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10월20일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주요 뉴스] 한국 증시 등지는 외국인 外 유료

    ... 외국인들의 유가증권시장 순매도 규모는 4조2810억원입니다. 미국 신용등급 강등 여파로 글로벌 증시가 충격을 받았던 2011년(7조9955억원 순매도)이후 7년만의 최대 규모로 집계됐습니다. 그러다보니 ‘코리아 엑소더스(대탈출)’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외국인과 증시, 자세히 점검했습니다. 2. 한국GM, R&D 법인 분리...철수 위한 수순? 한국GM은 19일 주주총회를 열고 연구개발(R&D) 부문을 ...

    모바일한경 | 2018.10.19 16:49 | 하영춘

  • thumbnail
    위원장과 간부는 '집안싸움', 직원들은 엑소더스…'공정위의 추락'

    ... 선호도도 떨어지고 있다. 지난달 행정고시 2차 합격자를 대상으로 한 부처 선호도 설문조사를 보면 공정위는 8위로 처졌다. 작년과 2016년에는 같은 조사에서 모두 4위를 차지했다. 이러다 보니 내부에선 ‘엑소더스(대탈출)’ 분위기도 감지된다. 하반기 공정위에서 타 부처로 전출을 희망한 사람은 6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직원이 600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10명 중 1명이 전출을 바라고 있다는 얘기다. 이태훈 기자 beje...

    한국경제 | 2018.10.18 17:32 | 이태훈

  • thumbnail
    [사설] 이러다 중국 원전에 손 벌릴 날 올지 모른다

    ... 가뜩이나 경쟁이 치열한 글로벌 시장에서 ‘탈원전’을 외치는 나라가 수주를 늘린다는 건 말처럼 쉽지 않다. 결국 수출마저 더는 가망이 없다고 판단되면 가시화되기 시작한 인력 유출이 ‘인력 엑소더스(대탈출)’로 번지지 말란 법이 없다. 이는 곧 국내 원전산업 생태계의 완전한 파괴를 의미한다. 지금은 국내 원전 인력이 UAE로 빠져나가고 있지만 앞으로는 중국으로 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원전 건설을 늘리는 중국이 ...

    한국경제 | 2018.10.16 17:52

전체 뉴스

  • thumbnail
    '신서유기5' 피오, 첫방부터 적응력 甲..허당 美로 매력 포텐 폭발

    ... 가졌다. 피오의 합류를 몰랐던 송민호는 “너야?”라고 거듭 물으며 격하게 반겼고, 곧 얼싸안으며 동갑내기 현실 친구다운 반응을 보여 앞으로 펼쳐질 둘의 절친 케미를 기대케 했다. 강호동 역시 tvN ‘대탈출’에서 피오와 ‘피호동’으로 불리며 재미를 준바. 피오를 만나자마자 아버지와 아들 같은 꽁냥꽁냥 케미를 발산하며 송민호의 질투를 사 폭소케 했다. 그리고 귀신 캐릭터 선정을 위한 게임에서 피오는 ...

    스타엔 | 2018.10.01 10:25

  • thumbnail
    '신서유기5', 첫 방부터 通했다..역대 시리즈 첫 방 최고 시청률 기록

    ... 방송에서는 여느 때처럼 방에서 첫 녹화가 시작됐다. 멤버들은 이번 시즌 게스트로 출연하는 피오의 깜짝 등장에 놀라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특히 고등학교 때부터 절친이었다는 송민호는 연신 믿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고, 대탈출에서 호흡을 맞췄던 강호동은 유난히 반가워했다. 이번 시즌이 ‘(귀)신과 함께’라는 부제와 함께 진행되는 만큼, 이날 전세계의 귀신 복장이 총 출동했다. 귀신을 선택하기 위해 한국 예능인 종합 평가, &...

    스타엔 | 2018.10.01 08:44

  • thumbnail
    '신서유기5' 송민호, 피오 등장에 "기쁘지만 밥그릇 챙겨야지"

    ... 피오가 합류했다. 송민호와 피오는 고등학교 때부터 친구 사이로, 피오는 “싸워도 보는 친구”라고 소개했다. 민호는 피오의 등장에 놀라면서도 가장 크게 기뻐했다. 하지만 이후 tvN 예능프로그램 ‘대탈출’을 통해 호흡을 맞춘 강호동과 피오가 손을 잡는 등 친한 모습을 보여주자, 송민호의 눈빛은 견제로 바뀌었다. 앞선 시즌에서 ‘민호동’이란 애칭을 만들며 강호동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기 때문이다. 민호는 ...

    텐아시아 | 2018.09.30 2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