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재계약 거절한 이강인, 극장골 넣었다…발렌시아 2-1 승리

    ...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맞서던 후반 43분 왼발슛으로 결승 골을 뽑아내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해 9월25일 헤타페를 상대로 프리메라리가 데뷔골을 터트린 이후 9개월 12일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한 것이다. 지난달 30일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의 뒤를 이어 지휘봉을 잡은 보로 곤살레스 감독은 이강인 덕분에 3경기 만에 승리를 따냈다. 이강인의 소속 팀 발렌시아도 오사수나와 30라운드에서 2-0으로 ...

    한국경제 | 2020.07.08 07:36

  • 손흥민 부상 공식 발표, 최장 2개월 결장 예상까지 나와

    ... 애스턴 빌라전에서 고통을 호소한 오른팔의 골절이 확인돼 이번주 수술대에 오른다"라며 "손흥민은 이번 수술을 받은 뒤 메디컬팀의 진단에 따라 몇주간 재활에 최선을 다한다"라고 밝혔다. 손흥민의 부상은 짜릿한 득점포를 쏘아 올린 지난 17일 애스턴 빌라전에서 일어났다. 손흥민은 경기 도중 오른팔에 통증을 호소했는데 하프타임 의무진과 함께 라커룸으로 향하는 장면이 포착되어 국내외 팬들의 염려를 샀다. 이날 손흥민은 전·후반 종료 직전 ...

    한국경제 | 2020.02.18 23:52 | 장지민

  • 메시, 바르셀로나 소속 700번째 경기서 1득점 2도움…리네커 "말도 안 돼"

    ... 1골 2도움까지 더해 UCL 조별리그에서 34골 13도움을 기록 중이다.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완벽한 활약을 펼친 메시에 10점을 부여했다. 특히 메시는 이날 골로 UCL 무대에서 총 34팀을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라이벌 호날두는 33팀을 상대로 골을 넣었다. 메시가 1골 1도움을 기록한 시점에 트윗을 올린 리네커는 "터무니없다.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숫자들"이라고 놀라워했다. 이날 ...

    연예 | 2019.11.28 10:17 | 방정훈

전체 뉴스

  • thumbnail
    7경기 만에 터진 '멀티 골'…나상호, K리그1 15R MVP

    K리그2 14라운드 MVP는 경남 황일수 프로축구 성남 FC에 임대로 합류해 K리그1(1부) 7경기 만에 '멀티 골'로 득점포 가동을 시작한 나상호(24)가 처음으로 라운드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9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성남의 두 골을 책임져 2-0 승리를 이끈 나상호를 하나원큐 K리그1 2020 15라운드로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FC도쿄(일본)에서 성남으로 임대돼 9라운드부터 출전한 나상호는 ...

    한국경제 | 2020.08.12 09:37 | YONHAP

  • thumbnail
    반환점 돈 K리그2 '승격 전쟁 중'…1∼3위 '승점 1 차이' 초접전

    ... 제주는 14라운드에서 아산을 잡고 2경기 무승에서 벗어나 선두 경쟁에 다시 뛰어들었다. 다른 상위권 팀과 비교해 득점력이 다소 아쉬웠으나 공민현이 주포로 자리 잡아가고 있고, 본업이 수비수인 임동혁이 최전방에 기용돼 최근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힘을 보태는 것이 고무적이다. 4∼5위 서울 이랜드(승점 21)와 부천FC(승점 20)도 호시탐탐 상위권 진입을 노리는 팀들이다. 특히 정정용 감독의 지휘 속에 과거의 약한 모습을 지워낸 이랜드가 최근 다득점 2연승으로 ...

    한국경제 | 2020.08.12 06:05 | YONHAP

  • thumbnail
    맨유, 연장 PK 골로 코펜하겐에 신승…유로파리그 4강행

    ... 물리쳐 준결승에 올랐다. 인터 밀란은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바젤(스위스)의 승자와 준결승에서 격돌한다. 인터 밀란은 전반 15분 니콜로 바렐라, 6분 뒤 로멜루 루카쿠의 연속 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상대 선수와의 몸싸움 속에 넘어지면서도 공을 밀어 넣어 결승 골을 터뜨린 루카쿠는 유로파리그 9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 연속 경기 골 신기록을 세웠다. 레버쿠젠은 전반 25분 카이 하베르츠가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1 08: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