020.08.06 16:42 | 정영효

  • thumbnail
    개소세 인하 축소 후폭풍?…질주하던 수입차마저 판매 꺾여

    ... 수입차 브랜드 판매가 일제히감소했다. 판매 1위에 오른 벤츠는 지난달 5215대를 판매해 전월보다 32.0% 줄었다. BMW와 아우디도 6월보다 판매량이 각각 6.2%와 30.9% 감소했다. 올 연말 한국시장 철수를 결정한 일본 닛산의 고성능차 브랜드 인피티니만 가격 할인 효과로 6월보다 판매가 111.8% 증가했다.7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844대), 폭스바겐 Tiguan 2.0 TDI(663대), 메르세데스-벤츠 E 250(610대) ...

    한국경제 | 2020.08.05 10:41 | 김보형

  • thumbnail
    日언론 "한국 제재 단행해야…사죄할 때까지 풀어선 안돼"

    ... 기업에게 간과할 수 없는 행위"라며 "향후 일본기업들 사이에서 '위험 회피'를 염두에 둔 움직임이 더욱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산케이는 한국에서 유니클로 불매운동을 상기시키며 닛산자동차나 온워드홀딩스도 한국 철수를 결정했다고 언급했다. 앞서 4일 0시부로 조선인 강제징용 일본 기업 자산에 대한 우리 법원의 압류 명령 효력이 발생했다. 압류 명령에 따라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 될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피고 ...

    한국경제 | 2020.08.05 10:27 | 강경주

전체 뉴스

  • thumbnail
    제롬 파월 Fed 의장, “향후 경제 매우 불확실… 코로나19 억제에 달려"

    ... 만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요타그룹의 도요타·다이하쓰공업·히노자동차 등 3사의 상반기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은 416만4487대였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21.6% 감소한 수준이다. 2위는 폭스바겐(389만3100대), 3위는 닛산자동차·르노·미쓰비시자동차로 구성된 3사 연합(345만4164대)이었다. ◆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 중국 텐센트 시가총액 800조원, 페이스북 넘어서 중국을 대표하는 정보기술(IT) 기업인 텐센트의 시가총액이 ...

    한경Business | 2020.08.03 18:13

  • 르노, 상반기 순손실 10조원 '역대최악'…"가치경영 전환"

    ... 급감했다. 작년 상반기 15억유로의 영업이익을 올린 르노는 올해 상반기에는 20억유로(2조8천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르노가 이처럼 역대 최악의 성적을 기록한 것은 카를로스 곤 전 회장 겸 CEO의 낙마 사태 이후 일본 닛산·미쓰비시 등과의 동맹이 크게 흔들리면서 경영이 이미 불안해진 데다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위기가 겹쳤기 때문이다. 이번 실적은 투자자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더 나쁘다고 외신은 전했다. 시장분석업체 레피니티브는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을 ...

    오토타임즈 | 2020.07.31 00:21

  • 도요타그룹 판매량 세계 1위 탈환…코로나 충격에 22%↓

    ... 21.6% 감소한 416만4천487대라고 30일 발표했다. 도요타그룹은 2014년에 이어 6년 만에 상반기 판매량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2위는 389만3천100대(27.4%↓)를 기록한 폴크스바겐이었다. 이어 닛산(日産)자동차, 르노, 미쓰비시(三菱)자동차로 구성된 3사 연합이 345만4천164대(33.7%↓)로 3위를 기록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도요타그룹이 1위를 차지하기는 했으나 일본 차 산업의 실적은 여전히 예년에 못 미쳤다. 지난달 8개 ...

