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다산 칼럼] 바이러스 너머, 한국은 계획을 갖고 있나?

    침묵의 겨울이 계속되고 있다. 이번 겨울 들어 처음 눈 같은 눈이 내려 세상이 은빛 설국으로 변한 다음 날, 지인들과 점심을 했다. 종업원들이 쓴 흰색 마스크는 창밖 너머 흰 눈 세상과 묘한 조화를 만들어 내고 있었다. 자리에 앉자마자 바이러스 이야기가 시작됐다. 최근 유럽 전시회에 다녀온 한 회장님의 체험담이 돌았다. 매년 열리는 행사여서 찜찜했는데도 갔는데, 평소 참석자의 10분의 1도 오지 않은 썰렁한 분위기였다고 했다. 중국 우한발(...

    한국경제 | 2020.02.23 16:53

  • thumbnail
    [다산 칼럼] 한국 경제 갉아먹는 '정실국가'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건 전근대적 정실국가(情實國家)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정실국가는 통치자가 친구, 동창, 후배, 이념적 동지들, 즉 ‘우리 진영’에 대한 편향적 정책을 통해 집권에만 매달리는 국가다. 문재인 정부가 쏟아내는 정책을 보면 그런 인상이 뚜렷해진다. 자기 진영을 지지하는 노동 세력은 떠받들고, 소득을 늘리고 일자리를 낳는 등 국민에게 번영을 안겨주는 기업들은 박해한다. 중·하위층 다수를 선...

    한국경제 | 2020.02.17 18:09

  • thumbnail
    [다산 칼럼] 신뢰·포용 없는 中國夢은 판타지다

    ... 털어도 어려울 지경이었다. 늑장 대응과 조기경보시스템 부실로 전 지구적 재앙으로 확산됐다. 신뢰 위기가 심화됐다. 전통적 체제와 새로운 체제 사이의 갭이 커 저신뢰 사회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토머스 프리드먼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는 “중국은 신뢰의 위기를 겪고 있다”고 주장한다. 중국인은 불결하다는 선입견으로 중국인 입국을 거부하는 팻말이 나붙는 등 노골적 혐중(嫌中) 감정이 커지고 있다. 지구촌에 확산 중인 인종주의에 불을 붙였다. ...

    한국경제 | 2020.02.16 17:00

전체 뉴스

  • thumbnail
    [팩트체크] 베트남 國父의 '목민심서 사랑' 사실일까?

    ... 확인 못해"…풍문일 가능성 베트남 '국부'격인 호치민(胡志明·1890∼1969) 전 주석이 조선 최고의 실학자 다산 정약용(1762~1836) 선생의 목민심서를 애독하고 소장했다는 이야기는 한국에서 거의 정설로 받아들여져 왔다. ... 해마다 제사를 극진하게 모시기도 했다는 것'이라고 소개한 사실을 거론했다. 박 이사장은 당시 한 국내 유력 일간지 칼럼을 근거로 그런 글을 썼다면서 그로부터 1년 6개월여 후인 2006년 1월 베트남을 방문했을 때 호치민박물관을 찾아 ...

    한국경제 | 2019.12.07 08:00 | YONHAP

  • thumbnail
    [동물법 칼럼15] 벌써 동물법학회 창립 1주년 "동물도 가족"

    ... 토론을 나누었다. 또한 동물법 관련 문제를 폭넓고 다양하게 소개하자는 취지에서 학회원들이 릴레이 방식으로 동물법칼럼을 연재하였다. 동물안락사의 문제, 비무장지대의 동물합동조사 필요성, 유기동물 발생의 원인분석, 공익사업시행시 동물의 ... 사회 구성원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제도 마련에 좀 더 역량을 집중해야겠다는 다짐을 한다. 다가오는 2020년은 다산과 풍요, 지혜 그리고 귀여움의 상징으로 불리는 경자년(庚子年) 쥐띠 해다. 쥐띠해는 동물산업 각 분야에 대한 규정체계 ...

    게임톡 | 2019.12.02 10:23

  • thumbnail
    당신은 쉼표를 읽는 사람인가? 최효찬 자녀경영연구소장

    ...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7년간 경향신문 기자로 일했고,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수필가이자 칼럼니스트로 삼성경제연구소 SERI CEO에서 '명문가의 위대한 유산'을 주제로 강의를 하며 우리 사회의 리더들로부터 ... 결국 머리에 남는 것이 없다”고 말한다. “내 손으로 쓰거나 타이핑을 쳐야지 자기 것이 된다.” 책을 읽을 때는 다산 정약용처럼 반드시 '초서'를 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초서란 책을 읽으며 자신에게 필요한 문장을 발췌해 메모해놓는 ...

    조세일보 | 2018.07.11 09:52

웹문서

  • [다산칼럼] 8.31 부동산대책을 넘어서

    [다산칼럼] 8.31 부동산대책을 넘어서 김인호 < 중소기업연구원 원장 > '8ㆍ31대책'으로 정부가 확신하는 것 같이 부동산 투기는 끝날 것인가? 이번 대책은 보유세와 양도세 중과 등 강력한 규제수단을 동원하고 수요에 대한 규제뿐 아니라 다량의 물량 공급계획을 포함하고 있어 부동산으로 돈을 벌고자 하는 사람들 대부분이 당분간 숨을 죽이고 상황 전개를 관망하고 있다. 그러나 부동산시장이 이번 대책으로 확실하게 그들에게서 등을 돌렸다고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70&category=1&ch=land
  • [다산칼럼] 부동산정책 다시 생각하자

    [다산칼럼] 부동산정책 다시 생각하자 姜萬洙 < 서울시정개발연구원장 > 이 정부 출범 이후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많은 부동산정책이 나왔다. 지난해 "부동산 불패라는 잘못된 믿음을 깨뜨리기 위해" "헌법만큼 바꾸기 힘든" '세금벼락'이라고 불린 8·31부동산대책이 나오고,부동산 보유세가 8배나 올랐을 때 "아직 멀었다"면서 자신만만해했던 정부가 아파트가격 상승세가 꺾이지 않자 "결과적으로 실패했다"고 자인(自認)하기에 이르렀다. 정부는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644&category=50&ch=land
  • 다산 칼럼 여러 갈래 길 운명 같은 것은 없다 | 한경닷컴

    새로운 10년의 첫해가 시작됐다. 2020년 새해를 맞이한 대한민국은 기로에 서 있다. 몇 갈래 길이 앞에 놓여 있다. 하나는 '아르헨티나로의 길'이다. 100년 전 아르헨티나는 세계 10위권의 신대륙 신흥 선진국이었다. 부에노스아이레스는 '남반구의 파리'로 불렸고, 돈과 사람이 몰려들었다. 이러던 아르헨티나에 20세기는 끝없는 추락의 역사였다. 정치 혼란, 초인플레이션, 국가 부도는 일상이 됐다. 경제는 반 토막 나고, 중산층은 붕괴되고, 나...

    https://www.hankyung.com/opinion/article/2020012817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