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경과 맛있는 만남] 유인택 "공연 기획·영화 제작·문화 VC…끊임없이 새로운 장르 도전"

    ... 그것도 암벽 등반. 장비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채 오르고 또 올랐다. 대학에선 연극에 푹 빠져들었다. 시대의 아픔을 무대에서 그려내고 관객과 나누는 것이 마냥 좋았다. 이후에도 뭔가에 도전하는 데 거리낌이 없었다. 영화, 뮤지컬, 벤처캐피털업계를 ... 지 100여 일 만에 온 가족이 함께 서울로 왔다. 혜화초, 경복중, 경복고를 다니며 줄곧 서울대 문리대가 있던 동숭동 인근에서 살았다. 당시 청춘들은 뜨겁고 강렬했다고 했다. 투철한 시대 정신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행동에 나섰다. ...

    한국경제 | 2019.08.16 17:40 | 김희경

  • thumbnail
    현대인 삶과 고뇌 몸짓으로… 국제 '춤판' 열린다

    ... Festival)’가 오는 16일 개막한다. 2018 모다페는 올해로 37회째를 맞은 국내 최장수현대무용축제다. 한국현대무용협회가 주최하는 이 행사는 한국 등 5개국, 26개 예술단체, 133명의 아티스트가 참가해 27일까지 서울 동숭동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과 소극장, 마로니에 공원 일대 및 이음아트센터 앞 야외무대에서 열린다. 올해 모다페에서 주목할 부분은 개막작과 폐막작이다. 개막을 알릴 무용단은 영국 최고 피지컬댄스시어터로 꼽히는 게코(Gecko)다. ...

    한국경제 | 2018.05.03 17:19 | 은정진

  • thumbnail
    신명과 恨의 '짜릿한 하모니'… 국내 유일 창작춤판 열린다

    한국 창작춤 축제인 ‘한국무용제전’이 18일부터 29일까지 서울 동숭동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국내 창작춤 축제로는 유일한 행사다. 사단법인 한국춤협회 주최로 열리는 이번 ... 안무가들이 다양한 창작춤을 선보인다. 한국 무용계를 이끌어나갈 젊은 안무가를 발굴하고 공연기회를 주기 위해 마련된 소극장 공연에선 12팀의 국·시립 무용단원들이 신명과 한을 주제로 한 실험적인 무대를 펼친다. 은정진 기자 ...

    한국경제 | 2018.04.17 18:29 | 은정진

전체 뉴스

  • thumbnail
    격동하는 19세기말 러시아 시대상 다룬 연극 '세자매'

    극단 완자무늬는 동숭무대소극장 'THE PLAY' 시리즈 첫 작품으로 안톤 체호프의 '세자매'를 공연한다고 9일 밝혔다. 러시아 문호 안톤 체호프의 4대 희곡 중 하나로, 등장인물의 일상과 심리를 통해 격동하는 19세기 말 러시아의 ... 연출(극단 완자무늬 대표)은 "현대화된 대화체와 세련된 무대장치 등이 그동안 다소 지루했던 '세자매'에 대한 경험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22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대학로 동숭무대소극장에서 공연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09 10:46 | YONHAP

  • thumbnail
    연출·배우·무대 바꾸고 돌아온 뮤지컬 '쓰릴미'

    미국에서 벌어진 전대미문 유괴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하는 뮤지컬 '쓰릴 미'가 10주년 공연 이후 2년 만에 연출, 배우, 무대를 바꾸고 귀환했다. 극은 부유한 가정에서 자란 '나'와 니체의 초인론에 빠진 '그'가 1년 만에 재회해 방화, 절도에 이어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저지르는 이야기를 다룬다. 18일 동숭동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에서 열린 프레스콜에서는 두 인물의 1년 만의 재회, 함께 저지르는 각종 범죄, 경찰의 수사에 따른 갈등과 ...

    한국경제 | 2019.12.18 18:06 | YONHAP

  • thumbnail
    [공연소식] 마임공작소 판 '지금 여기, 마임' 外

    국립국악관현악단 '정오의 음악회' ▲ 마임공작소 판은 오는 21∼2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동숭무대소극장에서 '지금 여기, 마임'을 공연한다. 마임이스트 유홍영, 고재경, 류성국, 최정산의 최신 작업을 확인하는 무대다. 공연 막바지 특별출연하는 유진규는 작품 '있다! 없다!'에서 어둠 속 성냥 불빛과 목소리만 사용해 존재의 움직임을 보고 느끼게 한다. 주최 측은 "소개될 다양한 작품은 일상의 단순한 소재에서 발견한 인간의 본성과 점점 잊혀가는 ...

    한국경제 | 2019.08.13 10: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