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현대종합상사, 20조원 우크라 고속철 수주 나선다

    ... 수주에 나선다. 중국 정부의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전략을 수행하는 중국철도건설공사(CRCC)와 정면승부를 벌일 전망이다. 4일 외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부는 키예프~하리코프~도네츠크 등 3대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고속철도 건설 사업에 대한 타당성조사에 조만간 착수할 예정이다. 노후한 철도와 고속전동차를 교체하고, 각종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 규모는 180억달러에 달한다. 재정상태가 열악한 우크라이나 ...

    한국경제 | 2020.11.04 17:06 | 강경민

  • 우크라이나-친러 반군 포로 교환

    우크라이나 정부와 친러시아 성향의 분리주의 반군 간 포로 교환이 29일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에서 이뤄졌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분리주의 반군은 2014년 3월 크림반도가 러시아에 병합된 뒤 분리·독립을 선언하고 정부를 상대로 무장 투쟁을 벌여왔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지난 9일 포로 교환 등 분쟁 해결에 합의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2.29 19:29

  • 러시아·우크라이나 '5년 전쟁' 휴전 합의…푸틴, G8 회복 노린다

    ... 있다. 두 정상의 만남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친러시아계 세력의 반정부 무력 시위가 전쟁으로 확대된 이후 5년8개월 만이다. 2014년 4월 돈바스 지역에서는 친러 분리주의 반군 세력이 러시아의 지원으로 독립을 선언하고 도네츠크공화국과 루간스크공화국 설립을 선포하며 내전이 발생했다. 이후에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어 친러 반군을 적극 지원해왔다. 우크라이나 내전으로 지금까지 숨진 사람만 1만4000명이 넘고, 피란민은 100만여 명이 발생하면서 두 ...

    한국경제 | 2019.12.10 17:09 | 안정락

전체 뉴스

  • thumbnail
    러-우크라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회담…협력 강화 논의(종합)

    ... 강조했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영토 회복에 터키의 지지가 중요하다"며 "터키 측에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일어나고 있는 인권침해와 군사화에 대해 자세히 알렸다"고 말했다. 돈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간스크와 도네츠크 일대를 가리키는 곳으로 친러시아 성향의 주민이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

    한국경제 | 2021.04.11 16:40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와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 회담

    ... 덧붙였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영토 회복에 터키의 지지가 중요하다"며 "터키 측에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일어나고 있는 인권침해와 군사화에 대해 자세히 알렸다"고 말했다. 돈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간스크와 도네츠크 일대를 가리키는 곳으로 친러시아 성향의 주민이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

    한국경제 | 2021.04.11 05:27 | YONHAP

  • thumbnail
    러, 우크라에 "친러 분리주의반군 공격시 군사개입 불가피" 경고(종합)

    ... 돈바스 분쟁 해결에 참여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참가자들이 많으면 많을수록 해결책을 찾기가 어려운 법이기 때문에 미국의 참여가 협상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돈바스 지역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일대를 가리키며, 친러시아 성향 주민이 다수다. 돈바스 지역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지금까지도 반군이 통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09 18: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