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리멤버' 정만식 출연…이성민·남주혁과 호흡 [공식]

    ... ‘똥파리’, ‘7번방의 선물’,드라마 ‘보좌관2’, ‘배가본드’, ‘배드파파’, ‘조작’, ‘딴따라’, ‘굿닥터’, ‘더킹 투하츠’, ‘아테나:전쟁의 여신’, ‘아이리스’ 등의 작품에서 악역, 코믹, 액션 등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폭넓은 ...

    연예 | 2020.04.16 13:14 | 김예랑

  • thumbnail
    [신년기획] '2020 경자년은 나의 것'…'대박' 예감 쥐띠 스타

    ... 보금자리를 옮겼다"고 말해 신보 발매에 대한 기대감을 올렸다. '너희들이 뭘 좋아할지 몰라 내가 나왔다'라는 우스갯소리의 주인공 박진영은 지난해 12월 신고 '피버'를 발매하며 명불허전 '딴따라'임을 입증했다. 지난 31일 전국투어 콘서트를 마무리하며 숨고르기 중이다. JYP 소속 걸그룹 트와이스에는 박진영과 '띠동갑' 멤버들이 많다. 정연, 모모, 사나 모두 1996년 생이다. 올해 트와이스는 미나가 ...

    연예 | 2020.01.01 08:42 | 김예랑

  • thumbnail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배우 인생 역전의 '디데이'

    ... 출신 배우 이혜리가 '투깝스' 이후 1년 8개월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tvN ‘청일전자 미쓰리’를 통해서다. '응답하라 1988'로 신드롬급 인기를 구가한 이혜리는 '딴따라', '투깝스' 등을 선보였지만 큰 반향은 일으키지 못했다. 연기적으로도 쓴소리를 들었던 상황이다.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혜리와 연기 호흡을 맞춘 김상경은 이 작품에 대해 "이혜리의 인생작이 ...

    연예 | 2019.09.25 15:59 | 김예랑

전체 뉴스

  • thumbnail
    '물어보살' 서장훈, "가나 장례식장으로 가".. 끼 많은 장례지도사 고민에 시원한 솔루션

    ... 자신의 직업에 편견을 가져서 힘들어 하는 장례지도사 윤검재씨가 고민을 털어놨다. 고민자는 "예전에 할머니는 쌍놈의 직업이라며 저에게 제사 참여 금지령까지 내리셨다"라고 말하며 난감해했다. 이에 서장훈과 이수근은 "우리도 옛날로 치면 딴따라인데, 그럼 요즘 양반 직업은 뭐냐"라며 고민자의 마음에 응수했다. 5년 간 장례지도사를 했다는 고민자는 "저도 일은 너무 좋거든요. 할머니 돌아가셨을 때도 제 손으로 모시고 싶은데"라고 답했다. 또한, 그는 연이어 두번째 고민도 ...

    스타엔 | 2020.06.01 21:05

  • thumbnail
    가수 다빈, '경비원 폭행 가해자' 과거 폭로…다율·태진아 "무관하다" 해명 [종합]

    ... 두려웠을까 싶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다빈은 A씨와 과거 나눈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A씨는 다빈에게 "남자새끼가 공황이 뭐냐" "너 같은 놈들 때문에 음악하는 사람들이 양아치 딴따라 소리 듣는거다" "개천 XX에 밀어줄까?" "살살 때려줄게" "XX 늦은 밤에 꼴통짓이네" 등 폭언을 했다. 앞서 A씨가 가수 태진아 회사의 매니저라는 낭설이 떠돌기도 했다. ...

    텐아시아 | 2020.05.14 11:50 | 김지원

  • thumbnail
    가수 다빈 "경비원 폭행 가해자, 과거 폭언·갑질·협박 일삼아" 폭로

    ... 퍼붓더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다빈이 A씨와 과거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A씨는 다빈에게 "남자새끼가 공황이 뭐냐" "너 같은 놈들 떄문에 음악하는 사람들이 양아치 딴따라 소리 듣는거다" "개천 XX에 밀어줄까?" "살살 때려줄게" "XX 늦은 밤에 꼴통짓이네" 등 폭언을 했다. 다빈은 A씨에게 협박을 당하기도 했다. 다빈은 "A씨가 ...

    텐아시아 | 2020.05.14 08:52 | 김지원

웹문서

  • 우선주, 달릴 수 있나?

    ... 전횡은 엄단하겠다는 태도이다. 신정부가 추구하는 것은 다양한 컨텐츠를 비롯해 창조성 있는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한 신생기업들을 양산하여 청년실업을 해소하고, 한국에 신성장동력을 제공하는 일인데 선결과제가 깨끗한 기업지배구조 마련이다. 이미 성공한 컨텐츠 기업들 가운데 지배구조가 실망스러워 '딴따라는 어쩔 수 없다'는 비난도 있었다. 만일 신정부의 노력으로 한국의 지배구조가 개선되면 우선주의 재평가뿐 아니라 한국 주식 자체가 새로운 대접을 받을 것이다.

    http://stock.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274_1&no=54&category=0&ch=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