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회사 넘어갈 판'…日 대표기업 도시바에 무슨 일이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지난해 상장(IPO)을 연기했을 때 기옥시아의 기업가치는 1조5000억엔이었다. 코로나19 이후 반도체 부족 현상이 심각해지면서 기업가치가 2조6000억엔까지 치솟았다는 분석이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반도체 업체인 마이크론테크놀로지와 웨스턴디지털이 300억달러(약 3조3000억엔)에 기옥시아 인수를 타진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 경우 도시바가 보유한 기옥시아의 지분 가치는 1조3000억엔, 도시바 전체의 기업가치는 2조8000억엔으로 뛰어오른다. ...

    한국경제 | 2021.04.17 08:29 | 정영효

  • thumbnail
    뿔난 화웨이…"반도체 공급난? 미국 제재 때문이잖아!"

    ... '반도체 및 공급망 복원에 관한 최고경영자(CEO) 회의'를 소집했다. 이 회의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TSMC, 알파벳(구글 모회사), AT&T, GM, 포드, 델, HP, 글로벌 파운드리, 인텔, 메드트로닉, 마이크론, 노스럽그러먼, NXP 반도체, 커민스, PACCAR, 피스톤그룹, 스카이워터 테크놀로지, 스텔란티스 등 주요 자동차·반도체 제조사가 모두 참석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3 10:10 | 노정동

  • thumbnail
    골드만삭스 "마이크론 주가 30% 더 뛴다"

    ... 무게를 두고 종목을 찾으라는 설명이다. 골드만삭스는 매출 증가세가 두드러지는 가치주를 추천주로 제시했다. 최근 매출 추정치 및 올해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꾸준히 오르고 있는 종목을 고르라는 얘기다. 골드만삭스의 추천주는 마이크론과 웨스턴디지털, 리제네론, 에버코어파트너스, 허드슨퍼시픽프로퍼티스 등이다. 특히 주가 상승 여력이 가장 높다고 판단한 종목은 미국 제약업체 리제네론이다. 지난 9일 기준 475달러 수준인 주가가 앞으로 64%가량 더 오를 여지가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4.12 17:31 | 설지연

전체 뉴스

  • thumbnail
    백악관 회의 참석한 반도체 기업들, 바이든 언급하며 "감사"(종합)

    삼성전자, 트위터 통해 "대화 기회 준 바이든에 감사" 소감 남겨 마이크론·글로벌파운드리도 백악관 언급…"미국 반도체 공급망 위해 협력" 지난 12일(이하 미국 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이 개최한 '반도체 화상회의'에 참석한 반도체 기업들이 백악관을 언급하며 회의 참석 소감을 밝혔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날 북미총괄 대외협력 트위터를 통해 "첨단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해 업계와 대화의 기회를 만들어준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정부 ...

    한국경제 | 2021.04.14 17:20 | YONHAP

  • thumbnail
    [증시신상품] 유안타증권, 해외주식 ELS 등 6종 공모

    ... 기초자산이 최초 기준가격의 92%(6개월), 90%(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36개월) 이상일 때 연 9.6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또는 만기 상환된다. ELS 제4755호는 미국 증시에 상장된 마이크론과 AMD를 기초자산으로 한다. 기초자산이 최초 기준가격의 85%(6개월, 12개월), 80%(18개월, 24개월), 75%(30개월), 70%(36개월) 이상일 때 연 11.0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또는 만기 상환된다. 이와 ...

    한국경제 | 2021.04.13 09:33 | YONHAP

  • thumbnail
    美증시, 실적발표 앞두고 하락…테슬라 3%대 상승[간밤 해외시황]

    ... 관심을 보였고,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만도 상무장관이 합석했다. 업계에선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의 세계 1~2위인 대만 TSMC를 비롯해 삼성전자, 알파벳, AT&T, 포드, GM, 인텔, 마이크론 등 19개 기업의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백악관 대변인은 인프라 부양책을 통과하기엔 시간이 다소 걸릴 수 있어, 단기적으로도 반도체 섹터를 지원할 방책들도 논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면서 ...

    한국경제 | 2021.04.13 07:50 | 류은혁

사전

극자외선 (EUV) 공정 [extreme ultraviolet photolithography technology] 경제용어사전

... TSMC는 선폭(트랜지스터 게이트의 폭) 5㎚(나노미터, 1㎚=10억분의 1m) 이하 초미세공정 개발을 본격화한 2018년 이후 EUV 장비 전체 출하량(75대)의 60% 이상을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는 삼성전자 인텔 마이크론 SK하이닉스 등이 나눠 가졌다. 장비 보유 대수의 격차는 시장점유율 차이로 고착화할 가능성이 크다. EUV 장비가 충분하지 않으면 “최신 칩을 제조해 달라”는 고객사의 주문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파운드리 점유율 ...

옵테인 메모리 [Optane Memory] 경제용어사전

인텔과 마이크론이 개발한 3D 크로스 포인트 비활성 메모리 프로세서의 상업용 버전으로 2017년 4월 24일 공식 출시 됐다. 인텔의 스마트 리스폰스 기술(SRT)을 사용해 HDD나 SSD 성능을 보조하도록 개발됐다. 스토리지 캐쉬 기능을 담당하기 때문에 단독 사용은 불가능하고 HDD 같이 속도가 느린 스토리지에 저장된 데이터를 미리 가져다 놓는 방식으로 속도를 높여준다.

3D 낸드 [3D NAND] 경제용어사전

... 24단 제품을 생산하기 시작해 2015년 4분기부터 48단 제품 양산에 이어 2016년 12월 64단 제품 양산을 선언했다. 낸드 업계 2위 도시바는 2016년 2분기 48단 제품을 출시했으나 양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 마이크론도 평면 낸드에 사용되는 프로팅게이트 기술을 활용하다 3D 낸드 성능 확보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16년 2·4분기부터 36단 128Gb 3D 낸드 공급을 시작하고 2016년 11월부터 48단 256Gb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