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17곳 중 최소 12곳 진보 '승리' … 자사고 폐지·혁신학교 확대 힘 받는다

    ... 가운데 최소 12곳에서 진보 후보들이 보수·중도 성향 후보를 앞섰다. 서울에선 조희연 현 교육감이 박선영 후보를 크게 앞섰고, 경기에서도 이재정 현 교육감이 임해규 후보를 여유 있게 앞섰다. 이 밖에 부산(김석준) 인천(도성훈) 세종(최교진) 등에서도 진보 후보들이 우위를 보였다. 보수 후보가 앞선 곳은 대구·경북·대전 세 곳뿐이었다. 이번 선거에는 총 12명의 현직 교육감이 출마해 최소 10명이 재선에 성공했다. 진보진영은 2010년 ...

    한국경제 | 2018.06.14 00:17 | 구은서/김동윤

  • thumbnail
    "교복·급식·수학여행비 공짜"… 제주선 '무상통학'도 등장

    ... 고등학교 무상급식을 석식으로 확대하고 교과서, 체육복, 중·고교 교복을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체험학습과 수학여행비를 무상지원하고 공·사립유치원 무상급식을 시행하는 공약도 발표했다. 진보 성향 도성훈 후보는 고교 수업료 전액 지원과 중·고생 교복비, 연장체험학습 보험료, 유치원 체험학습비와 급식비에 졸업앨범비까지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보수 성향의 최순자 후보는 유치원 무상급식과 1인 1외국어 무상교육을 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18.06.12 01:38 | 박진우

  • thumbnail
    교육감 선거 17곳 중 12곳에 현직 출마

    ... 비현직 구도로 치러질 전망이다. 전날에는 배종수 서울교대 명예교수와 송주명 한신대 교수, 임해규 경기교육포럼 대표가 각각 경기교육감 후보 등록을 마쳤다. 교육감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인천에서는 고승의 전 인천 덕신고 교장, 도성훈 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장, 최순자 전 인하대 총장 등이 후보로 등록했다. 이 밖에 김석준 부산교육감, 김병우 충북교육감, 박종훈 경남교육감 등이 후보등록을 마쳐 재선에 도전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 민병희 강원교육감, 장휘국 ...

    한국경제 | 2018.05.25 17:54 | 구은서

전체 뉴스

  • thumbnail
    민선 7기 공식 출범… 이구동성 "주민 중심 행정" 다짐

    ... 피해 예방을 위한 점검으로 공식업무를 시작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취임식을 겸한 월례조회를 열었고, 최교진 세종시교육감과 김지철 충남도교육감도 간소한 취임식을 열어 학생 안전과 행복한 학교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장애인 학생들의 1일 교사 활동을 시작으로,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태풍 대비 긴급회의를 첫 일정으로 소화했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과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등도 학교를 방문하거나 ...

    한국경제 | 2018.07.02 13:28 | YONHAP

  • thumbnail
    쓰레기 줍고 밥 퍼주고 헌혈도… 의례적 취임식은 옛말

    ... 당선인은 외솔초 정문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으면서 취임 첫날을 시작한다. 이후 첫 업무지시로 교육적폐 청산의 의미를 담아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 615명에 대한 징계처분 철회를 지시하는 공문에 서명한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은 현충탑 참배를 한 뒤 인천 청선학교 장애인 학생 등교를 돕는 1일 교사 활동으로 업무를 시작한다. 취임식을 검소하게 열어 아낀 예산을 지원이 필요한 곳에 쓰는 당선인도 있다. 경기 남양주시는 조광한 시장 당선인 ...

    한국경제 | 2018.06.29 09:49 | YONHAP

  • thumbnail
    인천 새 진보교육감 시대… '무상·혁신 교육' 바람

    ... 맞게 된 인천에서 '무상'과 '혁신'을 필두로 한 교육 복지가 확대된다. 인천 첫 진보교육감인 이청연 전임 교육감이 뇌물 비리로 물러나면서 주춤했던 진보 교육 정책에 다시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은 당선 소감에서부터 "이번 선거 승리의 주역은 인천교육의 혁신을 바라는 시민들의 승리"라며 교육 혁신을 강조했다. 그는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학생·지역·학교 간 교육 불평등 개선을 ...

    한국경제 | 2018.06.18 08: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