    오토타임즈 | 2020.07.31 00:05

사전

한국형 레몬법 경제용어사전

... 효력이 없다. 2019년 5월 15일 현재 현대·기아차, 르노삼성, 쌍용, 한국GM 등 한국 제조사는 모두 레몬법에 동참하고 있다. 이에 비해 외국 자동차사들의 참여도는 상대적으로 낮다. 5월 9일 기준으로 수입차 제조사 중 볼보, 닛산, 도요타, BMW, 재규어·랜드로버, 벤츠, 혼다, 캐딜락 등이 공식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9월 2일 아우디 폭스바겐도 이 대열에 합류했다. 이외에 포드, 캐딜락 등은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이들을 제외한 몇몇 수입차 제조사는 아직 ...

중국제조 2025 ['Made in China 2025' strategy] 경제용어사전

... 등을 모두 갖춘 거대한 중국이 국가 주도로 외국 기업에 불이익을 주는 정책을 펴는 것은 중소 개발도상국의 불공정 정책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문제”라고 지적했다. NYT는 “중국은 보잉, 에어버스, 제너럴일렉트릭(GE), 지멘스, 닛산, 르노, 삼성, 인텔 등으로부터 수입을 중단하려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계획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중국정부는 자국기업에 대규모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중국에 진출한 외국기업에는 핵심기술을 이전하라고 압박을 가하고 있다. 한편, ...

더블 클러치 변속기 [dual clutch transmission] 경제용어사전

... 클러치는 위아래인 2단과 4단도 대기 상태로 물려 있다. 따라서 3단에서 2단이나 4단으로 변속할 때 곧바로 바통을 이어받아 보다 매끄럽게 변속할 수 있다. 성능과 연비를 향상시킬 수 있어 포르쉐, 폭스바겐 등 해외 자동차 브랜드들도 많이 활용하는 변속기 시스템이다. 폭스바겐의 DSG(direct shift gearbox) 시스템이 대표적인 듀얼 클러치 변속기다. 포르쉐의 PDK, 닛산의 DCT, 미쓰비시의 SST 등도 수동 기반 자동 변속기다.

웹문서

  • 닛산 370Z 독일차 비교 마케팅

    닛산 영국지사가 고성능으로 인정받는 독일차들을 직접 겨냥한 마케팅 이벤트를 실시하여 화제 닛산이 직접 아우디 TTS와 포르쉐 카이만, 닛산 370Z를 가지고 영국 런던을 돌아다니며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 이번 이벤트에서는 370Z의 제로백(0km/h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이 5.3초로 경쟁사인 아우디 TTS(5.4초), 포르쉐 카이만(5.8초)보다 빠르면서도, 가격은 28,345유로로 경쟁사의 34,760유로와 37,261유로보다 훨씬 ...

    http://auto.hankyung.com/board/view.php?id=gallery_foreign&no=8919&category=0&ch=auto
  • 닛산 덴키 큐브(뉴욕 모터쇼)

    닛산은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덴키 큐브를 선보인다. 덴키 큐브는 현재 테스트 중인 소형 전기차 컨셉트로 이전에 선보였던 모델 보다 양산형에 가까운 패키징을 갖고 있다. '덴키(Denki)'는 일본어로 'Electric'을 뜻한다. 얼마 전 닛산이 2010년 미국에 출시를 밝힌 소형 전기차는 다름 아닌 덴키 큐브이다. 덴키 큐브는 미국에는 2010년, 유럽에는 2012년부터 르노 배지를 달고 판매가 시작된다. 닛산은 토요타와 혼다에 비해 하이브리드 ...

    http://auto.hankyung.com/board/view.php?id=gallery_foreign&no=2702&category=0&ch=auto
  • 2014 닛산 콰스콰이

    2014 닛산 콰스콰이 너무나도 유명한 르노의 1.5 cDi엔진 연비가31.4km 유럽기준이긴 하지만 놀라울 따름입니다. 물론 닛산 CVT넣으면 연비는 떨어집니다 ..핳 투싼정도 사이즈일거라고 예상합니다. 그냥 르노로 들어왔으면 대박일텐데

    http://auto.hankyung.com/board/view.php?id=gallery_foreign&no=17564&category=0&ch=au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