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美정보기관, 1월부터 코로나19 위험성 수차례 경고"

    ...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미국 민주당은 2001년 9·11 테러 사태 당시 설치됐던 초당적 기구에 준하는 코로나19 대응 조사위원회를 만들 것을 촉구했다. 당시 조지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은 9·11 테러 한달 전 PDB로부터 알카에다 우두머리 오사마 빈 라덴의 미국 타격 가능성을 사전에 전해들은 것으로 알려지며 테러대책방지의 이행 여부 등에 대해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29 07:48

  • thumbnail
    [천자 칼럼] 아프가니스탄 비사(悲史)

    ... 10만 병력으로 침공했지만 10년 만에 두 손 들고 물러난 뒤 체제 붕괴로 이어졌다. 그래서 아프간이 얻은 별명이 ‘제국의 무덤’이다. 2001년 9·11 테러 이후 탈레반 정권이 오사마 빈 라덴에 대한 미국의 인도 요구를 거부해 일어난 미국과의 전쟁과 끝없는 내전이 이번 협정으로 종식될지 궁금하다. 역사가 간난신고(艱難辛苦)의 연속이었으니 나라가 온전할 리 없다. 이슬람 원리주의 집단인 탈레반의 반(反)문명적 폭력과 부패로 ...

    한국경제 | 2020.03.02 18:37 | 오형규

  • thumbnail
    안철수 "박능후 장관은 보건 전문가 아닌 복지 전문가…교체해야"

    ... 이뤄져야 한다"면서 "관료들은 여러 정치적인 고려들이 개입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아울러 "국가위기 상황인 만큼 전문가에게 중심을 둬야 한다"면서 "(지난 2011년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작전 당시) 워룸에 있던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구석에서 지원만 하고 군 장성들이 문제해결을 했었다. 그 모습이 떠오른다"라고 했다. 안 대표는 "셋째로 한 언론사 칼럼에도 나왔지만 방역 계엄령, 국가 ...

    한국경제 | 2020.02.27 16:24 | 조준혁

전체 뉴스

  • thumbnail
    '방구석1열' 김영미, PD 교육 통해 올바른 가치관 심어줘야

    김영미 PD가 교육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31일(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는 9.11 테러 이후 빈 라덴 검거 과정을 그린 영화 ‘제로 다크 서티’와 실제 뭄바이에서 발생한 호텔 테러 사건을 그린 영화 ‘호텔 뭄바이’를 다룬다. 이에 세계 각국의 분쟁지역을 직접 방문해 취재하는 김영미 PD와 미국 유학 당시 9.11 테러를 직접 목격했던 인문학 전문가 조승연 작가가 ...

    스타엔 | 2020.05.30 12:59

  • thumbnail
    "미 육가공업체, 재가동 후 코로나 감염정보 쉬쉬"(종합)

    ... 있는 스미스필드 푸즈 공장이 대표적 사례다. 4천500명이 매일 최대 3만 마리의 돼지를 도살하는 곳으로, 감염자 수 등의 정보를 공장이나 주 정부, 보건 당국 누구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공장 소재지인 블라덴 카운티의 보건 담당 관계자는 "바이러스와 관련한 오명이 생기고 있다"면서 "사생활(프라이버시)을 보호하려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에 대한 투명성이 의혹에 휩싸인 것은 비단 육류 가공 업계만의 일은 아니다. 중국은 자국 내 ...

    한국경제 | 2020.05.26 16:40 | YONHAP

  • thumbnail
    "미 육가공업체, 공장 재가동 후 코로나 감염 정보 쉬쉬"

    ... 있는 스미스필드 푸즈 공장이 대표적 사례다. 4천500명이 매일 최대 3만 마리의 돼지를 도살하는 곳으로, 감염자 수 등의 정보를 공장이나 주 정부, 보건 당국 누구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공장 소재지인 블라덴 카운티의 보건 담당 관계자는 "바이러스와 관련한 오명이 생기고 있다"면서 "사생활(프라이버시)를 보호하려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에 대한 투명성이 의혹에 휩싸인 것은 비단 육류 가공 업계만의 일은 아니다. 중국은 자국 내 ...

    한국경제 | 2020.05.26 14:58 | YONHAP

사전

칼빈슨호 [USS Carl Vinson] 경제용어사전

... 2차 세계대전에서 이길 수 있었다.) 칼 빈슨호는 1982년 3월 13일 취역했으며 1983년 첫 항해 때 부산항에 들어와 화제를 모았다. 걸프전과 이라크전 등 실전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 항공모함이다. 2011년 사살된 오사마 빈 라덴의 시신을 바다 한가운데 수장하기도 했다. 축구장 3배 크기의 갑판(길이 333m, 넓이 77m)에 최대 병력 6000명, 탑재기는 80대에 이른다. 최고시속은 30노트(56km/h) 이상이며 원자로 덕분에 항속 거리는 무제한이다. 작전 ...

그라운드 제로 [Ground Zero] 경제용어사전

... 군사용어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히로시마와 나카사키의 원자폭탄 피폭지점을 카리키는 용어로 사용됐다. 이후 2001년 9월 11일 발생한 테러로 무너진 쌍둥이 건물 세계무역센터(WTC)가 있던 자리를 같은 이름으로 부르면서 널리 사용되기 시작했다. 오사마 빈 라덴의 배후지시에 따라 이루어진 이 테러로 110층에 달하는 두 건물 사무실 입주자와 건물에 충돌한 항공기 탑승객. 승무원, 구출에 나선 소방관과 행인 등을 포함해 거의 3천명이 숨졌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