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와글와글ㅣ 중국어특구, 결국 조선족자치구 만들기 아닌가요

    ... 교육감의 발언을 놓고 3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갑론을박이 진행 중이다. 단순히 정책에 대한 찬반에서 나아가 '조선족 동포'로 불리는 중국 출신 이주민에 대한 혐오 반응까지 커지고 있다. 중국어특구, 일명 이중언어특구는 중국인 ... 선주민들이 떠나가고, 결국엔 조선족자치구가 되리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중국 출신 이주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대림동, 가리봉동, 자양동 등에서 발생하는 강력 범죄들이 미디어를 통해 알려지면서 '조선족이 많이 사는 지역은...

    HEI | 2020.01.19 08:42 | 김소연

  • thumbnail
    와글와글ㅣ이중언어특구는 조선족 특구? 영등포·구로·금천 주민들이 반대하는 이유

    ... 해야한다"고 발언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해당 지역 주민들 중 몇몇은 조희연 교육감의 발언으로 "조선족 특구로 낙인찍혔다"면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조 교육감은 지난달 2일 서울시 영동포구 대림동에 위치한 ... 쓰는 언어와 한국 학생들이 사용하는 한국어를 자연스럽게 쓰면서 이중언어를 활성화하겠다는 의도로 알려졌다. 하지만 조선족에 대한 편견과 갈등이 사회 문제로 대두된 상황에서 이에 대한 봉합이나 논의 없이 이중언어특구 지정 발언을 하면서 ...

    HEI | 2019.11.16 08:44 | 김소연

  • thumbnail
    [책마을] 근현대 격동기 함께한 한국 화교 100년의 시간

    ... 재배 능력을 발휘하면서 근대 초 조선 경제에 큰 역할을 담당했다”며 “건축 기능공으로도 뛰어나 서울 명동성당, 약현성당 건축에 그들의 숙련된 노동력이 크게 기여했다”고 서술한다. 21세기 들어서는 조선족을 중심으로 한 중국의 노동력이 빠르게 늘었다. 서울 대림동엔 ‘신(新)화교’라 부르는 이들이 정착하면서 거대한 상권을 형성했다. 그 덕분에 중국인 관광객이 늘어 주말에만 5만 명이 찾기도 한다. 저자는 화교가 ...

    한국경제 | 2018.10.25 18:28 | 윤정현

전체 뉴스

  • thumbnail
    '본격연예 한밤' 장동윤, 동료들의 영상 편지에 눈물 훌쩍

    ... 금융기업의 인턴에 합격한 상태였다는 장동윤이 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한 이유는 무엇일까. '한밤'에서는 연기를 처음 시작하며 모든 것이 어려웠던 그의 뒷이야기를 자세히 들어봤다. 그는 영화 '뷰티풀 데이즈' 촬영 당시 영화 속 낯선 조선족의 연변 말투를 배우기 위해 무작정 대림동으로 향해 발음을 배우는 등 피나는 노력들을 했다고 한다. 이어 '한밤'은 장동윤을 위해 대배우들의 영상편지를 준비했다. 영상이 재생되자마자 진심으로 놀란 모습을 보이며 귀여운 매력을 뽐낸 ...

    텐아시아 | 2020.01.08 11:10

  • thumbnail
    [2019 마약 보고서]⑥'약은 평생 굴레'…엄마 마약상의 회한

    ... 바로 거래처 대포통장으로 보냈다. 그리고 빨대와 휴대용 초정밀 저울을 이용해 1g, 5g, 10g 단위로 약을 소분했다. 지퍼백에 소분한 약을 나눠 담고 서류 봉투로 지퍼백을 쌌다. 자정이 지나자 그는 약속 시각에 맞춰 대림동으로 차를 몰았다. 며칠 전 11g의 마약을 주문한 단골과 거래하기 위해서였다. 단골은 조선족 전용 마작·카드 도박장에 마약을 공급하는 사람이었다. B의 마약 전달 방식은 이랬다. 우선 약속장소에서 한 정거장 거리에 차를 ...

    한국경제 | 2019.11.29 07:30 | YONHAP

  • thumbnail
    [고침] 사회('대림동 여경 동영상' 경찰 뺨 때린 조선족,…)

    '대림동 여경 동영상' 경찰 뺨 때린 조선족, 1심서 집행유예 이른바 '대림동 여경' 논란을 일으킨 동영상에서 경찰관의 뺨을 때려 현장에서 제압됐던 조선족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 박찬우 판사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조선족 강모(41)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같이 기소된 허모(53)씨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모두 혐의를 인정하고 ...

    한국경제 | 2019.07.18 10: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