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집은 사유재산인데…'공유지의 비극'에 빗댄 홍남기

    ... 유경준 의원은 29일 “주택은 사유재산이지 공유지가 아니니 애초에 공유지의 비극이라는 말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며 “자신의 이익만 고려한 선택이 상대방에게 나쁜 결과를 야기하는 ‘죄수의 딜레마’를 언급하고 싶었던 것 같지만 집값 상승의 책임이 정부에 있는 만큼 이 역시 적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컬럼비아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은 윤희숙 의원은 전날 “동원할 수 있는 지혜를 모두 동원해 ...

    한국경제 | 2021.07.29 17:35 | 노경목

  • thumbnail
    경제부총리가 무지하다고 뭇매 맞는 이유 [여기는 논설실]

    ... 경제학 용어까지 잘못 인용해가며 ‘부동산 문제는 국민 여러분 책임도 있다’라고 말하고 싶은 것인가”라며 “사유재산인 주택에 무슨 공유지의 비극이 있나”고 지적했다. "죄수의 딜레마와 헛갈린거 아닐까" 통계청장 출신의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도 "주택은 사유재산이지 공유지가 아니니 공유지의 비극이라는 말 자체가 성립이 안 된다"며 "정책 실패를 국민께 돌리는 무모와 무식을 ...

    한국경제 | 2021.07.29 13:00 | 박수진

  • thumbnail
    [천자 칼럼] 담배 끊는 담배회사

    ... ‘휴먼 에너지 기업’을 미션으로 삼았다. 실행가능성 높은 미션이다. 헬스케어 기업이 되겠다는 필립모리스의 꿈이 과연 IBM이나 GE의 길을 걸을지, BP로 갈지 두고 볼 일이다. 기존 시장을 포기 못 해 혁신에 실패하는 ‘혁신기업의 딜레마’는 벗어났으나, 그다음 장정은 낙관할 수 없다. 그래서일까, 이런저런 해석보다는 그냥 ‘전자담배 광고하는 거잖아’란 반응이 더 눈길을 끈다. 장규호 논설위원

    한국경제 | 2021.07.27 17:36 | 장규호

전체 뉴스

  • thumbnail
    "세월호 참사, '처벌' 관점에 갇혀 진상규명 지지부진"

    ... 한계에 갇혀 참사 이후 7년이 지난 현재까지 난항을 겪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일 학계에 따르면 박상은 전 세월호 특별조사위 조사관은 한국과학기술학회가 발행하는 '과학기술학연구' 세월호 특집호에서 '세월호 재난의 책임 배분 딜레마'라는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조사관은 논문에서 "2014∼2015년 참사 초기에는 세월호 사건을 국가와 기업 책임이 결합한 '사회구조적 재난'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참사 원인은 규제완화와 기업의 무책임한 ...

    한국경제 | 2021.08.02 08:00 | YONHAP

  • thumbnail
    자원 전쟁 치열한데…니켈·구리광산 '눈물의 매각'

    [비즈니스 포커스] 한국광물자원공사는 과거 정부의 해외 자원 개발 실패로 입은 막대한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해외 광산 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광물자원공사는 7조원에 가까운 부채로 완전 자본 잠식에 빠져 공기업 최초로 파산 위기에까지 내몰렸지만 한국광해관리공단과의 통합으로 기사회생했다. 광물자원공사는 2020년부터 33% 지분을 갖고 있는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코발트 광산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문제는 최근 상황...

    한국경제 | 2021.08.02 06:00 | 안옥희

  • thumbnail
    10년 넘게 'A-'에 갇힌 풀무원 신용 등급…해외 부진 털고 도약할까

    ...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도 내식 수요 증가 등으로 큰 타격을 받지 않은 만큼 해외 사업 부문의 실적 회복 속도에 따라 향후 신용도가 달라질 것이란 평가가 많다. 벗어나기 힘든 신용 등급 딜레마 풀무원의 신용도는 10년 넘게 변함이 없다. 2009년 이후 줄곧 동일한 신용 등급이다. 채권 시장에서 유통되는 풀무원의 무보증 사채의 신용 등급은 ‘A-’다. 동일한 신용 등급을 10년 이상 유지한다는 ...

    한국경제 | 2021.07.30 06:32

사전

몬티 홀 딜레마 [Monty Hall dilemma] 경제용어사전

'몬티홀 딜레마'란 '인간은 합리적이다'라는 전통경제학의 가정이 늘 옳지는 않다는 것을 증명하는 사례로 유명하다. 인간의 불합리를 증명하기 위해 몬티홀 문제(Monty Hall Problem)를 사용한다. '당신은 3개의 문 중 하나를 골라 그 문 뒤에 있는 상품을 받는다. 하나의 문 뒤에는 포르쉐 자동차가 있고 나머지 2개 뒤에는 염소가 있다. 당신이 문을 선택하면 진행자는 나머지 2개 중 염소가 있는 문을 연다. 이제 당신은 처음 고른 문을 계속 ...

IMF SDR 통화바스켓 경제용어사전

... 0.88671g으로 설정했다. 이후 브레턴우즈 체제가 약해지고 변동환율제도가 도입되자 SDR의 새로운 산출 방식을 모색했다. 금은 생산량에 한계가 있고 미국이 기축통화인 달러화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경상수지적자를 감수('트리핀 딜레마'라고 부른다)해야만 한다. 이 때문에 1974년부터는 SDR 가치를 세계 교역에서 1% 이상 차지하는 상위 16개국 통화와 연계해 산출하는 복수통화바스켓 방식이 도입됐다. 하지만 구성통화가 많아 계산이 복잡하고 변동성이 컸기 때문에 ...

달러 함정 [dollar trap] 경제용어사전

중국이 달러의 가치 하락에 대한 우려로 미국 국채 매입을 중단할 경우 가치 하락을 더욱 부추겨 결국 자신의 외화보유액(상당 부분이 미국 국채)에서 손실이 발생하므로 지속적으로 달러 자산을 매입할 수밖에 없는 딜레마 상황을 말한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