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독일, 코로나19 계기로…공공의료 인력 5000명 늘린다

    ... 집계를 위한 디지털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아 지연 집계 등의 문제점이 지적돼왔다. 이에 연방정부는 40억 유로(약 5조616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아울러 의대 정원을 늘려 의사 수도 늘린다는 계획이다. 앞서 독일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 의원단은 지난 4일 비공개회의에서 중기적으로 의대 정원을 5000명 늘리기로 했다. 현재 독일 전체의 의대 정원은 1만명 정도다. 기민당·기사당 연합은 베이비붐 세대가 ...

    한국경제 | 2020.09.08 08:03 | 채선희

  • 현금살포 대신 감세…'모범생' 獨은 달랐다

    ... 예상한 규모(약 1000억유로)보다 30% 많은 금액이다. 눈길을 끈 대목은 소비경기 진작을 위해 27조원 규모의 부가가치세를 인하한 점이다. 미국 일본 한국 등이 국민에게 직접 재난지원금(현금)을 뿌린 것과는 대조적이다. 독일 대연정이 이날 발표한 경기부양책에 따르면 일반 부가가치세율은 현행 19%에서 16%로 3%포인트 낮아진다. 식품 등 생필품에 적용되는 부가가치세율은 7%에서 5%로 인하된다. 적용기간은 7월부터 연말까지 6개월이다. 세율 인하로 인한 정부의 ...

    한국경제 | 2020.06.04 17:33 | 이고운

  • 이스라엘, 1년만에 연정 구성 가닥…베니 간츠·네타냐후 손잡기로 [선한결의 중동은지금]

    ...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다”며 “특수한 상황엔 특수한 결정을 내려야 하고, 이때문에 비상 연정구성을 모색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간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도 간츠 대표와 네타냐후 총리에게 대연정 구성을 여러번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가 번지는 와중에 정계 교착상태가 이어져선 안된다는 판단에서다. 이스라엘은 작년 4월과 9월 총선 이후 네타냐후 총리와 간츠 모두 연립정부 구성에 실패하면서 정국 혼란이 장기간 이어져 ...

    한국경제 | 2020.03.27 11:54 | 선한결

전체 뉴스

  • thumbnail
    "그리스 캠프서 난민 더 수용해라"…베를린서 대규모 집회

    ... 거처를 잃은 난민을 일부 수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EU 회원국 가운데 독일과 프랑스 등 10개국은 미성년자 400명을 데려오기로 결정했다. 논의를 주도한 독일과 프랑스는 각각 100∼150명을 수용하기로 했다. 이어 독일 대연정은 논의 과정을 통해 독자적으로 난민 1천553명을 추가로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독일은 시리아 내전 등으로 난민이 몰려든 지난 2015년 유럽의 난민 위기 당시 국경을 열어 이듬해까지 100만 명이 넘는 난민을 받아들였다. 이후에도 ...

    한국경제 | 2020.09.21 02:39 | YONHAP

  • thumbnail
    EU내 유일 거리 담배광고 허용 독일, 2022년부터 금지

    ... 광고를 전면 금지했다. 독일은 미디어를 통한 담배 광고를 금지해왔으나 유럽연합(EU) 회원국 가운데 유일하게 거리와 영화관에서의 담배 광고를 허용해왔다. 18일 AFP 통신에 따르면 독일 연방상원은 이런 내용의 법안을 처리했다.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과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은 오랜 협상 끝에 지난 5월 담배 광고의 전면 금지에 합의했다. 대연정은 2016년에도 담배 광고의 전면 금지를 논의했는데, 중도보수 성향의 기민당·기사당 연합의 반대로 합의에 ...

    한국경제 | 2020.09.18 22:57 | YONHAP

  • thumbnail
    독일, '대형 화재' 그리스 난민캠프서 1천500명 데려오기로(종합)

    ... 차원에서 난민 문제를 해결하도록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정치권에서는 지난 8일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모리아 난민캠프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대부분의 시설이 불에 탄 뒤 난민을 데려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은 수천명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제안했고,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의 의원 10여 명도 5천명의 난민 수용을 촉구했다. 실질적으로 난민을 분산 수용해야 하는 지방자치단체도 180여 곳이 난민 수용의사를 ...

    한국경제 | 2020.09.16 02:45 | YONHAP

사전

게르하르트 슈뢰더 [Gerhard Schroder] 경제용어사전

... 사회민주당(SPD)의 전통과는 거리가 먼 정책들이었다. 당장 지지 기반인 노조는 강력 반발했고 사민당 내에서도 불만이 터져나왔다. 결국 2005년 총선에서 슈뢰더는 앙겔라 메르켈이 이끄는 중도우파 기독민주당(CDU)에 패해 총리 자리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신임 메르켈 총리는 사민당과 대연정을 통해 아젠다 2010 개혁을 이어갔고 이후 독일 경제가 부활하면서 슈뢰더는 '정파의 이익보다 국가의 이익을 중시하는 정치인'으로 재조명받았다. 슈뢰더는 입지전적 인물이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