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마스터스 '무빙데이' 주인공은 마쓰야마…아시아 첫 그린재킷 주인 될까

    '명인열전' 마스터스 무빙데이의 주인공은 마쓰야마 히데키(29·일본·사진)이었다. 11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마쓰야마는 이글 1개와 버디5개로 7타를 줄이며 합계 11언더파를 기록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공동 2위인 잰더 쇼플리, 마크 리시먼, 저스틴 로즈, 잘라토리스 등과는 4타 차이다. 마쓰야마는 이번 경기 참가자 중 처음으로 보기없는 ...

    한국경제 | 2021.04.11 10:37 | 조수영

  • thumbnail
    홧김에 퍼터 땅에 '퍽'…김시우, 유리알 그린서 우드로 퍼팅하고도 공동 6위

    홧김에 퍼터를 내리쳐 망가뜨린 김시우(26)가 4개 홀에서 3번 우드로 퍼팅하고도 공동 6위에 올랐다.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에서다.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적어내 공동 6위로 반환점을 돌았다. 7언더파 단독 선두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3타 차다. 김시우는 13번홀(파5)에서 3.5m 이글 ...

    한국경제 | 2021.04.10 09:00 | 조희찬

  • thumbnail
    '발톱' 드러낸 마스터스…첫날 언더파는 12명뿐

    ‘명인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다시 ‘유리알 그린’을 선보였다. 선수들은 적잖이 당황한 모습이었다. 지난해 11월 열린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거둔 임성재(23)가 가장 큰 피해자다. 4월의 마스터스를 처음 경험하는 그는 샷을 잘 치고도 두 차례나 공을 물에 빠뜨렸다. 매년 발생하는 ‘마스터스 참사’의 올해 첫 희생자가 됐다. 악몽의 15번홀, 선수들 삼켜 임성재는 9일(한국시간) ...

    한국경제 | 2021.04.09 17:26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3R 선두 도약…아시아 최초 우승 정조준

    쇼플리·로즈 등 4명 4타 차 공동 2위…김시우는 10위로 하락 일본의 마쓰야마 히데키(29)가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인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3라운드 선두로 나서며 아시아 선수 최초의 '그린 재킷'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마쓰야마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뽑아내 7언더파 65타를 쳤다. 공동 6위로 3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21.04.11 09:21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마스터스 2라운드 공동 6위…선두와 3타 차(종합)

    지난해 우승 존슨, 준우승 임성재 등 '빅 네임' 대거 컷 탈락 김시우(26)가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에서도 상위권을 유지했다. 김시우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 합계 4언더파 140타가 된 김시우는 공동 6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7언더파 137타로 단독 1위인 저스틴 ...

    한국경제 | 2021.04.10 08:30 | YONHAP

  • thumbnail
    퍼터에 화풀이 김시우, 3번 우드로 퍼트…"퍼터 질문은 사양"

    김시우(26)가 제85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 15번 홀부터 3번 우드로 퍼트했다. 김시우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6위로 상위권을 달리는 김시우는 이날 15번 홀(파5)부터 3번 우드로 퍼트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그가 퍼터 대신 페어웨이 우드로 퍼트한 ...

    한국경제 | 2021.04.10 07:43 | YONHAP

사전

타이거 슬램 [Tiger slam] 골프용어사전

타이거 우즈가 2000년 US오픈 브리티시오픈 USPGA챔피언십을 석권하고 그 이듬해 마스터스골프토너먼트에서 우승하면서 붙여진 이름.한 해 4개 메이저대회를 모두 휩쓰는 '그랜드 슬램'을 아쉽게 놓쳤다고 하여 이름이 붙여짐.

샌드 트랩 [Sand trap] 골프용어사전

벙커.특히 마스터스 골프토너먼트를 개최하는 오거스타내셔널GC에서 이렇게 부름.

샌드 웨지 [Sand wedge] 골프용어사전

벙커에서 볼을 잘 꺼낼 수 있도록 넓은 '플랜지'(날개)를 두어 디자인된 클럽.로프트가 55도 안팎으로 큰 것이 보통임.플랜지가 있어서 클럽헤드는 모래를 살짝 떠내며 지나갈 수 있음.마스터스 골프토너먼트 역사에 남는 유명한 더블 이글을 기록한 골퍼 진 사라센이 이 클럽을 발명함.'Sand iron'이라고도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