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초당 2500t' 용담댐 수문도 열렸다…충남 금산군 마을 주민 대피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전북 진안군 용담댐도 방류를 시작했다. 충남 금산군은 하천 인근 마을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8일 금산군은 초당 최대 2500톤(t) 방류가 시작되기 전 침수가 우려되는 하류 제원면과 부리면 등 저지대 주민들에게 대피하라는 재난 문자를 보냈다. 일부 도로는 통제를 시작했다. 군은 현재까지 주민 22명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대피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용담댐 방류 영향으로 주택이 잠기는 등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한국경제 | 2020.08.08 15:43 | 채선희

  • thumbnail
    광주 '물폭탄'…8개 마을 400여명 이재민 발생

    ... 물난리가 난 광주광역시의 8개 마을에서 4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광주광역시청은 8일 오전 10시30분을 기준으로 8개 마을에서 412명의 이재민이 발생해 인근 임시주거시설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또 일부 침수된 양동 복개상가에 주민대피령을 발령해 1000여명이 대피했다. 광산구 임곡동에서는 인근 황룡강이 범람하면서 도로가 침수돼 4개 마을에서 주민 100여명이 고립된 상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8 14:06 | 이보배

  • thumbnail
    '물폭탄' 광주천 범람 위기…"도로 잠기고 열차 운행 중단"

    광주·전남에 쏟아진 폭우에 광주천이 범람 직전에 놓이고,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낙뢰를 동반한 폭우에 도로와 함께 차량 수십 대가 물에 잠기고 산사면이 유실되기도 했다. 7일 광주 서구에 따르면 양동 태평교 광주천의 수위가 높아져 호남 최대 전통시장인 양동시장, 복개상가 인근에는 하천물이 불과 몇m 위 도로를 삼킬 듯 넘실대 위태로운 상황이다. 양동 둔치주차장, 광주천 1·2교와 광암교 등 광주천 하부 도로도 침수가...

    한국경제 | 2020.08.07 20:07 | 이보배

전체 뉴스

  • thumbnail
    물난리 부른 용담댐 방류…"수위조절 실패" vs "기상청 오보 탓"

    ... 농경지와 55채의 주택이 침수됐고, 옥천도 46.4㏊의 농경지와 11채의 주택이 물에 잠겼다. 이재민도 영동에서 395명, 옥천에서 138명 발생했다. 용담댐 물이 먼저 도착하는 영동군의 경우 8일 오후 3시 양산·양강·심천면에 대피령을 내리고 마을방송까지 했지만 쓰나미처럼 밀려드는 거센 물살을 피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송호관광지가 침수됐고, 남대천 둑 50여m가 유실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이재민들은 양산초등학교 체육관과 마을회관, 경로당에서 뜬 눈으로 밤을 ...

    한국경제 | 2020.08.10 15:53 | YONHAP

  • thumbnail
    닷새 전 물에 잠겼던 철원 정연리 다시 주민 대피령

    재난문자 통해 정연리 주민 대피 통보…한탄강 수위 상승 중 닷새 전 기록적인 호우로 마을 대부분이 물에 잠겼던 강원 철원군 갈말읍 정연리에 다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철원군은 이날 오후 3시 28분 재난문자를 통해 "현재 한탄강 수위 상승으로 인해 정연리 지역 주민들은 신정연리 마을회관으로 대피해 달라"고 통보했다. 군에 따르면 이날 철원지역에 강한 비가 이어져 민통선 마을 인근을 흐르는 한탄강이 점점 불어나는 상황이다. 강원지방기상청에 ...

    한국경제 | 2020.08.09 16:01 | YONHAP

  • thumbnail
    알프스 대빙하 붕괴위험에 주민 긴급대피…수영장 200개 규모

    ... 밀라노 두오모 대성당과 비슷한 크기라고 한다. 해발 2천m 높이에 있는 이 빙하는 최근 연일 계속된 무더위로 조금씩 이동해왔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5일 밤 빙하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과 관광객 70여명에 긴급 대피령을 내리고 해당 구역의 진입을 통제했다. 이러한 통제 조처는 향후 수일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작년 9월에도 같은 지역에서 25만㎥ 규모의 빙하 붕괴 우려가 제기돼 주민 대피 등의 조처가 취해진 바 있다. 전문가들은 최근 ...

    한국경제 | 2020.08.08 21: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