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프로배구 '신인 후보' 구본승, 충격 은퇴 선언 "후회 안 해"

    프로배구 유력한 신인 후보로 언급되던 한국전력 구본승(23)이 돌연 은퇴를 선언해 충격을 안겼다. 구본승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은퇴의 뜻을 밝혔다. 가장 큰 이유는 단체 생활에 대한 부적응이었다. 그는 ... 신인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 1순위로 한국전력 유니폼을 입었다. 주전 레프트로 도약하며 올시즌 19경기에서 166득점, 공격 성공률 48.41%를 기록했다. 팀 공격 선봉으로 활약하며 올시즌 신인왕이 유력한 상황이었다. 한국전력 ...

    한국경제 | 2020.02.01 16:34 | 최민지

  • thumbnail
    보라황금빛으로 물든 LA공항·24초간 멈춘 경기장…브라이언트 추모하는 美

    ...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996년 NBA에 데뷔한 코비는 마이클 조던 은퇴 후 주춤하던 NBA의 흥행을 이끈 전설적인 선수다. LA 레이커스에서만 20시즌을 뛰면서 5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18번이나 올스타팀에 선발됐다. 득점왕 2회, 파이널 MVP 2회 등 화려한 경력을 쌓았고 올림픽에서도 두 차례 금메달을 땄다. 브라이언트의 선수 시절 등번호인 8번과 24번은 레이커스의 영구 결번으로 남았다. 전설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미국은 침통함에 빠졌다. 각계에서 ...

    한국경제 | 2020.01.27 17:06 | 최민지

  • thumbnail
    '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사고로 운명

    ... 은퇴할 때까지 20년간 LA 레이커스 한 팀에서만 뛰었다. 20년 동안 팀을 NBA 정상에 5회 올려놨고, 올스타팀에도 18번 올랐다. 득점왕도 두 번 기록했다. NBA 통산 득점은 3만3643점으로 카림 압둘 자바, 칼 말론,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에 이어 NBA 역사상 네 번째로 많다. 통산 득점 5위가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다. 레이커스는 브라이언트의 선수 시절 등번호인 8번과 24번을 영구 결번 처리했다. ...

    한국경제 | 2020.01.27 14:04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흥국생명 레프트 박현주 "신인, 욕심 생겨요"

    ... 코트에 등장했다. 경험만 쌓인 게 아니다. 2라운드 1순위에 뽑힌 박현주는 1라운드에 뽑힌 경쟁자들을 제치고 '신인 후보'로 떠올랐다. 박현주는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V리그 한국도로공사와의 홈경기에서도 개인 최다 타이인 14점을 올렸다. 특유의 날카로운 서브로 서브 득점 2개도 뽑았다. 흥국생명은 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2(25-19 25-19 22-25 20-25 15-11)로 꺾고, 7연패 ...

    한국경제 | 2020.02.17 10:50 | YONHAP

  • thumbnail
    서울·수원, K리그 ACL 첫 승 도전…'우리에게 맡겨요!'

    최용수의 서울, 역대 1차전 '전승'…상대는 멜버른 수원, 이니에스타 버틴 고베 상대…골잡이 타가트 득점포 기대 FC서울과 수원 삼성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K리그 팀 첫 승 사냥에 나선다. ... 팀을 5-1 승리로 이끌며 변함없는 '클래스'를 과시했다. 수원으로서는 이니에스타의 순도 높은 패스를 봉쇄해야 승리를 기대할 수 있다. 수원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득점왕 타가트의 '한 방'에 기대를 걸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7 10:16 | YONHAP

  • thumbnail
    '괴물 신인' 윌리엄슨 '덩크 쇼'…NBA 샛별 대결서 미국팀 완승

    ... 경기다. 올해는 미국팀에 '괴물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 윌리엄슨에 이어 드래프트 2순위로 강력한 신인 후보 중 한 명인 자 모란트(멤피스), 월드팀엔 '슬로베니아 특급' 루카 돈치치(댈러스) 등이 출격했다. 프리시즌 ... 화려한 플레이를 합작, 이름값을 했다. 윌리엄슨은 1쿼터 5분을 남기고 모란트의 패스를 받아 앨리웁 덩크로 첫 득점을 올렸고, 다음 공격에서도 모란트와 호흡을 맞춰 레이업 득점을 올렸다. 2쿼터 막바지에는 모란트가 다리 사이로 ...

    한국경제 | 2020.02.15 14: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