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17곳 중 최소 12곳 진보 '승리' … 자사고 폐지·혁신학교 확대 힘 받는다

    ... 가운데 최소 12곳에서 진보 후보들이 보수·중도 성향 후보를 앞섰다. 서울에선 조희연 현 교육감이 박선영 후보를 크게 앞섰고, 경기에서도 이재정 현 교육감이 임해규 후보를 여유 있게 앞섰다. 이 밖에 부산(김석준) 인천(도성훈) 세종(최교진) 등에서도 진보 후보들이 우위를 보였다. 보수 후보가 앞선 곳은 대구·경북·대전 세 곳뿐이었다. 이번 선거에는 총 12명의 현직 교육감이 출마해 최소 10명이 재선에 성공했다. 진보진영은 2010년 ...

    한국경제 | 2018.06.14 00:17 | 구은서/김동윤

  • thumbnail
    "교복·급식·수학여행비 공짜"… 제주선 '무상통학'도 등장

    ... 고등학교 무상급식을 석식으로 확대하고 교과서, 체육복, 중·고교 교복을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체험학습과 수학여행비를 무상지원하고 공·사립유치원 무상급식을 시행하는 공약도 발표했다. 진보 성향 도성훈 후보는 고교 수업료 전액 지원과 중·고생 교복비, 연장체험학습 보험료, 유치원 체험학습비와 급식비에 졸업앨범비까지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보수 성향의 최순자 후보는 유치원 무상급식과 1인 1외국어 무상교육을 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18.06.12 01:38 | 박진우

  • thumbnail
    교육감 선거 17곳 중 12곳에 현직 출마

    ... 비현직 구도로 치러질 전망이다. 전날에는 배종수 서울교대 명예교수와 송주명 한신대 교수, 임해규 경기교육포럼 대표가 각각 경기교육감 후보 등록을 마쳤다. 교육감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인천에서는 고승의 전 인천 덕신고 교장, 도성훈 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장, 최순자 전 인하대 총장 등이 후보로 등록했다. 이 밖에 김석준 부산교육감, 김병우 충북교육감, 박종훈 경남교육감 등이 후보등록을 마쳐 재선에 도전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 민병희 강원교육감, 장휘국 ...

    한국경제 | 2018.05.25 17:54 | 구은서

전체 뉴스

  • thumbnail
    인천 새 진보교육감 시대… '무상·혁신 교육' 바람

    ... 맞게 된 인천에서 '무상'과 '혁신'을 필두로 한 교육 복지가 확대된다. 인천 첫 진보교육감인 이청연 전임 교육감이 뇌물 비리로 물러나면서 주춤했던 진보 교육 정책에 다시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은 당선 소감에서부터 "이번 선거 승리의 주역은 인천교육의 혁신을 바라는 시민들의 승리"라며 교육 혁신을 강조했다. 그는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학생·지역·학교 간 교육 불평등 개선을 ...

    한국경제 | 2018.06.18 08:04 | YONHAP

  • thumbnail
    진보, 전국 교육감 14곳 석권… 보수 2·중도 1곳

    ... 후보가 46.6%로 보수 성향 박선영 후보(36.2%)에 10%포인트 넘게 앞섰다. 부산도 진보 성향의 현 교육감 김석준(47.8%) 후보가 김성진(27.1%)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현재 교육감 공석 상태인 인천은 진보 성향 도성훈(43.8%) 후보가 고승의(29.8%) 후보를 제치고 당선인이 됐다. 경기는 진보 진영 이재정(40.8%) 현 교육감이 보수 임해규(23.5%) 후보 등 경쟁자 3명을 따돌리고 재선에 성공했다. 7명의 후보가 나온 울산에선 ...

    한국경제 | 2018.06.14 09:37 | YONHAP

  • thumbnail
    [6·13 선거] 교육감 당선인 17명 평균 62세… 재산 7억3000여만원

    ... 재산신고액 평균은 7억3천66만여원이었다. 신고액이 제일 많은 당선인은 강은희 당선인으로 19억8천400여만원의 재산이 있다고 밝혔다. 신고액이 가장 적은 당선인은 재선된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으로 재산이 656만원이었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은 최근 5년 새 세금을 체납한 적이 있다고 신고했다. 선거공보에 따르면 도 당선인 배우자가 124만5천만원의 세금을 체납했다. 전과가 있는 당선인은 전체의 52.4%인 9명이었다. 초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

    한국경제 | 2018.06.14 09: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