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주한 아세안 대사 만난 구자열 회장

    ... 생산·판매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LS그룹의 아세안 국가 교역 규모는 지난해 기준 3조5000억원으로 해외 매출의 20%를 차지한다. LS그룹은 아세안 지역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LS그룹은 1996년 베트남 진출을 시작으로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에 전력 케이블 공장을 세우는 등 아세안 지역에 총 1억5000만달러(약 1700억원)를 투자했다. 앞으로 기존 공장 확장과 신규 공장 설립 등에 1억달러(약 1100억원)를 추가로 투입할 방침이다. 이수빈 ...

    한국경제 | 2021.04.22 17:48 | 이수빈

  • thumbnail
    바이든 효과에 태양광株 '쨍쨍'…OCI, 10%대 급등 마감

    ... 3만5800원까지 추락했다. 중국산 저가 폴리실리콘 공세 앞에서 실적 부진의 늪에 빠졌기 때문이다. OCI는 2019년 1810억원, 2020년 860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작년부터는 국내 군산 공장에서는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을 생산하지 않고 말레이시아 공장을 통해 사업을 겨우 유지해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태양광 드라이브'가 상황을 반전시켰다. 바이든 대통령은 태양광 패널 5억개를 추가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약 200GW에 해당하는 규모다. 미국 태양광 누적 ...

    한국경제 | 2021.04.22 16:08 | 구은서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일진머티리얼즈, 8000억 유치 유럽에 동박 생산공장 짓는다

    ... 투자를 유치했다. 이 자금을 바탕으로 유럽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2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일진머티리얼즈는 국내 사모펀드(PEF) 스틱인베스트먼트로부터 8000억원가량의 자금을 유치하기로 했다. 말레이시아 자회사인 IMM테크놀로지를 통해 투자받는 방식이다. 일진머티리얼즈는 2019년 11월에도 스틱으로부터 6000억원을 투자받았다. 1년6개월에 걸쳐 1조4000억원의 실탄을 확보한 셈이다. 스틱이 일진머티리얼즈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

    한국경제 | 2021.04.21 17:53 | 김채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중국 '일대일로 띄우기'…"채무함정 아닌 혜민의 떡"(종합)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 21일 막을 내린 '아시아판 다보스 포럼'인 보아오 포럼에서 일대일로 공동 건설을 위한 긴밀한 파트너십 구축을 제안했다. 시 주석은 이 포럼의 연설에서 인도네시아, 브라질, 아랍에미리트(UAE),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터키 등 일대일로 파트너들과 협력해 백신을 공동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보아오 포럼은 '세계 대변화 국면'이라는 주제로 중국의 이해, 세계 변화와 아시아 발전, 일대일로 협력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리잔수(栗戰書) ...

    한국경제 | 2021.04.22 18:36 | YONHAP

  • thumbnail
    53명 탑승 인니 잠수함 해저 700m 실종…"생존 가능성 희박"(종합)

    ... PAL조선소가 공동 건조한 잠수함 '알루고로(Alugoro)'함도 수색에 투입됐다. 알루고로함은 낭갈라함이 실종될 당시 훈련에 참여했으나, 어뢰가 장착되지 않았기 때문에 보조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 해군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호주, 인도 등 여러 국가에서 수색 작업에 협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연수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국방무관은 "인도네시아군에 우리 정부의 구조지원 의사를 전달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프라보워 수비안토 현지 국방장관이 ...

    한국경제 | 2021.04.22 17:52 | YONHAP

  • thumbnail
    구자열 LS그룹 회장, 주한 아세안 대사 초청 사업 협력 논의

    ... 서울'을 LS용산타워로 초청해, LS그룹의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코로나19 이후 찾아 올 새로운 기회에 대한 LS와 아세안 국가 간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아세안 커미티 인 서울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10개국의 주한 대사들이 주요 회원이다. 이날 행사에는 LS 측에서 구자열 회장,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LS 이광우 부회장, LS일렉트릭 최순홍 ...

    한국경제TV | 2021.04.22 13:58

사전

그랩 [Grab] 경제용어사전

싱가포르에 본부를 둔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공유 업체. 말레이시아 출신 앤서니 탄이 설립해 2012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빠른 성장을 거듭해 2018년 9월 현재 미얀마 등 8개 국가, 225개 도시에 진출해 무려 1억 명 이상이 이용중이다. 2018년 3월 우버의 동남아 사업을 인수한 뒤 매출이 두 배 이상 증가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그랩은 '승차 공유' 시장에만 머무르지 않고 음식 배달 서비스 '그랩푸드', 물류 배달 서비스 '그랩 익스프레스', ...

뎅기열 [dengue fever] 경제용어사전

... 가슴과 배에 물이 차고 장 출혈도 생기는데 이렇게 진행된 환자의 40~50% 정도가 사망한다. 뎅기열은 백신이나 예방약이 없다. 2018년의 경우 해외 출국자가 가장 많이 걸린 질환은 뎅기열이다. 필리핀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을 다녀온 뒤 증상을 호소한 사람이 많았다. 뎅기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동남아, 아프리카 등에서 유행하는 말라리아를 예방하는 방법도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다. 더운 ...

재화용역세 [Goods and Services Tax] 경제용어사전

말레이시아 정부가 2015년 4월 도입한 세금체계. 제조사, 도매업자, 소매업자, 소비자 등 생산·유통의 각 단계에서 모든 제품 가격에 붙는 세금으로 세율은 6%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2015년 유가 하락으로 세수가 급격히 줄자 기존 소비세(SST-Sales and Service Tax)를 폐지하고 재화용역세(GST)를 도입했다. 2018년 한 해 GST로 걷을 수 있는 세금은 438억링깃(약 12조원)으로 추산됐다. 말레이시아 전체 세입의 18.3%에 ...

웹문서