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통조림 속 하얀 가루 뭔가 보니…마약 우편 밀반입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행인구가 감소하며 특송화물 및 국제우편으로 마약류를 밀반입한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해외에서 밀반입하다 적발된 마약류는 ... 마약류인 러쉬 적발 건수도 지난해 같은 기간 5건(2kg)에서 올해 15건(12kg)으로 크게 늘었다. 최근 마약사범들은 다크웹과 텔레그램 등을 통해 마약류를 주문하고 가상화폐 전문 브로커를 통해 대금을 결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04.12 14:40 | 이미경

  • thumbnail
    도심서도 양귀비·대마 불법 재배…경찰, 내달부터 집중단속

    ... 경찰은 SNS 등을 통한 유통 및 흡연, 투약 행위를 샅샅이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양귀비 불법 재배 사범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1000명 이상 검거됐다. 불법 재배돼 압수한 양귀비가 매년 10만주가 넘는 것으로 ... 주거지에서도 양귀비나 대마를 은밀히 재배하거나 유통, 투약하는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마약류 범죄의 공급과 수요를 모두 차단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

    한국경제 | 2021.03.28 11:01 | 정지은

  • thumbnail
    범죄 제보하려고 마약 구매한 40대, 항소심서 무죄

    ... 40대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5부(윤강열 박재영 김상철 부장판사)는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로 기소된 카자흐스탄 국적의 한인 교포 A(40·남)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 찍어 경찰관에게 전송하고 변기에 넣어 폐기했다. 경찰은 A씨의 제보와 수사 협조 덕분에 마약을 매매한 8명의 사범을 구속했다. 그러나 이후 A씨도 마약을 거래했다는 이유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법원인 인천지법은 "증거 ...

    한국경제 | 2021.03.12 07:36 | 차은지

전체 뉴스

  • thumbnail
    '국제우편' 통한 마약 밀수 급증…1분기 96㎏ 적발

    ... 국제우편이나 특송 화물을 통해 밀반입되는 마약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본부세관은 올해 1분기 해외에서 밀반입된 마약류 총 189건 99㎏을 적발하고, 밀수입 피의자 16명을 검거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적발량의 대부분은 ... 23kg에서 58kg으로 배 이상 증가했다. 세관은 마약 해외 주문과 밀수입, 이후 국내 판매까지 이어지는 마약사범들의 범행 수법이 점차 지능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약 사범들은 다크웹과 보안 메신저를 통해 마약을 주문하고, ...

    한국경제 | 2021.04.12 15:16 | YONHAP

  • thumbnail
    퀵서비스 기사 신고로 잡힌 마약사범 2명 징역 집행유예

    지나치게 택배 배달 독촉했다가 덜미…법원 "반성하는 점 고려" 예리한 퀵서비스 기사 신고로 경찰에 붙잡힌 마약사범 2명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3단독 차승환 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죄로 A(29)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B(26)씨에게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피고인들에게는 보호관찰과 40시간의 약물치료 강의 수강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월 ...

    한국경제 | 2021.04.12 15:11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에 효과" 복지부 장관실 앞 필로폰 둔 마약사범

    ...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마약 투약 후 정부세종청사 담을 넘어 복지부 장관실 앞에 필로폰을 두고 온 20대 남성에게 법원이 징역형 집행유예형을 내렸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8단독 차주희 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건조물 침입 혐의로 기소된 A(25)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25일 서울 광진구에서 필로폰 2g을 사들인 뒤 같은 달 31일과 지난 1월 1일 세종과 서울에서 두 ...

    한국경제 | 2021.04.05 18: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