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돈스코이호 사기사건' 공범, 재판서 혐의 전면 부인

    유니버셜그룹 대표 "피해자 피해 보상 노력했을 뿐"…주범은 해외 도피 중 금괴를 실은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발견했다며 투자 사기 행각을 벌인 일명 '돈스코이호 사기 사건'의 주범과 공모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 유니버셜그룹(전 신일그룹) 대표가 8일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검찰은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피고인은 류승진 전 신일그룹 대표(해외도피)와 공모해 트레저SL코인 및 유니버셜코인 구매 대금으로 ...

    한국경제 | 2020.07.08 11:46 | YONHAP

  • thumbnail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신일그룹 관계사 전 대표 항소심도 실형

    법원 "주범 등과 공모해 사기 가담…양형 바꿀 이유 없어"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내세운 투자금 사기 행각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관계사의 전 대표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2부(선의종 부장판사)는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전 대표 유모(66)씨와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유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유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유씨는 2018년 4∼7월 ...

    한국경제 | 2020.04.18 08:45 | YONHAP

  • thumbnail
    "경북 금광서 채굴한 금과 교환"…가짜 가상화폐 판 30대 실형

    ... 수익을 나눠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에는 아무런 근거가 없었다. 이들이 판 코인도 살 수만 있고 되팔 수는 없게 설계된 가짜 가상화폐였다. SL블록체인그룹의 정체는 그해 여름 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던 '보물선 돈스코이호 투자사기'를 벌인 신일그룹이었다. 경찰이 돈스코이 투자사기 관련 수사에 착수하자 SL블록체인그룹으로 이름을 바꿔 '2차 사기'를 벌인 것이었다. 이 업체가 판매한 가짜 가상화폐를 제작해주고 투자가 이뤄지도록 홍보한 30대가 재판에서 ...

    한국경제 | 2020.02.17 06: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