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라면 화재' 형제 둘 다 자가호흡 어려워…닷새째 의식 불명

    부모가 없는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화재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닷새째 의식을 찾지 못해 산소호흡기에 의존한 채 계속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8일 경찰과 인천시 미추홀구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발생한 ... 해결하려다가 변을 당했다. A군 형제와 어머니는 기초생활 수급 대상자로 경제적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매달 수급비와 자활 근로비 등 160만원가량을 지원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8 16:25 | 조아라

  • thumbnail
    정부, 4차 추경 처리 속도…'통신비 2만원·돌봄비용' 최대 쟁점

    ... 취약층을 중심으로 편성한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이번주 국회 본회의 통과를 목표로 닷새간 심사에 들어간다. 이번 추경안에서는 만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2만원씩 지급하는 통신비와 만 7세 이하 아동으로 ... 40만원과 취업 후 60만원 등 총 100만원을 지원한 사업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폐업 요건을 충족하고 1시간가량의 간략한 온라인 교육을 수려하면 받을 수 있는 이번 '폐업 점포 재도전 장려금'과는 달리, 직접 가게를 ...

    한국경제 | 2020.09.13 10:01 | 조아라

  • thumbnail
    [종합] 소양강댐 3년 만에 수문 개방…초당 3000t 방류 시작

    한강의 홍수조절 최후 보루인 소양강댐의 수문이 3년만에 열렸다. 닷새째 이어진 집중호우로 홍수기 제한수위를 넘어서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는 이날 오후 3시를 기해 수문을 차례로 열어 물을 쏟아냈다. 소양강지사는 가운데 수문 ... 물이 한강대교까지 도달하기까지 16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한강 수위가 1∼2m가량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방류량이 3000t으로 아주 많지는 않기 때문에 지금보다 상황이 크게 악화하지는 ...

    한국경제 | 2020.08.05 16:05 | 안혜원

전체 뉴스

  • thumbnail
    귀성 대신 '추캉스'·'늦캉스'…수도권 이탈 행렬에 방역 초비상

    ... 사실상 '예약 마감' 지자체 방역 대책 마련에 전전긍긍, 관광업계도 방역 협력 추석 황금연휴를 닷새 남짓 앞두고 전국 주요 리조트와 호텔 객실 예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사실상 마감됐다. ... "10월 중순까지도 예약이 거의 찼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는 "올해 손님 중 30%가량은 처음 캠핑하는 분들"이라며 "코로나19로 고향에 가지 않는 대신 캠핑에 나서는 관광객이 늘어난 ...

    한국경제 | 2020.09.24 15:50 | YONHAP

  • thumbnail
    59년 만의 4차 추경 본회의 통과…7.8조원 규모(종합)

    ... 만이다. 국회를 통과한 추경안은 사회적 거리 두기 격상 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전체 액수의 절반가량을 지원한다.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매출이 줄어든 연 매출 4억원 이하 일반 업종 종사자에 기본 100만원을 지급한다. ... 반대표를, 장 의원을 포함한 정의당 원내 6명은 기권표를 던졌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추석까지 일하는 날을 기준으로 닷새밖에 남지 않았다"며 "정부는 최대한 노력해 많은 분이 추석 전 지원금 받도록 최대한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

    한국경제 | 2020.09.22 22:48 | YONHAP

  • thumbnail
    의식 찾았다던 '라면 화재' 형제 여전히 위중…안타까움 더해(종합)

    ... 연기 흡입으로 상태 안 좋아 부모가 없는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불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닷새째 의식을 찾지 못해 산소호흡기에 의존한 채 계속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8일 오후 한때 동생에 이어 ... 외출한 엄마가 없는 집에서 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하려다가 변을 당했다. A군 형제와 어머니는 기초생활 수급 대상자로 경제적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매달 수급비와 자활 근로비 등 160만원가량을 지원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8 18:10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